728x90

전에 리포팅했던 맥주도시 Kulmbach 출신 맥주 카푸치너입니다.
Kulmbacher(쿨름바허)와 Krombacher(크롬바허)가 확실히 이름이 비슷하다 보니
인터넷 뉴스에서 조차도 크롬바허사에서 만든 카푸치너 맥주라고 소개했는데
쿨름바허와 크롬바허는 전혀 다른 맥주회사라고 말씀드리고 싶네요.

쿨름바허는 바이에른 북부 프랑켄지역에 위치한 도시로
제가 소재한 바이로이트와 함께
독일내에서 맥주로따지면 투톱을 이룰 만큼
맥주로 유명한 도시입니다.
최초로 암반수를 이용 맥주를 만든 회사이기도 하죠.

비록 쿨름바허가 독일에선 전국구맥주이긴 하나
우리나라에 카푸치너이외에는 수출이 되지 않는 까닭인지
다른 유명한 독일맥주인 크롬바허와
많이 혼동하시는 것 같군요.

사실 저도 독일 처음와서 쿨름바허를 보았을 때
크롬바허로 착각했습니다 ㅋㅋ


라벨에도 보이듯 Bierstadt(beercity) Klumbach 라고 되어있습니다.
카푸치너는 한국에 수입된 몇 안되는 밀맥주로서
반응이 꽤나 괜찮은 걸로 보입니다.
카푸치너 맥주는 독일에서도 매우 평이 좋은데
독일친구도 그랬고, 독일어 가르쳐 주시는 독일어 강사님도
카푸치너를 마셔보라고 추천해 주셨습니다.
확실히 마셔보니 추천해 준 이유를 알 것 같더군요ㅋㅋ


카푸치너 바이스비어의 맛은
프란치스카너 바이스비어나 호가든과 비교했을 때,
상큼하고 단맛과 향은 덜 합니다.

한국에서 호가든을 마셨을 때는 좀 달다고 느꼈고
프란치스카너를 마실 때는 조금만 덜 상큼했으면 했는데,
카푸치너가 제가 호가든과 프란치스카너를 마실 때 느낀
맞춤점이 되준 맥주라고 할 수 있겠습니다.
과일맛이 상큼하기는 하지만 이내 부드럽게 바뀌는 카푸치너의 맛을
저는 사랑합니다 ㅋㅋ
개인적으로 생각하기에는 맛있는 바이스비어하면
카푸치너가 떠오르더 군요..

부담스럽지 않은 상큼한 맛과 향 때문에
기분좋은 날 즐겁게 한 잔 걸치고 픈 맥주입니다.
한국에 있을 때는 그 존재조차 몰랐지만
GS25편의점에서 구할 수 있다는 사실이
저를 기쁘게 만드는 군요 ~~

http://www.kulmbacher.de/de
가보시면 쿨름바허 맥주에 대해 더 알 수 있습니다 !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