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얼마 전 복(Bock)을 다루면서 블로그에 등록한적 있는
남아메리카 칠레출신의 쿤스트만(Kunstmann)양조장인데,

이번에는 한국에 수입되어있는 쿤스트만의 다른 맥주인
Torobayo 에일을 마셔보려고 합니다.

쿤스트만 양조장을 설립한 쿤스트만家는
독일출신의 칠레이민자여서
독일식 맥주들이 대부분이지만,
몇몇의 상면발효 에일제품들도 있습니다.

Torobayo 에일은 페일 에일(Pale Ale)로서
영국 빅토리아시대(19세기 중후반)식의
페일 에일을 재현한 것이라 합니다.

- 블로그에 등록된 쿤스트만 양조장의 다른 맥주 -
Kunstmann Bock (쿤스트만 복) - 5.3% - 2011.07.13


한국 내 쿤스트만 맥주들은 복(Bock), 라거(Lager),
그리고 오늘의 페일 에일(Pale Ale), 세종류인데

Torobayo Pale Ale 가 다른 2종류보다 뜻 깊은 것은
이맥주를 통해 우리나라 대형마트에 수입되는 페일 에일
스타일 맥주가 한 종류 늘어났다는 사실 때문입니다.

수입맥주 시장이 독일식 맥주에 쏠리는 경향이 강하다보니,
현재 마트에선 독일출신 필스너, 바이젠들의 각축전이 한창이며,  
독일출신이 아니더라도 독일식을 따르는 맥주들이 많습니다.

반면 영미식 페일 에일은 독일맥주들에 비하면 세력이 매우 작은데,
최근 수입된 Torobayo Ale 과 Coopers Pale Ale 이전에는
풀러스의 런던 프라이드(London Pride) 가 유일했습니다.

수입맥주에 관심이 많으신 분들은 이번달에 접어들어서
급격하게 수입맥주의 가짓수가 많아진 것을 체감하실텐데,
스타일이 지나치게 독일식에 편향되어지는게 아쉽네요.

그래서인지 Torobayo Ale 은 저의 눈길을 끌던 맥주였습니다.
 


붉은 빛이 감돌던 Torobayo Ale 은
카라멜의 향의 향을 살짝 풍기는 것 같았습니다.

탄산의 함유량이 은근히 많으면서
라거같은 가벼운 풍미를 지니고 있던 맥주였는데,
런던 프라이드에 비해서는 상당히 가벼운 무게감이었네요.

맛에선 약하게 카라멜의 맛이 접해지기는 하나..
그렇다고 맥주가 달달하게 받아들여질 정도는 아니었고,

홉의 향과 쌉쌀함은 찾아보기 힘들었으며,
과일의 맛도 희미한 수준인지라 Torobayo Ale 에서
특별하게 인상적인 맛을 저는 접하지를 못했습니다.

Pale Ale 보다는 Amber Lager 에 더 어울릴 듯 싶었으며,
'런던 프라이드' 를 마셔보고 부담스럽다고 느낀 사람이라면
Torobayo Ale 로 단계를 낮추시는 것도 괜찮겠네요 ~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 2011.08.03 18: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엄청 시큼해서 급실망했던 맥주입니다..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