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한국에서 가장 활발히 유통되고 있는
벨기에 맥주 Leffe(레페).
그 중 오늘 리뷰 할 버전은
레페의 흑맥주 버전이라 할 수 있는
Leffe Brune (레페 브라운)입니다.

본래 유럽맥주의 기원은
수도원의 수도사들이 제조한 것들에서
비롯되었습니다. 벨기에나 독일등지에서는
중세시절부터 그 지역의 수도사들이
수도원에서 만들던 맥주의 비법이
 현재까지 내려온 맥주들이 많은데,
레페도 그 범주에 속합니다.

레페는 수도원에서 만들어졌다하여
(영:Abbey 벨:Abbaye)
애비맥주라고 불리는데,
벨기에 내에서는 애비맥주라하면
수도원에서 직접 만드는 것이 아닌
비법만 지역맥주회사에 전수 해
맥주양조를 허가하여 생산되는 맥주를
애비맥주라고 부릅니다.

 다른 지역맥주회사에 전수시키지 않고
오로지 수도원 내 양조장에서만 생산하여
판매하는 맥주들은
트라피스트(Trappist) 맥주라고 합니다.

- 이기중의 유럽맥주 견문록 발췌 -



라벨 상단의 그림에서 알 수 있듯
레페는 수도원에서 만들어 수도사들이 마시던
유서깊은 맥주입니다.

레페는 세계최고 규모를 자랑하는
벨기에의 InBev 소속의 맥주인데,
스텔라 아르투아, 호가든과 함께
인베브의 벨기에 맥주들 중
항상 전면에 내세워져 광고되는 맥주입니다.

그 때문인지 레페를 한국에서 구하기 매우 쉬워졌습니다.
일단 한국 내에 존재하는 3개의 대형마트에만
방문해 보아도 레페 블론드와 레페 브라운을
2,500원에 구할 수 있으니까요.

만약 수도원에서 레페맥주의 양조를
일반 기업에게 허가하지 않았다면,
우리는 레페맥주를 맛 보지 못했을 수도 있겠네요 ;;


우선 6.5%의 수치가 보여주듯
목넘김 뒤에는 알코올의 향이
입안에서 피어오르는 것을 확인 할 수 있습니다.

레페 블론드와 마찬가지로
브라운에서도 단 맛을 가장 먼저 접하게 되는데,
보통 도수가 높은 맥주들이 단맛이 나기는 하지만,
많은 분들이 레페=설탕맛이라고 생각 할 만큼
단 맛이 부각되는 맥주입니다.
원료에도 설탕이 포함 되었고요.

색깔은 검지만 흑맥주에서 맛 볼 수 있는
탄 맛은 레페에선 전혀 느껴지지 않습니다.
단맛 - 약한 탄산 - 단맛 후 알코올 맛 순서로
접하게 되는 맥주인데,
상면발효 맥주라 그런지 
묵직함 까지는 아니지만.. 중간정도의
무게감과 부드러움이 괜찮은 맥주입니다.

도수가 센 흑색맥주는
대중이 즐기는 스타일과는 거리감이 있지만
레페는 단 맛과 부드러움,
흑색이지만 흑맥주의 맛이 아닌 점에서
일단 접해 보기만 한다면
거부감을 가질 맥주는 아닐거라 생각이 드네요.
여성분들도 좋아 할 듯 싶고요.
하지만 단 맛나는 맥주를 싫어하는 사람들은
거리를 두는게 좋을 겁니다 ~~ㅋ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drcork 2009.11.24 02: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우 잔이 아주 멋있는데?
    매우 탐난다 ㅎ

  2. era-n 2009.11.30 10:1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리나라 사람들 인식에는 저런 게 맥주인지 샴페인인지 혹은 와인인지 분간을 못하는 경우도 있죠.

    병모양부터 사용하는 잔까지 우리가 인식하는 맥주의 모습하고 다른 모습이라서....
    심지어 맛도 다른 맥주와 달라서 받아들이는 취향차가 생기기도 하고요.
    우리에게는 상당히 이색적인 맥주로 보일 것 같습니다.

    대체적으로 여성 소비자들에게 환영을 받으며 국내 맥주시장에 호전하는 맥주중에 하나죠.
    다만 아쉬운 건 다른 벨기에 맥주가 국내 맥주시장에 발을 못 들여놓고 있다는 게 문제입니다.

    레페 수준의 저렴한 단가가 나오기는 무리인가 봐요.
    가격만 받쳐주면 매니악한 맥주도 충분히 시장성이 생기는데 현실은 그렇지가 못하니....

    • 살찐돼지 2009.12.01 00: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정말 우리나라에서 선전하고 있는 벨기에맥주라고 할 수 있죠. 우선 가격이 저렴한것도 한 몫하기도 하고요. 호불호가 극명히 갈리기 쉬운 스타일이라, 맞는 사람이면 몰입하기 쉬운 맥주기도 한데... 마시기전 부담스러운 알콜도수와 말씀하신 것처럼 맥주같지않은 디자인 부분에서 끌리지 않는다는 점은 약점이라고도 할 수 있겠네요..

      레페가 2병이면 듀벨 1병이랑 맞먹는 가격이니.. 다른 벨기에맥주들이 레페와 비교되어 쉽게 수입되지 못한다는 점에서도 동감합니다. 당장 싼 가격에 구할 수 있어 좋기는 하나.. 다른 맥주 수입에 장애적인 가격인 거는 맞는말 같아요~

  3. 펠로우 2009.12.02 01: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 취향엔 좀 거칠게 달다는 느낌이 있더군요^^; 벨기에 맥주라면 체리 풍미의 '벨 뷰 크릭'이 괜찮아서-알콜 든 체리 탄산음료같죠- 일본에도 꽤 다루고 있던데, 국내에만 들여오면 여자들 사이에서 반향이 클 것 같은데 말이죠. 제가 사업한다면 어떻게든 벨 뷰 크릭 들여와 여자고객들 사로잡을것 같습니다^^

    • 살찐돼지 2009.12.02 16: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벨 뷰 크릭이라.. 이름하고 라벨은 많이 보았는데 아직 마셔보지는 못했네요. 펠로우님 의견대로 이런거 우리나라에 들어오면 여성분들이 정말 좋아할텐데요 ㅋ 요즘 에델바이스 같은 경우도 인지도가 많이 올랐다는 것을 느낄 수가 있네요 ㅋ

  4. 관조자 2013.01.14 23: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라거 스타일 보다 흑맥주가 맘에 드는 사람이라 이것 저것 시도해 보는데 이것은 맛이 좋더군요. 마음에 드는 맥주 였습니다.

  5. 애호가 2015.10.17 18: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흑맥주 하면 쓰고 시고 독하다가 주 감평인데 흑맥주 치고는 가볍고 부드러우며 달달하죠, 제가 느낄땐 알콜향마저 달달합니다 흑맥주를 처음 접할때 추천해주고 싶은 맥주입니다.

  6. 돌도리 2018.02.23 17: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여름날 헝가리에서 처음 마셔본 맥주인데 제 인생맥주였어요. 그 맛이 잊혀지지 않아서 한국에 돌아와서 사먹었는데 그 맛이 안나더군요 ㅠㅜ생맥과 병맥의 차이일까요..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