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제가 있는 바이에른주 북부 프랑켄지역에는 수많은 맥주 양조장이 있습니다.
그중에서도 맛이 좋고 인기있는 맥주양조장은 공장을 차리고 주변도시에
자신의 맥주를 병에 담아 병맥주로 팔고 있습니다.
하지만 지역규모의 맥주회사라 그런지
주변지역만 벗어나면 찾아보기 힘듭니다.
(우리나라의 시원소주처럼 생각하면 되겠습니다)


제가 즐겨마시는 라이카임은 정말 저에게 맞는 스타일의 맥주이고
한국에서도 즐기고 싶지만
수출이 거의 안되는 이유로
상당히 아쉬움이 남는 맥주입니다.


라이카임을 처음 들이키면
Pils맥주를 생각하면 느낄 수 있는
강한 쓴 맛이 납니다.
하지만 쓴 맛만 나는 맥주라면
약을 먹는것과 다름없겠죠..

그 쓴맛이 이내 보리의 고소함으로 바뀌어
자꾸 들이키게 만드는 중독성있는 맥주입니다.

하지만 저처럼 Pils맥주를 즐기지 않는 분들에게는
권해드리고 싶지 않군요.

바이스비어를 즐기는 친구에게 권했더니
맛있기는 하지만 써서 잘 못먹겠다는 평이었습니다.

제가 일전에 프랑켄지역에서 관광의 일환으로
유명한 맥주양조장들을 순례하는 프로그램을 체험한적이 있는데
그 때 정말 다양한 종류의 천연맥주를 경험한 것 같습니다.

차라리 맛이 있고, 맛이 없고를 판단할 수는 있어도
독일 내에서 맥주끼리 맛이 비슷하다고
 판단내리기는 힘들다고 생각합니다.
정말 독일 맥주의 세계는 무궁무진하다고 느껴집니다!!

어쨌든 제가 독일을 떠나면
라이카임을 다시 마시기 힘들어 진다는 사실이
벌써부터 저를 슬프게 만드는 군요 ㅠㅠ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