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사자 스타우트라는 이름의 라이언(Lion) 스타우트는
맥주에 있어서는 제 3세계인 스리랑카에 소재한
실론 & 라이언 브루어리에서 만들어진 제품입니다.

브루어리의 역사는 1881년 스리랑카가 영국의 식민지였을때,
플랜테이션농장을 경영하던 영국인이 차(Tea)밭을 갈아엎고,
그 자리에 브루어리를 세우면서 시작되었습니다.

영국인에 의해 세워진 양조장 위치는 스리랑카 수도가 아닌..
수도에서 약 150km 떨어진 해발 1,868m 험준한 산속도시에 있기에,
약 100년동안 지역범위에서만 맥주를 공급 가능했었고, 그 때문에
세계적으로 널리 알려지기 어려운 환경에 있는 양조장이었습니다. 


하지만 약 100년뒤 영국의 비어헌터 '마이클 잭슨(Michael Jackson)' 이
스리랑카 즉흥 여행도중에 우연히 산속마을을 들르게 되었고,
그곳에서 '사자 스타우트' 를 마시게 되었는데,

예상치도 못한 지역에서 훌륭한 맥주를 발견한 '마이클 잭슨'은
산속마을의 작은 브루어리의 스타우트를 자신의 저서에 기록하여
사람들에게 널리 알렸고, 스스로도 한번 더 생맥주를 맛보기 위해서
스리랑카를 방문했을 만큼 사랑했던 맥주가 '사자 스타우트' 입니다.

'마이클 잭슨' 의 영향으로 산속마을에 있던 '사자 스타우트' 는
맥주애호가들에게 마치 숨겨진 보물같은 인상을 심어주었고,
산속에 있던 브루어리는 현재 수도 콜롬보로 옮겨졌을 정도로
비약적인 성공가도를 달리게 되었습니다.

브루어리가 이만큼 성장한데에는 '마이클 잭슨' 의 덕이 컸지만,
그가 방문했을 당시 형편없는 맥주를 만들고 있었다면..
그의 관심도 받지 못했을 것이기에, 단순히 권위자의 은혜를 입어
입신양명했다고 볼 수는 없다고 봅니다.

'사자 스타우트' 는 그의 은총을 아직도 잊지 않고 있는지,
라벨의 후면에는 '사자 스타우트' 를 마시고 있는
마이클 잭슨의 사진이 인쇄되어 있으며, 그가 남긴 감상평이 적혀 있네요 ~


마셔보니, '마이클 잭슨' 이 단순히 오랜여정에 지친 후에
이 맥주를 접하여.. 더 애틋하게 느껴서 후한평을 내린 것이 아닌,
 깊고 진하면서 부드럽고 묵직한 스타우트
본연의 모습을 정말로 잘 표현해 낸 것 같았습니다.

향을 맡는데 약한 제가 느낄 수 있을 초컬릿같은 향이 있었으며,
탄산은 적다고는 할 수 없는 보통이하 수준, 묵직함과 진하고 깊은 풍미에,
크리미까진 아니나.. 거품 또한 충만하게 생성되는 스타우트였습니다.

맛에 있어서가 진정으로 압권이었는데.. 흡사 초컬릿이나 커피와 같은
맛이 풍부했으나 그 때문에 달다고 생각되지는 않았고,
후반으로 가면서 초컬릿 & 커피의 맛과 함께 탄맛이 점점 올라오면서
쓴맛이 없는 검은녀석들(초컬릿, 커피, 탄맛)의 향연이 펼쳐졌습니다.

밋밋하다거나 개성이 부족, 정도(正道)에서 벗어나 괴이하다는
생각이들 겨를이 없었던 맥주로, 오로지 권위자가 좋아한 맥주라고해서
높이 평가하는 것이 아닌, 참말로 스타우트의 진수를 보여준 '사자' 였습니다.

스리랑카에서 이처럼 훌륭한 스타우트가 생산되는것에 놀라울 따름이며,
더불어 혹시라도 맥주를 수입하시는 분들께서 이 글을 보신다면,
진지하게 한국에 '사자 스타우트' 를 수입할 것을 권유하고 싶습니다.

만약 수입된다면, 한 병에 7,000원 아니, 만원을 한다해도 저는 기꺼이 구매하겠습니다 ~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안지환 2010.11.13 09:1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여행 다녀오시면서 구하신건가요. 엉엉 라이온 스타우트 한 병이라도 구해보고싶은데 다른 방법이 있으셨다면 알려주셔요
    여러가지 맥주 리뷰들 감사히 잘 보고 있습니다.

  2. 안지환 2010.11.13 15:1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아 어쩐지!! 답변 감사드립니다.

    라이온 스타우트 검색중에 발견한 기사인데 공유해봅니다.


    지진ㆍ해일 참사 이모저모
    [연합] 입력 2005.01.02 07:04
    스리랑카, 맥주공장이 피해자 위해 식수 생산공장으로 전업
    ○···하루 맥주 16만병을 생산하던 한 맥주공장이 피해자들의 식수 공급을 위해 식수를 생산하기 시작했다.
    수도 콜롬보의 라이온 맥주공장은 스리랑카에서 2만8천명 이상의 주민이 사망했다는 사실과 피해지역 주민들이 식수 부족을 겪고 있다는 보도에 전업을 결심, 맥주 대신 식수를 생산하기 시작했다.
    공장의 한 관계자는 식수를 생산하고 있으나 맥주 레이블이 붙은 맥주 색갈의 병에 식수를 담아 내는 바람에 한동안 주민들이 맥주로 혼동하는 곤란을 겪었다고 실토했다.
    나우파르 라힘 이사는 "이같은 혼동을 불식시키기 위해 흰 병을... 급히 발주했다"고 밝혔다.
    (콜롬보 AP=연합뉴스)

  3. 도리도리 2011.10.17 01: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라이언 라거에 대해서도 올려주세요~~~

    스리랑카갔다가 라이언 라거맛에 취해서... 매일 마셨죠...

    물론 그때는 스타우트도 유명하다는걸 몰라서... ㅠ

    • 살찐돼지 2011.10.17 15: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위의 댓글에도 적었지만, 라이언 스타우트는 제가 작년에 영국에서 생활했을 당시에 마시고 리뷰했던 제품입니다.
      지금은 한국에 있다보니 라이언 라거든 스타우트든 구할 길이 없네요...

      라이언 스타우트가 수입되면 개인적으론 매우 기쁠 것 같습니다.

  4. 라이온비어 사랑 2012.07.09 00: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여기 가면요!

    스타우트를 비롯한 스리랑카 라이온사의 맥주 전부를 보실 수 있고요!

    관련 정보를 교류할 수 있습니다.

    스타우트 많이 사랑해 부세요!

  5. 모토 2018.04.04 13: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제는 수입이 되더라고요~ 혹시 캔은 드셔보셨나요? 맥주집 운영하는데 캔으로 팔아볼까해요.. 병은 7박스부터 가능해서요 ㅠ

  6. ㅇㅇ 2018.12.14 13: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엊그제 맥주집에서 마셔보고 되게 인상깊어서 찾아보는데 살찐돼지님은 안마셔본 맥주가 없으시군여..

    확실히 몇년사이에 우리나라에 수입되는 맥주 종류가 엄청나게 많아진 걸 느낍니다

    • 살찐돼지 2018.12.18 22: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이 맥주가 퀄리티나 품질, 명성에 비해 꽤 싼 가격에 구할 수 있어 참 착한 제품입니다.

      라이언 스타우트야 워낙 수작이라 진작에 찾아 마셨지요 ㅎㅎ

  7. 왓더뮤직 2021.10.15 03: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라이언 스타우트는 와인앤모어라든가 바틀샵 등에서 발견할 때마다 무조건 집는 맥주입니다.
    이 가격에 2500원이라니, 얼마나 감사한 일인가 싶습니다. 몇배는 더 비싼 스타우트나 포터를 먹어 보았지만, 크게 손색이 없는 멋진 맥주라고 생각합니다.

    • 살찐돼지 2021.10.17 22: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굉장한 퀄리티에 저렴한 가격이라 맥주를 아는 사람들에게는 시장 파괴자 같은 제품입니다.

      다만 사람들이 잘 모르는 브랜드라 많이 남아 돌더군요 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