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세계에서 가장 크래프트(工) 맥주 양조가 발달한 미국인만큼

드넓은 미국 영토 곳곳의 크래프트 양조장들이 다양한 맥주를 만들고 있는데,

따로 떨어진 태평양 한 가운데 섬인 하와이 또한 예외는 아닙니다.

 

오늘 리뷰의 주인공인 '마우이(Maui)' 양조회사는 하와이에서

두 번째로 큰 섬인 마우이 섬의 Lahaina 에 위치한 양조장으로,

 

7 년전인 2005년 지역 특산물과 장인정신으로 무장하여

제대로 된 맥주를 만들겠다는 의지로 설립된 양조장입니다.  

 

마우이(Maui) 양조장은 현재 총 4 종류의 상시 맥주들을 제조하는데

뮌헨식 헬레스, 코코넛 포터, 파인애플 밀맥주와 오늘의 IPA 입니다. 

 

 

Big Swell IPA , 즉 큰 파도 인디아 페일 에일이라는 이름의 맥주인데,

모든 것을 집어 삼킬듯한 큰 파도가 캔에 그려져있는게 확인됩니다.

 

총 5 가지의 미국 북서부 태생의 홉들을 사용하여 만들었으며,

더불어 홉의 향을 맥주에 불어넣는 Dry Hopping 작업까지 완수하여

홉으로 시작하여 홉으로 끝나는 맥주가 '큰 파도 IPA' 일겁니다.

 

강력한 홉의 특징의 IPA 를 마시게 되면 홉의 쓰나미가 미각을 강타하여

그 후로 마시게되는 일반적인 맥주에서는 아무런 흔적도 발견할 수 없게 되는데,

이러한 의미로서 Big Swell IPA 라 이름 정한 것이 아닐까? 짐작해 봅니다.

 

미국에는 여러 IPA, Imperial IPA 들이 캔으로도 출시된다고 들었는데,

처음 마주하게 된 캔 제품의 IPA 를 보니 상당히 새롭네요 ~

 

 

상큼한 열대 과일과 같은 향과 달콤하면서 고소한 카라멜 향이 어울러진

마치 'ㅇ데 샌드' 를 연상케 하는 Maui Big Swell IPA 는

밝은 구릿빛을 띄고 있던 맥주였습니다.

 

탄산감은 크게 부각되지 않은 채 부드럽고 진한 질감에

혀를 짓누르는 묵직함이 아닌, 적당하게 만족시켜주는 무게감이었습니다.

 

분명 Maui Big Swell IPA 도 카라멜 몰트의 단 맛이 밑바탕이지만,

카라멜 몰트의 맛이 달다고 느껴질만큼 지배적이지 않았고

오히려 약간은 깔끔하게 빠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 덕분인지 홉의 특성을 제대로 접할 수 있게 받쳐주는 것 같았는데,

감귤과 같은 상큼함과 열대과일 같은 새콤함이 살아있으면서도

코와 입을 찌르는 듯한 쓴 맛은 많이 절제된 듯 보여서

 

매니아들을 황홀경에 이르게 하는 IPA 라기보다는

정말 요즘 같은 계절에 와이키키 해변에 누워 마시면

꽤나 잘 어울릴 듯한 매력적인 IPA 였습니다~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미고자라드 2012.08.09 12: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금 ipa 마시는 중인데도 침이 고이는군요. 츄릅

  2. 알 수 없는 사용자 2012.08.09 22: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으윽... 벌꿀맥주 ? 그것도 그렇지만 이것도 너무 먹어보고싶네요 ㅠㅠ

    • 살찐돼지 2012.08.11 00: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벌꿀이야 워낙 맥주에 자주 들어가는 익숙한 재료이니,
      쉽게 구하실 수 있습니다.

      IPA 도 이태원쪽만 가면 꼭 이제품은 아니지만 대리만족할 만한 제품들이 많죠~

  3. 맥주곰돌 2012.08.10 18: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까운 하와이라도 다녀와야겠는데요~? ㅎㅎ 강렬하지는 않은 것 같지만.. 일단 마셔보고 싶네요 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