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로터 브로이(Bräu)는 바이에른주 북부의 Rhoen 이라는

작은 마을에 위치한 양조장으로 1788년에 레스토랑과

맥주 양조장이 결합한 형태로 시작된 곳이라 합니다.

 

로터 브로이의 맥주 구성들을 살펴보면 우선 브랜드가

두 종류로 나뉘는 것을 확인 할 수가 있었는데,

일반적인 Rother 라인과 Öko 제품들입니다.

 

Öko 의 다른말은 Bio 로 독일에서 유기농 재료로 만들어진

맥주들을 칭할 때 사용하는 두 단어가 Bio 와 Öko 로,

오늘 소개하려는 Öko Urtrunk 는 즉 유기농 맥주이죠.

 

맥주의 스타일로 보면 Rother 라인과 Öko 측의 구색은

전형적인 독일 스타일의 맥주들로 큰 차이점은 없습니다. 

 

 

Öko Urtrunk 의 맥주 스타일은 켈러비어(Kellerbier)입니다.

 

켈러비어의 켈러(Keller)는 영어로는 Cellar 에 해당되며,

우리말로 직역하면 '지하실 맥주' 정도가 되겠네요.

 

사람들이 흔히 '가장 신선한 맥주가 뭘까?' 하며 생각한다면

양조장에서 직접 마시는 맥주.. 그것도 스테인리스 철로 된

저장통보다는 나무통의 꼭지를 열어서 마시는 맥주일 겁니다.

 

독일 바이에른 북부 프랑켄(프랑코니아)지역의 특산맥주인

켈러비어(Kellerbier)는 어쩌면 이러한 상상에 가장 부합할 맥주로

unfiltriert , 즉 효모의 무여과가 일반적인 스타일의 맥주입니다.

 

더불어 이번 시음의 주인공 Öko Urtrunk 는 유기농 재료로 만든

켈러비어(Kellerbier)이니 맥주에게 이런 표현은 좀 낯설지만

진정 때 묻지 않은 맥주라고 얘기해도 될 것 같습니다~ 

 

 

 

제가 지금까지 맥주 개봉후 시음 컷을 찍은 것들중에

오늘의 Öko Urtrunk 가 가장 이상적인 맥주 샷이 되었는데,

 

먼저 시각적으로 가장 눈에 띄이는 거품의 생성력과

쉽게 사그라들지 않는 지속력(Head Retenion)에,

 

아주까지는 아니고 약간 탁한편에 속하지만

그래도 밝은 금색 빛을 띄고 있었던 맥주였습니다.

 

따른 후에도 잔 속에서 탄산 기포가 지속적으로 상승하더군요.

더불어 효모라고 생각되는 물질의 부유가 육안으로 확인됩니다.

 

향에서는 허브나 화사라기보다는 상쾌한 꽃의 내음

그리고 살짝 고소하게 퍼지는 빵과 같은 향이 있었네요.

 

탄산감은 거칠게 터진다기보다는 오밀조밀하게 터져서

입 안을 따끔거리게 하는 등의 자극적임은 적었고

질감은 상당히 부드러웠던 편으로 끈적이고 걸쭉함보다는

Smooth 하다는 편에 가깝게 입에 달라 붙었습니다.

 

그래도 무게감에 있어서는 여느 도수 5.0% 정도의 맥주들처럼

무난하고 쉽게 즐길 수 있을 정도로 순하게 다가왔습니다. 

 

맛에서 가장 먼저 전달되는 것은 홉(Hop)의 맛으로

향에서와 마찬가지로 약초와 같은 싸하고 쌉싸름한 맛이 있는데,

 

IPA 류의 높은 IBU 에서 접할 수 있는 쓴 맛이라기보다는

독일 홉 자체에서 뿜어내는 홉의 Herbal 한 맛이었습니다.

 

홉의 맛이 점차 희미해지면 후반부에는 필스너 류에서 보이는

강하지는 않지만 입에 맴도는 쓴 맛이 잔존하는 듯 했네요.

 

맥아의 단 맛은 살짝만 지나간다 싶을 정도였으며

약간 비누와 흡사한 맛이 또 전해지는데 효모에서 기인한 듯 합니다. 

 

홉의 싸한 맛에 그다지 거부감이 없으신 취향이라면

전반적으로 Öko Urtrunk 는 상당히 편하고 안정되게 즐길 만한

켈러비어(Kellerbier)였으나, 유기농적인 측면에서 감별하라하면..

글쎄요.. 아직은 켈러비어에 관한 탐구가 더 필요할 것 같습니다.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