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멧돼지'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0.03.19 Ringwood Old Thumper (링우드 올드 떰퍼) - 5.6% (4)
728x90

작년 말부터 한국에서는 짐승남이 유행하기 시작했는데,
오늘 마시는 Ringwood 브루어리의
Old Thumper(올드 떰퍼)는 A Beast of a beer 즉 짐승맥주입니다.

Old Thumper 를 직역하면 '오랜 타격자' 라는 의미인데,
이런 이름이 붙여진 경위는 Ringwood 브루어리가 위치한 지역과
아주 큰 연관이 있다고 합니다.

Ringwood는 영국 남부 햄프져 지역과 도저지역 경계에 위치한
New Forest 의 가장자리지역에 위치한 
작은 규모의 양조장입니다.

New Forest 는 옛 부터 영국에서 손꼽히는 사냥터로
알려진 곳이였으며, 특히 멧돼지를 많이 수렵했다고 합니다.
영국의 국왕들도 이곳을 찾아와 사냥대회를 펼쳐
상을 줌과 동시에, 축제를 즐겼던 곳이었습니다.

 'Thumper' 가 내리치던 대상은 멧돼지였으며,
 멧돼지 양 옆에 그려진 두개의 별은
혹시 만화에서 볼 수 있는 충격을 받았을 때
머리 주위에 생긴 별을 뜻하는게 아닐까요 ? ㅋ


'링 우드 브루어리'의 엠블럼은
역시나 달리는 멧돼지입니다.

다른동물도 아니고 돼지라니까 괜시리
닉네임 살찐돼지인 제가 여기에 동질감이 생기기도 하네요 ㅋㅋ

Ringwood 브루어리는 소규모의 양조장으로,
본래는 중세시절부터 그 주변지역 일대에서만
맥주를 양조하여 공급하던 곳이었습니다.

상업이 점점 발달하면서 그 일대를 지나는
상인, 행인들의 목을 축여주던 기능을 하던 양조장은
좋은 맥주맛으로 점차 입소문을 타기 시작하였고,

1978년 결국 피터 오스틴 이라는 사람이
'링 우드 브루어리' 를 설립하게 되었습니다.

'Old Thumper' 는 그로부터 1년뒤인
1979년부터 처음 생산되기 시작했습니다.
링 우드가 창립되기 이전에는
베스트 비터와 포티나이너라는 제품이
주력상품이었으나, '올드 떰퍼'가 출시된 후로는
그 자리를 올드 떰퍼에게 물려주게 되었습니다.

1988년 '올드 떰퍼'는 영국의 에일보호 & 육성단체라고 할 수 있는 
캄라(CAMRA)로 부터 영국의 챔피온 에일로 선정된
영광스런 이력이 있는 맥주이기도 합니다~


Ringwood 브루어리에서 출시되는
맥주제품들중에서는 가장 강력함을
과시하는 'Old Thumper' 를 마셔보면
다른 에일보다는 좀 더 강하고 자극적인
맛을 감지할 수 있는 그런 에일입니다.

탄산의 수준은 라거류에 비하면 당연히 적은 편이지만,
같은 종류의 에일에 비한다면 많은 편에 속하는 것 같고,
향긋함이나 사과와 같은 과일맛의 수준 역시도
좀 더 입안을 자극하는 면이 느껴지는 군요.

첫 느낌부터 중간까지 지속되는 듯한
상큼 & 향긋함이 끝맛에도 영향을 주어
에일의 쓴맛과 결합이 되어
쓰면서 향긋함으로 끝맛을 이어주는 것을 느낄 수 있는데,
평소 영국 페일에일 맥주의 끝맛에서 강하게 느낄 수 있는
쓴 맛이 평소 싫고 부담스러웠던 분들이라면,
'Old Thumper' 가 그 부분은 어느정도 보완해준다고 할 수 있겠네요.

어제 마신 ESB 같은 경우는 전체적으로 균형잡히고 무게감이 있었다면,
'Old Thumper' 는 특정부분에서 두각을 드러내는 맥주라고 표현하고 싶네요.

처음 에일맥주를 마실때는 에일맥주의 맛이 다 비슷하다고 생각했었는데,
   여러 종류를 고루 마셔봐야 어느 종류의 맥주든지간에
맛이 비슷하다는것은 말이 안 된다는 것을 오늘 또 깨닫게 되었네요 ~~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PeachPrince 2010.03.19 14: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리나라에선 쉽게 맛볼 수 있는 에일 중에 뭐가 괜찮나요? 설마 없거나 그런건가...

    • 살찐돼지 2010.03.20 03: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설마가 현실임. 한국에서 구할 수 있는 영국에일은 2마트에 있는 런던프라이드가 전부임. 한남동 한남슈퍼에 가면 뉴캐슬브라운이라고 있는데, 완전 비싸며 유니크한거고 이건.. 그리고 런던프라이드도 이마트중에서 수도권에만 있다는 이야기가 있어서... 영국거말고 벨기에 에일로 듀벨(Duvel)이라는 것도 있네만 요것도 하이네켄, 아사히처럼 널린맥주가 아니어서.. 어쩌다가 발견할 수 있는 수준이지.. 한국은 진짜 수입맥주의 종류가 적은나라인거 같어..

  2. 캬아 2010.03.21 08:2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뉴캐슬브라운이나 듀벨 같은 경우, 요즘 마트에서 보기 쪼금 힘들어 졌지만, 와바나 텍사스 등 수입맥주전문펍에서는 쉽게 볼 수 있습니다. 수입맥주 전문펍에서 꽤 많은 종류의 맥주를 마셔볼 수 있어요.

    • 살찐돼지 2010.03.21 08: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수입맥주 펍에서는 마트에서 풀리지 않는 새로운 맥주들도 여럿있더군요. 하지만 주머니사정이 넉넉지 않으면, 듀벨, 뉴캐슬브라운같은 맥주들은 펍에서 가격때문에 엄두가 잘 안나더라고요 ~~

728x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