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헨슈테파너 브라우팍트'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8.06.20 Weihenstephaner Braupakt (바이헨슈테파너 브라우팍트) - 6.0%
728x90


오랜만에 시음기를 남기는 바이헨슈테파너의 맥주로

오늘의 맥주는 브라우팍트(Braupakt)라는 제품입니다.


미국 크래프트 맥주계의 대부인 Sierra Nevada 와

콜라보레이션하여 만든 헤페바이스비어입니다.


비슷한 컨셉으로 3년전에 국내에 수입된 맥주가 있었는데,

BrewDog vs Weihenstephan 이라는 India Pale Weizen 입니다.


- 블로그에 리뷰된 바이헨슈테파너(Weihenstephaner)의 맥주들 -

Weihenstephaner HefeWeissBier (바이헨스테파너) - 5.4% - 2009.06.27

Weihenstephaner Kristall Weissbier (바이헨스테파너 크리스탈 바이스비어) - 5.4% - 2009.07.30

Weihenstephaner Dunkel Weissbier (바이헨스테파너 둔켈 바이스비어) - 5.3% - 2009.09.05

Weihenstephaner Vitus (바이헨스테파너 비투스) - 7.7% - 2010.07.24

Weihenstephaner Korbinian (바이헨스테파너 코르비니안) - 7.4% - 2010.09.23

Weihenstephaner Original (바이헨슈테파너 오리지날) - 5.1% - 2013.07.26

Weihenstephaner Tradition (바이헨슈테파너 트라디치온) - 5.2% - 2013.11.17

Weihenstephaner Pilsner (바이헨슈테파너 필스너) - 5.1% - 2014.07.26



홉(Hop)이라는 재료와 그렇게 밀접하지 않은게

독일식 헤페바이젠(Hefe-weizen) 전형적인 특징이지만,


미국의 Sierra Nevada 양조장과 협업을 했다는 것은

미국의 홉(Hop)을 바이젠에 투입하여 보다 더

복잡한 맛을 유도하려했다는 의도가 보입니다.


BrewDog vs Weihenstephan 처럼 India 라는 수식어가

붙을 정도로 홉의 비중을 살리려했는지 의문이긴하지만,


바이헨슈테파너 홈페이지의 설명등을 제가 참고했을 땐

India 까지 가기보다는 헤페바이젠에 머무는 것 같습니다.


초대된 미국 홉은 Amarillo 와 Chinook 이며,

기본 독일 홉으로 Hallertauer Tradition이 들어갑니다.



헤페바이젠이니만큼 탁하며 오렌지색에 가깝네요.


향은 상쾌한 풀, 솔, 상큼한 감귤계 홉의 향이 있고,

바이젠 고유의 바나나와 바닐라, 후추 등도 나옵니다.

대체로 새콤달콤한 편이라 약간 풍선껌 같기도 합니다.


탄산감은 요즘 계절에 마시기 좋게 터짐이 있었고

무게감은 가벼움과 중간 사이에 놓여있다고 보았으며

질감자체는 매끄러운 편이라 안정감을 주었습니다.


알코올 도수를 보면 당연히 그렇다고 알 수 있지만

바이헨슈테파너의 밀맥주 내에서 질감을 비교하면

일반 헤페바이젠 < 브라우팍트 < 비투스인 것 같네요.


맥아에서 나오는 단 맛이 깔리는 편은 아니었고

단 맛은 주로 바이젠효모가 생성하는 쪽에서 나옵니다.

바나나, 버블껌, 바닐라 등등으로 비유가 가능하겠네요.


미국 홉의 개성은 지나치게 오버파워되지는 않아서

바이젠의 효모 맛과 어울려져 적당한 상큼함을 드러냅니다.

향에서 언급했던 감귤계와 솔 맛 등이 연상되었습니다.


뒷 맛은 깔끔하게 떨어지는 편이며 약간의 곡물(밀)맛이 있고,

쓴 맛이 센 편은 아니지만 터프한 면이 있어 기억에 남습니다.


믿고 마시는 두 양조장의 콜라보라 기본적으로 수(秀)작이었고

바이젠과 아메리칸 홉의 성질이 나름 밸런스를 구축합니다.


강한 상태에서 밸런스를 구축하는 슈나이더 호펜바이세

다소 버겁다고 느끼는 분들은 브라우팍트가 알맞을 것 같네요.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728x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