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덴마크 영토인 윌란 반도를 기준으로 서부는 북해(North Sea),

동부는 발트해(Baltic Sea)로 나뉘며, 윌란 반도는 오로지

영토 북쪽만 바다와 인접한 독일을 동서로 나누는 분기점이 됩니다.

 

  윌란 반도 동남쪽에는 발트해로 나가는 뤼베크(Lübeck)라는 항구도시가

서남쪽에는 북해로 진출하는 독일 최대 항구도시 함부르크가 위치했죠.

 

13세기 바다와 인접한 북부 독일의 도시들은 한자 동맹(Die Hanse)를 결성,

해상 교통의 안전을 보장하고 공동 방호, 상권 확장을 목적으로 했는데,

당시 뤼베크, 함부르크, 브레멘 등의 독일 도시들과 발트해 연안의

스웨덴, 덴마크, 폴란드, 러시아의 도시들도 가담하여,

 

16세기 대서양을 통한 대항해시대가 펼쳐지기 전까지는

북유럽의 상권을 주름잡던 교역-방위 동맹이 한자 동맹이었습니다.

 

 - 블로그에 리뷰된 Störtebeker 양조장의 맥주들 -

Störtebeker Glüh-Bier (슈퇴르테베커 글뤼-비어) - 5.0% - 2013.03.04

Störtebeker Atlantik-Ale (슈퇴르테베커 아틀란틱-에일) - 5.1% - 2013.05.22

Störtebeker Roggen-Weizen (슈퇴르테베커 로겐-바이젠) - 5.4% - 2013.10.14

 

 

슈퇴르테베커(Störtebeker) 양조장이 소재한 Stralsund 시는

독일 북부 발트해(Baltic Sea)에서 멀지 않은 곳에 위치했기에,

700-800 년 전에는 Stralsund 도 한자 동맹의 영향력아래 있었을 겁니다.

 

한제-포터(Hanse-Porter)는 우리말로 '한자 동맹의 포터 맥주' 쯤으로

독일에서는 그리 흔치 않은 스타일인 발틱 포터(Baltic Porter)입니다.

 

사실 발틱 포터(Baltic Porter)가 유행하던 시기는 18세기로서

18세기면 이미 한자 동맹은 쇠락하고도 몇 백년이 지난 후이지만..

 

한자 동맹의 배가 드나들던 곳과 발틱 포터가 영국에서 수출되던 지역이

Stralsund 와 가까운 발트해(Baltic Sea)라는 연관성을 갖고 있습니다.

 

발틱 포터(Baltic Porter)의 유래가 직접적으로 한자 동맹과는 관련 없지만,

어쨋든 마케팅적으로 어떠한 구실을 붙이든 문제될 것은 없어 보이며,

개인적으로 보기에는 이름과 맥주의 스타일의 조화가 그럴싸하네요.

 

 

카라멜의 색상, 갈색 빛이 눈에 띄었습니다.

거품은 오밀조밀하고 깊게 생성되며 유지력도 좋네요.

 

로스팅된 커피의 향이 기분좋게 피어올랐으며, 은근한 콜라나

카라멜스러운 단 내도 거칠고 과한 느낌없이 아늑합니다.

홉의 허브나 약초스러운 식물성 향기는 잘 안 느껴집니다

 

탄산은 비중없는 역할로 청량감을 부여하지는 못했고

부드럽고 매끄러우며 살짝 기름진(Oily) 질감이 입을 감싸네요.

무게감은 중간(Medium)수준으로 당의 무거운 느낌이 중심이 됩니다.

 

우선 맛은 달았습니다. 당(Sugar)에서 오는 달달함이 지배적이며,

부가적으로 커피나 카라멜, 경우에 따라 콜라처럼 느껴지는 단 맛입니다.

후반부에서 단 맛이 쇠퇴하면 로스팅된 맥아의 맛이 잔잔히 남습니다.

 

홉(Hop)의 존재감은 맛에서도 미미하여 단 맛을 잡아주진 못했고,

맛 자체가 복잡한 맥주가 아닌, 단 맛으로 귀결되던 맥주였네요.

 

독일 북동부지역에서 포터(Porter)라고 판매되는 맥주들의

전형적인 특성을 가지던 맥주로 O.G 가 12.1% 인데,

도수가 4.0%라는 것은 당을 많이 남긴 맥주라는 증명으로..

 

여전히 기억속에는 끔찍한 맥주로 남아있는 '라우짓처 포터' 수준의

분유스런 과한 단 맛으로 점철되는 않았던 '한제-포터' 였지만..

개인적으로는 여전히 이런 스타일의 맥주 선호하지 않습니다.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728x90

 

노이첼러 클로스터 브로이 포터(Neuzeller Kloster Bräu Porter),

이 이름은 마치 저에게 '만리장성 중국집의 야끼소바' 와 같이 들리는데..

뭐 불가능한것은 아니겠지만 펑소 듣던 이름의 조합이 꽤 어색해보입니다. 

 

클로스터(Kloster)는 우리말로 수도원에 해당하는 독일어이며

브로이(Bräu)는 맥주 양조장의 준말이니 수도원내 양조장이란 뜻으로

유럽의 맥주역사는 중세 수도원의 맥주양조에서 시작했다해도 과언이 아닌데,

 

유명한 레페(Leffe), 파울라너(Paulaner), 바이헨슈테판(Weihenstephaner) 등도

현재는 상업적인 양조장에 의해서 운영되지만 본래 수도원 맥주 기반이었죠.

 

 아직도 수도원에서 수도승들이 만드는 맥주, 트라피스트(Trappist)가

현존하기에 유럽 수도원 맥주의 역사는 진행중에 있습니다.

 

 

제가 이 맥주의 이름이 어색하게 들린다는 이유는 보통 독일에서

수도원 맥주를 표방하는 양조장들이 만드는 스타일은

상당히 독일스러운 맥주들로서 구성되어져있습니다.

이를테면 바이스비어, 복, 헬레스, 둔켈 등 말이죠.

 

사람들에게 수도원의 이미지는 고전적이고 전통적인면이 강하여

 Kloster 맥주를 표방하는 제품들은 이를 마케팅적으로 이용하기도하는데,

노이첼러(Neuzeller)는 750년의 역사를 가진 Kloster 맥주라면서

정작 만들어낸 제품은 본래 영국 스타일의 맥주인 포터(Porter)입니다.

 

영국의 전성시대인 18-19세기, 인도로 IPA 를 러시아로 Stout,

발트해 연안으로 Porter 를 수출하던 때, 독일도 영국 Porter 를

수입하던 국가들 중 가운데 하나였다고 합니다.

 

노이첼러(Neuzeller) 클로스터 브로이는 Neuzell 이라는

독일 동부의 작은 마을로 폴란드 국경과 약 10KM 떨어져있습니다.

 

그러므로 독일 남부 바이에른지역 맥주문화의 영향을 받았다기보다는

발틱해 연안 국가(폴란드,프로이센,라트비아)들과 닮았을거라 봅니다.

고로 Kloster Porter 라는 낯선 이름의 맥주가 가능했을 것 같네요.

 

 

색상은 딱히 사족을 붙일 필요없이 검은색상을 띄고있었으며

향은 구수하게 다가오는 검은 맥아의 탄 듯한 냄새와

약간 쿰쿰한 풀잎이나 약초의 향기도 접할 수 있었습니다.

 

맥주를 따를 때 부터 탄산의 '쏴아' 하는 소리가 들렸는데

과한 탄산은 아니지만 맥주 전체에서 탄산을 두루 느낄 수 있고,

 

발틱 포터(Baltic Porter)가 라거 기반이라고는 하지만

노이첼러(Neuzeller)에서는 나름 두껍고 진한 면모를 보여줍니다.

육중하고 진한 정도는 아니었지만 청량하고 연한 것도 아니었죠.

완전한 맥아적 느낌(Malty)의 실종사태는 없었다고 느꼈습니다.

 

맛은 이전에 마셨던 같은 스타일의 발틱 포터(Baltic Porter)인

'블랙 보스(Black Boss)' 와 유사한 점이 많았습니다.

 

가장 닮은 점은 맥주에서 느껴지는 홉(Hop)의 맛이 같다는건데,

 더 많은 발틱 포터(Baltic Porter)들을 마셔봐야 알겠지만..

발틱 포터들이 추구하는 홉의 맛은 약초스러운 풍미인가봅니다.

 

초반부터 검게 탄 맥아의 맛이나 커피,초컬릿 같은 맛 보다는

앞서 언급한 홉(Hop)의 맛이 먼저 등장한 이후에

과하지않게 홉과 대치할 수준으로 맥아의 단 맛이 전해집니다.

 

약간의 빵, 토스트와 같은 고소한 맛이 홉의 Spicy 한 약초 맛과

더해져서 영국식/미국식 Porter 와는 또 다른 성질을 보여주네요.

 

왜 Baltic Porter 를 Imperial Stout 나 영/미국 스타우트들과

다르게 구분하는지 몇 번 접해보니 조금 감이 오네요~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폴리꼬바 2013.02.01 11: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궁금하네요
    저도 까만 에일들 스타일 별로 비교해보고 싶네요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728x90

 

블랙 보스 포터(Black Boss Porter)는 이름이나 알콜 도수,

라벨의 분위기 그리고 포터(Porter)스타일임을 감안하면

왠지 미국의 크래프트 브루어리에서 나온 제품일 것 같습니다.

 

그러나 '블랙 보스 포터' 는 폴란드의 Witnica 양조장 출신으로

미국, 스웨덴, 독일 등에 수출하는 맥주라고 합니다.

 

Witnica 양조장은 독일 국경과 가까운 폴란드 서부의

동명의 Witnica 라는 인구 약 7,000명의 마을에 위치하였으며

주력 브랜드는 Lubuskie 라는 명칭의 맥주입니다.

 

'Boss' 는 Witnica 양조장의 하위 브랜드라고 할 수 있죠.

 

 

Black Boss 의 스타일은 발틱 포터(Baltic Porter)입니다.

 

발틱은 덴마크, 독일-폴란드 북부, 스웨덴, 러시아,

핀란드, 발트 3국에 면해있는 유럽 발트해를 지칭하는 것으로

 

영국에서 러시아에 보냈던 임페리얼 스타우트(Imperial Stout)처럼

포터(Porter)도 18-19 세기경 발트해 연안 국가에 수출되었습니다.

 

이후 발트해 인접국가들의 양조장들에서는 수입에 의존않고

자체적으로 영국식 포터를 모방하여 만들기 시작했는데,

 

본래 포터는 에일으로 상면발효 효모를 사용하지만

새로운 발틱 포터들은 하면발효 라거 효모를 투입했습니다.

 

이는 발트해 연안 국가들의 양조장들에서 생산되는

발틱포터들에도 여전히 적용되고 있는 사항으로,

사실상 하나의 옛 방식처럼 굳어진 듯 하다고 합니다.

 

 오늘의 시음 대상인 폴란드 출신 '블랙 보스 포터' 도

라거 효모를 사용한 발틱 포터(Baltic Porter)로 알려져 있습니다.

 

 

색상은 완전히 검기보다는 어두운 적갈색계열이었고

탁하지 않고 꽤나 맑은 편에 속하는 맥주였습니다.

 

향에서는 우선적으로 포착되는 것은 커피나 초컬릿스런

달작지근하게 다가오는 로스팅된 맥아의 향이었고

카라멜을 바른 빵과같은 내음도 있었습니다.

 

매우 진하고 깊으며 육중한 질감과 무게감을 기대했다면

'블랙 보스 포터' 가 선사하는 것은 다르게 다가올텐데

 

8.5%라고 믿겨지지 않을 정도로 가볍고 깨끗함에

탄산감도 제법 있어 마치 5%대의 둔켈을 마시는 듯 했네요.

 

얼핏 보면 비슷하다는 스펙을 가진 8.8%의 '라이언 스타우트' 와

비교해도 0.3%의 차이가 무색할 만큼 '블랙 보스 포터' 는

8.5%의 포터치고는 상당히 연한 느낌을 주고 있었습니다.

 

'블랙 보스 포터' 의 맛은 맥아의 단 맛이 확실히 느껴져서

질감-무게감과는 또 반대되게 깔끔함을 보여주진 않았습니다.

 

커피,코코아,카라멜,토스트 등의 단 맛과 고소한 맛이 존재했고

단 맛이 지나치지 않게 조율해주는 홉의 맛이 출현하는데,

쿰쿰한 약초의 맛이 느껴지는게 체코산 자츠(Saaz)홉이나

폴란드산 루블린(Lublin)홉을 사용한것으로 보입니다.

 

후반부에 남는 쓴 맛은 필스너 우르켈과 비슷한 수준으로 예상되나

맥아의 단 맛이 앞에서 영향력을 행사하기에 홉의 씁쓸함은

특별히 쓰다고 느껴지지 않으며 후반부에 입에 조금 맴돌뿐입니다.

 

블랙 보스 포터(Black Boss Porter)에 관한 개인적 의견은

마치 '스트롱 체코 다크 라거' 를 마신 듯한 느낌이었습니다.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728x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