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우팍툼 인드라'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8.07.30 BraufactuM Indra (브라우팍툼 인드라) - 6.8% (1)
728x90


5년만에 다시 만나게 된 브라우팍툼(BraufactuM)으로

국내에 몇몇 제품이 정식 수입되어 구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오늘 시음할 맥주는 인드라(Indra)라는 제품으로

이름만 보면 전형적인 인디아 페일 에일(IPA)같지만,


반은 맞고 반은 틀린데, 완전한 IPA 는 아니고

아메리칸 IPA 와 독일식 밀맥주를 결합시켰습니다.


- 블로그에 리뷰된 브라우팍툼(BraufactuM)의 맥주들 -

Braufactum Palor (브라우팍툼 Palor) - 5.2% - 2013.02.03

Braufactum Roog (브라우팍툼 루크) - 6.6% - 2013.05.31



얼마 전 시음했던 미국-독일 양조장의 콜라보 맥주

브라우팍툼 인드라와 비슷한 컨셉의 맥주라 할 수 있는데,


IPA 에서 오는 홉과, 바이젠에서 나오는 과일/향신료 맛의

대조적임과 또 그 안에서의 조화를 찾는게 맥주 컨셉입니다.


IPA 에 걸쳐있으면 홉의 종류도 이것저것 써볼 만 함에도,

쓴 맛 홉으로 Magnum 을 사용하과 가장 중요한 맛과 향에는

미국산 Cascade 홉만 사용할 뿐 다른 홉은 들어가지 않았습니다.


따라서 홈브루어의 관점에서 이 맥주를 바라본다면

밀맥주 효모와 캐스케이드 홉 모두 어렵지 않게 구할 수 있기에

이 맥주를 참고하여 둘의 조합을 알아보는 것도 좋을 것 같습니다.



엄청까지는 아니지만 다소 탁한 편으로 보이며,

색상은 예상보다는 조금 더 어두운 밝은 호박색입니다.


익숙한 캐스케이드 홉의 향이 먼저 코에 퍼졌습니다.

자몽, 감귤 기본에 약간의 솔향도 맡을 수 있었네요.


바이젠 효모의 바나나나 버블껌과 같은 향도 나왔지만

개인적으로는 홉에 살짝 선봉을 내어준 것 같았습니다.


탄산기는 감지는 되지만 지나친 청량함을 주지 않아 좋았고

질감이나 무게감은 가볍지만 차분하며 매끄럽지만

무겁지는 않은 기분좋은 중간(Medium)수준이라 봅니다.


약간의 카라멜 단 맛이 감지되기는 했지만

전반적인 맛은 깔끔하고 담백하게 진행되는 편이며,


홉에서 나온 시트러스, 자몽계 맛이 적당히 나오며,

바이젠 고유의 바나나와 합쳐져 꽤나 프루티해집니다.


솔이나 풀과 같은 맛이 과일 맛이 지난 뒤

희미하게 남아주는 정도며 쓴 맛이 남진 않습니다.


향과 마찬가지로 맛 또한 컨셉대로 진행되는 편이며

IPA-Weizen 이라는 개성 강한 두 스타일이 융합되었으니

맥주 맛 자체는 새콤하고 달달한 부분이 많았습니다.


살짝 예상 가능했던 맛이 그대로 나온 느낌이 들며,

화려한 맛에 비해 굉장히 정직하고 베이직한 맥주 같았습니다.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몰음 2018.07.31 08: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멋짐입니다^^

728x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