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랙스피어 비터'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3.07.11 Brakspear Bitter (브랙스피어 비터) - 3.4%
728x90

 

 

영국 옥스포드셔(Oxfordshire) 주의 Henley On Thames 출신인

브랙스피어(Brakspear) 양조장으로, 이미 3년전에

'옥스퍼드 골드' 와 '트리플' 로 소개한 적이 있는 곳입니다.

 

브랙스피어가 만들어내는 맥주들은 총 세가지로

이번에 시음하는 비터(Bitter)로서 마지막 편이 되는군요.

 

맥주 스타일이 아예 이름으로 사용되고있는 비터(Bitter)는

다른 용어로 페일 에일(Pale Ale)도 가능하지만..

 

영국에서는 일반적으로 페일 에일이라는 단어보다는

맥주 이름에 비터(Bitter)가 더 자주 등장합니다.

 

 - 블로그에 리뷰된 브랙스피어(Brakspear)의 맥주들 -

Brakspear Oxford Gold (브랙스피어 옥스퍼드 골드) - 4.6% - 2010.03.25

Brakspear Triple (브랙스피어 트리플) - 7.2% - 2010.06.08

 

 

영국의 비터(Bitter) 맥주는 세 가지 단계로 분류되어집니다. 

 

스탠다드/오디나리 비터(Standard/Ordinary Bitter)

Vital Statistics: OG: 1.032 – 1.040
IBUs: 25 – 35 FG: 1.007 – 1.011
SRM: 4 – 14 ABV: 3.2 – 3.8%

 

스페셜/베스트/프리미엄 비터(Special/Best/Premium Bitter)

Vital Statistics: OG: 1.040 – 1.048
IBUs: 25 – 40 FG: 1.008 – 1.012
SRM: 5 – 16 ABV: 3.8 – 4.6%

 

엑스트라 스페셜/스트롱 비터(Extra Special/Strong Bitter, ESB)입니다.

Vital Statistics: OG: 1.048 – 1.060
IBUs: 30 – 50 FG: 1.010 – 1.016
SRM: 6 – 18 ABV: 4.6 – 6.2%

 

위에서 아래로 갈수록 점점 맥주의 세기가 강해지는 것으로

브랙스피어 비터(Brakspear Bitter)는 첫 번째 항목인

스탠다드/오디나리 비터(Standard/Ordinary Bitter)에 해당됩니다.

 

가장 무난하고 마시기 쉬운 대중적인 영국 비터(페일 에일)들이

스탠다드/오디나리에 속하며, 대표 맥주들로는  Fuller's Chiswick Bitter,

Adnams Bitter, Young's Bitter, Greene King IPA 등이 있습니다.

 

맥주에 막 입문해서 에일과 라거의 차이점을 다음과 같이

"......에일은 보통 라거보다 알콜 도수가 높으며....." 로 배우셨다면

틀린 정보라는 것을 이번 리뷰를 통해 확인하셨으면 좋겠습니다~

 

 

색상은 구리색에서 호박(Amber)색으로 향하는 단계였으며

살짝 탁하고 거품은 아주 깊게 드리우진 않으나 유지력은 좋네요.

 

향에서는 영국 에일효모 고유의 과일스러운 에스테르(Ester)로

농익은 붉은 과일을 떠올리게 만드는 향을 간직했습니다.

맥아(Malty)적인 단 향은 그리 강하지 않은 편이었고,

홉(Hop)은 조금 드러나는게 차(Tea)나 나무스러운 향이네요.

 

탄산은 아주 약간만 분포했기에 일반적인 라거맥주에 익숙하면

영국식 비터(Bitter)는 김 빠진 맥주라고 생각할 여지가 크며,

 딱히 맥아적인 요소가 없기때문에 질감은 묽고 연하며

무게감도 가볍고 쉽게 들이키기 알맞은 수준입니다.

 

스탠다드/오디나리 비터들에서는 맥아(Malt)가 거의 제외된지라

카라멜-토피(Toffee)적인 단 맛은 접하기가 어려웠습니다.

 

구심점이 되는 맛은 효모에서 뿜어져나오는 과일스러운 맛으로서

적색 오렌지와 비슷하기도하면서 밀감과 같은 맛이 납니다.

 

맛의 초중반을 효모의 과일스러움이 책임지고 있다면

후반부에서는 영국 홉(Hop) 특유의 투박함(Earthy)이

은근히 길게남는 쓴 맛과 함께 나타났습니다.

 

'스탠다드/오디나리' 라는 단어의 의미가 말하듯이

맥주 맛 자체는 복잡하거나 화려하지는 않습니다.

꽤나 묽고 연한 편에다가 입에 착착 감기는 맛 없이

효모적인 과일 맛과 영국 홉의 특징이 등장할 뿐이었죠.

 

하지만 현재 선택의 여지가 없어 항상 마시는 독일식 맥주들..

홉은 항상 허브/약초/풀잎 등으로만 묘사되는 품종만 사용된 맥주들..

이러한 상황에서 아무리 스탠다드/오디나리 비터라 할 지라도

정말 가뭄에 단비와 같은 이질적인 맛이 있어 마음에 듭니다.

 

영국에 체류했던 당시에 이 맥주를 마셨다면.. '무미건조' 로 끝났겠지만

특수한 상황으로인한 플러스 점수가 리뷰에 더해진 것은 부정할 수 없네요.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728x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