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루독 일렉트릭 인디아'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5.10.25 BrewDog Electric India (브루독 일렉트릭 인디아) - 5.2% (2)
728x90


브루독(BrewDog)에서 나온 일렉트릭 인디아(Electric India),

마치 다이나믹 코리아(Dynamic Korea)와 비슷한 뉘앙스이지만


이 제품은 인도의 국가 이미지에 관련된 이야기는 딱히 없는

맥주 계에서는 너무도 당연한 인디아 = IPA 의 의미를 띕니다.

 

브루독에서 미국 인디아 페일 에일과 벨기에 세종(Saison)의

결합을 목표로 하고 생산한 제품으로, 벨기에 세종에서 나오는

잊을 수 없는 특유의 강렬한 맛 + IPA 홉의 짜릿함의 결합입니다.


자극적인 두 요소가 크로스된 맥주 스타일인 만큼

전기가 오듯 짜릿한 일렉트릭이란 이름이 잘 어울리네요.


- 블로그에 리뷰된 브루독(BrewDog) 양조장의 맥주들 -

Brew Dog Tokyo (브루 독 도쿄) - 18.2% - 2010.07.26



본래 일렉트릭 인디아(Electric India)는 계절 상품이었습니다.


브루독의 주식을 가지고 있는 주주들을 위해 양조한 것으로

초창기의 Old Version 은 6.5%의 알코올을 지녔었습니다.


국내에도 이제 벨기에 에일 + IPA(홉)이 믹스된 제품들이

나름 많이 진출해서 그리 낯선 스타일은 아니게 되었지만,


홉은 트리펠(Tripel)이나 벨지안 화이트(Belgian Wit)에 적용되었지

벨기에 농주(農酒)인 세종(Saison)과는 인연이 없었습니다.


평소 세종(Saison)스타일에 미국 홉을 넣으면 어떻게 될까?

궁금했던 분들이라면 한 번 쯤 마셔볼 가치가 충분합니다.



매우 맑은 자태라 대기업 필스너와 유사할 정도였네요.

색상도 금색을 띄어 외관은 참 이상적으로 보였습니다.


계속적으로 상승하는 탄산기포 덕분에

거품의 생성력과 유지력도 탁월한 편이었네요.


개인적으로 홉(Hop)의 향기보다는 벨기에 에일스러운

향을 코로 더 먼저 접할 수 있었다고 느꼈습니다.


사과나 캔디, 바나나 등의 과일 향이 먼저 났으며,

홉에서 나올만한 풀이나 감귤 등등은 비교적 적었습니다.

향이 굉장히 화사하고 아름다운 편이라 판단되네요.

향에서 떫거나 거칠다는 느낌을 그리 받지 못했습니다.


탄산은 어느정도 있어서 적당한 청량감을 줍니다.

맥주의 질감과 무게감은 필스너 라거에 유사할 정도로

가볍고 산뜻하며 묽은 느낌이라 마시기는 매우 쉽습니다.


향에서는 포근하고 화사함이 어느정도 깔려있었다면,

맛에서는 레몬이나 감귤과 같은 짜릿함이 조금 더 드러납니다.


맥아적인 단 맛이 잔존하지는 않아서 개운하게 마실 수 있고,

약간의 허브나 은은한 풀, 풋사과 등등을도 나타났습니다.


IPA 와의 결합이라고는하는데, 후반부에 남는 홉(Hop)의

씁쓸함은 거의 없는 편으로 사전조사가 없었다면

홉이 강조된 IPA 속성을 지녔다는 것을 몰랐을 것 같네요.


맥주 자체는 생각보다 튀지 않고 나름 순하면서도

군데군데 있을만한 맛은 다 포진했다는 인상을 받았습니다.


제조사가 BrewDog 이어서 괜히 더 튈거라고 기대했다면

생각보다 얌전하고 안정된 맛을 내기에 살짝 당황할수도..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초봅이 2017.04.03 22: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이지 화사하다는 표현이 어울리는 맥주였어요.
    봄쯔음 피는 들꽃을 한아름 집어넣으면 이런 향이 날 것 같았습니다.
    향이 너무 좋아 마시고도 병에 킁킁거렸네요 ㅎ

728x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