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룩클린 하프 에일'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6.08.14 Brooklyn 1/2 Ale (브룩클린 하프 에일) - 3.4%
728x90


1/2 이라는 문구가 눈에 확들어오는 맥주로

얼핏 보면 다이어트 맥주처럼 느껴지기도 합니다.


그러나 1/2 Ale 은 일종의 세션(Session)개념 맥주로

크래프트 맥주 계에서 세션이라는 용어는


본래 6~7% 정도되는 스타일의 맥주의 특징을

그대로 살리되 알코올 도수를 낮춘 것에 사용됩니다.


예를 들어 홉이 강한 일반적인 IPA 는 7% 정도지만,

Session IPA 는 알코올 도수 3~4% 로 만들어져


홉의 개성은 일반 IPA 못지 않게 화려하나

도수가 낮으니 부담이 현저히 적어집니다. 


- 블로그에 리뷰된 브룩클린(Brooklyn) 양조장의 맥주들 -

Brooklyn East India Pale Ale (브룩클린 이스트 인디아 페일에일) - 6.9% - 2010.02.04

Brooklyn Black Chocolate Stout (브룩클린 블랙 초콜릿 스타우트) - 10.0% - 2010.11.11

Brooklyn Pennant Ale' 55 (브룩클린 페넌트 에일' 55) - 5.0% - 2011.07.24

Brooklyn Summer Ale (브룩클린 썸머 에일) - 5.0% - 2011.08.22

Brooklyn BAM Boozle Ale (브룩클린 뱀 부즐 에일) - 8.6% - 2012.04.14


Brooklyn 의 1/2 Ale 은 벨기에의 세종(Saison)을

세션화 한 것으로, 세종은 팜하우스 에일이라고도 불립니다.


시중에서 구할 수 있는 보통의 세종은 알코올 도수가

5~7% 대에 이르며 도수에 비해 가벼운 성향이긴합니다.


Session Saison 인 1/2 Ale 은 3.4% 의 알코올 도수라

세종의 세션화라는 것을 완벽하게 수행한 것 처럼 보이나,


사실 세종(Saison)이라는 맥주의 역사를 거슬러 올라가면

본래 벨기에 농부들이 마시던 오리지널 세종 맥주는

알코올 도수가 낮은 편(3~4%)이었다고 합니다.


세종의 농주의 이미지가 산업화 공장화로 인해 사라지고

상품화 되면서 알코올 도수가 5~7% 대로 올라간 것이죠.


따라서 옛 기준으로 1/2 는 Original Saison 을 시도한 셈이죠.

하지만 현재 통용되는 기준으로는 Session Saison 에 들어갑니다.



외관은 탁하고 레몬색을 띄는게 보입니다.


후추나 건초, 레몬그라스 등의 향이 가득하며,

약간의 오렌지와 같은 새콤함도 있었습니다.


탄산감은 과하지 않은 선에서 청량함이 있고,

무게감은 3.4% Session 컨셉에 어울리게

가볍고 산뜻하여 마시기 매우 편했습니다.


맥아적인 단 맛은 찾아 볼 수 없었습니다.

효모와 홉(Hop)의 맛들이 어울러졌네요.


효모에서 나온 맛은 알싸한 향신료와 같은

Spicy 가 강했습니다. 더불어 Brett 느낌이라 하는

건초나 헛간, 곰팡이 같은 풍미도 살짝 느껴집니다.


홉에서는 은근한 풀 느낌과 레몬스러움이 있고

다 마시고 나면 희미한 쓴 맛이 입에 남아 줍니다.

맥아가 없는 깔끔한 바탕이라 나온거라 봅니다.


전반적인 인상은 과일 맛(Fruity) 일변도의 세종이 아닌

알싸하고 쿰쿰한 측면이 자극적이지 않은 선에서

새콤함과 결합했던 맥주로 나름 맛있게 마셨습니다.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728x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