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토리 프리미엄 몰츠 아키 카오루'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9.01.27 Suntory The Premium Malt's Aki Kaoru (산토리 프리미엄 몰츠 아키 카오루) - 6.0%
728x90


약 5년 전부터 일본의 산토리(Suntory) 사에서는

프리미엄 몰츠 브랜드 산하에 에일 제품을 신설했고,

그 이름을 향이 나는 맥주라 하여 카오루라 지었습니다.


기존의 쌉싸름한 프리미엄 몰츠 라거에 비해

상면 발효 에일 효모를 사용하면 특유의 에스테르가 

향기를 발하기 때문에 카오루라 명명한 것 같습니다.


나름 산토리 일본 홈페이지 맥주 소개목록

프리미엄 몰츠 다음으로 2번 째에 위치할 만큼


일본 내에서 반응이 좋아서 위상이 올라간 것인지,

회사 차원에서 밀어주는 건지는 모르겠지만,

아무튼 핵심 맥주 취급을 받는 것은 사실입니다.


- 블로그에 리뷰된 산토리(Suntory) 양조장의 맥주들 -

Suntory 金麦 (산토리 Kinmugi :금색보리) - 5.0% - 2009.11.28

Suntory Premium Malt's (산토리 프리미엄 몰츠) - 5.5% - 2010.01.07

Suntory Malt's (산토리 몰츠) - 5.0% - 2010.02.12

Suntory The Royal Bitter (산토리 더 로얄 비터) - 6.0% - 2012.10.26

Suntory Full Body Beer (산토리 풀 바디 비어) - 7.0% - 2014.02.02

Suntory 琥珀のキレ (산토리 코하쿠노키레) - 7.0% - 2018.09.25

Suntory Tokyo Craft IPA (산토리 도쿄 크래프트 IPA) - 6.5% - 2019.01.03



작년 12월인가.. 아무튼 올 겨울 들어서 우리나라의

노란 간판 대형마트에 산토리 카오루 맥주가 들어왔습니다.


다만 그 맥주는 오리지널로 보이는 파란 캔 제품이며,

오늘의 아키 카오루(Aki Kaoru)는 그것의 파생 상품입니다.


일본어 '아키' 는 가을을 뜻하는 단어로 가을시즌에 맞춰

붉은 색이 띄는 엠버 에일(Amber Ale)로 수정된 제품입니다.

조금 더 깊지만(Rich) 향은 좋은 맥주를 목표로 했다네요.


작년 가을에 일본에 다녀왔을 때 구한 제품이며

현재 국내에는 없고, 파란 캔의 일반 카오루만 있습니다.



맑고 투명한 호박(Amber)색을 띄었습니다.


희미한 바나나, 장미 같은 달콤한 향이 있고

카라멜 단 내가 세밀하게 나는 양상입니다.

즉 구수함이나 거친 느낌 없이 향이 나왔습니다.


탄산은 나름 있는 편이며 생각보다 청량합니다.

깊다(Rich)라고 했지만 대중지향적인

산토리라는 회사의 가을 에일 맥주이니


질감이나 무게감은 가벼움과 중간 사이에서

마시기 편한 상태를 줄곧 유지해 주었습니다.

매끄러운 질감 정도가 나름의 특징이었네요.


맥아적인 단 맛은 살짝 옅은 톤으로 깔립니다.

카라멜이나 졸인 붉은 시럽 같은 느낌으로 오며,


효모 발효 에스테르의 과일 맛이나 꽃 맛이

홉에서 오는 맛과 겹쳐지는 양상이었습니다.


마찬가지로 달콤하고 감미로움 위주였고

맥아에서 오는 고소함이나 텁텁함은 없으며,

홉에서 오는 솔, 허브, 풀과 같은 맛도 제한됩니다.

따라서 다소 탄산기가 많은 과일 수, 맥아 음료 같기도 합니다.


엠버 에일로 분류가 되지만 애초에 저는 스타일을 따지진 않았습니다.

산토리에서 아메리칸 엠버, 잉글리쉬 비터, 아이리쉬 레드 등등

어떤 스타일을 표방하면서 만들지는 않았을 것 같았기 때문입니다.


그냥 붉은 에일 맥주라고 보면 편할 것 같고

굳이 비교를 하자면 홉의 풀이나 흙 느낌이 제한된 

오스트레일리아 스파클링 에일 같은 느낌이었습니다.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728x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