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나이더 바이스 탭 X 마틸다 솔레일'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5.08.13 Schneider Weisse Tap X Mathilde Soleil (슈나이더 바이스 탭 X 마틸다 솔레일) - 7.0%
728x90


슈나이더의 탭 X 시리즈는 한정판매 형식으로 출시되는 것들로

슈나이더의 도전정신과 창의성을 뽐내는 출구이기도 합니다.


호펜바이세(Hofenweisse)로 익히 알려진 슈나이더의 똘기는

더 나아가 매 년마다 1~2 개 이상씩의 Tap X 를 내놓게 했고

올해도 어김없이 어떠한 컨셉을 잡고 Tap X 를 선보였습니다.


그들 가운데 2 개정도가 국내에 정식 수입되었으며

당연히 한정판이기에 가격도 비싸기도 하지만

아무튼 Tap X 시리즈를 국내에서도 맛 볼 수 있게 되었습니다.


- 블로그에 리뷰된 슈나이더 바이스(Schneider Weisse)의 맥주들 -

Schneider Aventinus Bock (슈나이더바이스 아벤티누스 복비어) - 8.2% - 2009.06.28

Schneider Weisse Original(슈나이더 바이스 오리지날) - 5.4% - 2009.07.03

Schneider Aventinus Weizen Eisbock (슈나이더 아벤티누스 바이젠 아이스복) - 12.0% - 2010.10.29

Schneider Meine Hopfenweisse (슈나이더 마이네 호펜바이세, tap 5) - 8.2% - 2011.07.11

Schneider Mein Kristall Weisse (슈나이더 마인 크리스탈 바이세) - 5.3% - 2011.07.23

Schneider Meine Blonde Weisse (슈나이더 마이네 블론데 바이세) - 5.2% - 2011.10.13

Schneider Weisse Tap X Mein Nelson Sauvin (슈나이더 바이세 탭 X 마인 넬슨 소빈) - 7.3% - 2013.04.11

Schneider Weisse Tap X Meine Sommer Weisse (슈나이더 바이세 탭 X 마이네 좀머 바이세) - 5.4% - 2013.06.30

Schneider Mein Grünes Weisse (슈나이더 마인 그뤼네스 바이세) - 6.2% - 2013.11.25



마틸다 솔레이(Mathilde Soleil) 는 슈나이더가 2015년에 출시한 Tap X 로

'마틸다 슈나이더' 라는 1907년에 슈나이더에서 바이젠복(Weizenbock)을

처음으로 고안한 헤드 브루어에게 헌정하기 위해 만든 맥주입니다.


이에 따라 마틸다 솔레이(Mathilde Soleil) 맥주의 스타일도 바이젠복이며,

다만 바이젠복이라 하면 높은 도수와 두터운 질감과 무게감으로

날씨가 추운 계졀에 주로 즐기는 맥주로 이미지가 정립되었겠으나,


마틸다 솔레이는 중후한 바이젠복이 아닌

여름에 어울리는 바이젠복을 지향한다 합니다.


어떤 홉을 사용했는지 구체적으로 밝히지는 않았지만

소량으로 재배되는 신상 홉을 이용하여 본래 홉(Hop)과 친하지 않은

바이젠복이라는 스타일에 감초와 같은 역할을 수행하게 했습니다.


여름에 어울릴 스파클링(Sparkling)한 바이젠복이 나왔을지

직접 마셔보고 판단해보도록 하겠습니다.



바이젠 답게 탁한 구석은 있지만 아주 탁하진 않았고

눈에 띄는 색상은 홍색 기운이 있는 주황색입니다.


거품은 풍성하게 형성되나 발포에 의한 거품이 크며

거품이 사그러들면 손가락 두께만큼의 층이 줄곧 유지됩니다.


처음으로 코에 와닿는 향은 예상외로 홉(Hop) 같았습니다.

싱그러운 풀내음과 오렌지 느낌 등이 후각을 자극했으며,


이후 정향이나 바나나 등의 바이젠의 전형적 향이 있고

오렌지 향과 버무려진 카라멜/시럽 류의 단내도 풍깁니다.


탄산은 바이젠복(Weizenbock)이라는 스타일 쪽에서는

그래도 상당량 포함된 맥주로 청량함을 선사해 줍니다.


여름 컨셉으로 잡은 맥주이지만 페일 라거 수준으로

가볍고 묽은 라이트 바디(Light Body)는 아니었고,

중간 수준의 미디엄 바디(Medium Body)는 되었습니다.


슈나이더 아벤티누스(Aventinus) 등이 무겁고 육중함을 갖춘데 비하면

마틸다 솔레일(Mathilde Soleil)은 상대적으로 확실히 가벼운 편입니다.


맛에 있어서도 홉(Hop)의 캐릭터가 기죽지 않고 드러납니다.

오히려 가장 먼저 전면에 드러나던 맛이 홉이라고 보았는데,

향에서 언급했던 것들과 같이 풀, 허브, 오렌지, 살구 등이 엿보입니다.


홉의 맛이 발산되듯, 상승하듯이 퍼지는 맛이었다면

바이젠복에서 나타나는 전형적인 맥아 + 효모의 조합은

상승한다기보다는 밑바탕을 깔아주는 맛이라고 보았습니다.


 살구, 오렌지 등의 과일 잼에서 접할 수 있는 단 맛과 함께

노골적이진 않지만 분명 감지할 수 있는 정향(페놀)기운과

바나나 or 버블껌처럼 드러나는 효모의 풍미도 있습니다.


앞에서 나열한 먼저 드러나는 여러 맛들에 적응되다 보면,

750ml 의 맥주를 거의 다 마셔가는 끝자락에 오다보면,

그간 존재감을 피력하지 않았던 은근한 견과와 같은 고소함이나

밀과 같은 고소한 곡물느낌도 은연중에 파악하는게 가능했습니다.


알코올에서 나오는 술 맛과 같은 다소 부정적인 요소는 없었고

거칠거나 텁텁함, 떫음 등의 존재도 찾아보기 힘들었습니다.


개인적인 판단으로는 완성도 자체에서는 역시 슈나이더라는 얘기가 나오나,

컨셉 자체가 바이젠복 + 여름이라는 어쩔수 없는 양다리이기 때문인지,


확실하게 마틸다 솔레이(Mathilde Soleil)의 맛이 어떻다고 표현하기 힘들긴 합니다.

이것 저것 맛이 다양하게 드러나는 복합적인 맥주를 선호한다면 추천하고 싶네요.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728x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