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크셔 데이'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0.07.17 Samuel Smith Yorkshire Stingo (사무엘 스미스 요크셔 스팅고) - 9.0% (2)
728x90


영국의 소규모 브루어리들 중 가장 유명한 곳인
Samuel Smith (사무엘 스미스)에서 만들어진
Yorkshire Stingo (요크셔 스팅고) 라는 제품입니다.

Yorkshire 는 영국의 주 이름이며, 사무엘 스미스 브루어리의 고향이고,
Stingo 는 영국에서 쓰이는 속어로  '독한 맥주'를 뜻한다고 합니다.

Stingo 는 18세기 이전의 잉글랜드 북부지역의
전통적인 스타일의 에일이었다고 하며,
그 이름은 문학에도 자주 등장하였다고 합니다.

'요크셔 지역의 독한맥주' 라는 이름을 가진 이 맥주는
매년 8월 1일인 '요크셔 데이' 에 한정수량으로
출시되는 빈티지 형식의 에일입니다.

- Samuel Smith 의 다른 맥주들 -
Samuel Smith Organic Best Ale (사무엘 스미스 올가닉 베스트 에일) - 5.0% - 2010.05.10
Samuel Smith Winter Welcome (사무엘 스미스 윈터 웰컴) - 6.0% - 2010.06.13


출시일이 매년 8월 1일인데, 포스팅을 올리는 날짜가 7월 16일인 것은
작년에 출시된 한정수량 물품들중, 미처 팔리지 못해
재고로 남은 것을 운 좋게 입수했기 때문입니다.

'요크셔 스팅고'는 오크나무로 만들어진 통에서
1년이상 숙성된 제품으로 오크나무의 은은함과 깊은 향,
풍부함과 살아있는 효모의 느낌이 특징인 맥주라며
Samuel Smith 에서는 설명하고 있습니다.

이 제품은 스트롱 에일으로 분류 될 수도 있고,
오크통에서 장기간 숙성된 올드 에일의 범주에도
포함되는 제품인데, 병속에서도 계속 발효과정이 이뤄지는 제품으로
  유통기한이 길기 때문에 장기간 보관 후 마시는게 가능합니다.

참고로 오늘의 '요크셔 스팅고'는 작년 8월 1일 출시된 제품으로
1년이상의 숙성을 걸쳐서 병에 담겨진 제품이니
적어도 재작년인 2008년에 만들어져 숙성에 들어간 것입니다.

라벨 하단의 유통기한은 2012년 6월로 되어있으니
앞으로 약 2년은 좀 더 두었다가 마실 수가 있겠군요.
어쩌면 올해 곧 출시 될 '요크셔 스팅고' 보다
2009년판 '요크셔 스팅고' 를 현시점에서 마실 수 있는게
좀 더 가치있고, 운 좋은 일이라 생각되네요.
1년이란 세월을 기다리지 않고 벌은 것 같습니다 ~


'올드에일' 스럽게 검은색을 띄고 있으며,
묵직함과 진득함을 가지고 있는
'요크셔 스팅고' 에서 확실히
참나무의 향이 많이 배어져 있는 것을
 감지 할 수 있었습니다.

초반에는 참나무의 향과 은은함이 느껴지다,
중반부터는 알코올의 맛이 기폭되는데,
그와 동시에 적포도 비슷한 과일의 맛이
알코올의 느낌을 대체하여
상큼하게 마무리 해주는 듯합니다.

처음엔 오크나무 향, 후반엔 과일 향과 맛을 통해
쓴맛은 적지만 나름 진지함과 우아함을 동시에 갖춘
'요크셔 스팅고' 라고 평하고 싶네요.

참고로 제가 평하는 에일의 맛은 지극히 개인적입니다.
 얼마 전 에일이 낯선 친구에게 '티모시 테일러'  를 권했다가
그 친구가 한 모금 마신 후 쓰고, 강하다며 더 이상
마시지 않는 것을 보고 충격을 받았습니다.
나름 산뜻하고 밸런스가 잘 맞는 에일이라 생각해서 추천한건데..

여러 번 말씀드리지만, 맥주의 맛은 본인 스스로 느끼는 게 중요하기 때문에
다른 사람들의 품평과는 상관없이
자신에게 맞는 맥주가 가장 좋은 맥주라고 생각합니다.
사람이 점점 여러 맥주를 접하고, 강한 스타일의 맥주를 접하다 보면
내성이 생기게 되고, 그러면 좀 더 강하고 특별한 것을 찾게 되죠.
이는 맥주 뿐 아니라 다른것들도 마찬가지인 불변의 이치 아닐까요 ?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drcork 2010.07.17 22: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참나무향과 적포도맛이라.. 정말 궁금하네 그저 여전히 부럽다~~ 계속 분발해ㅋ

728x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