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튀링어 소시지는 바이에른주 북쪽에 위치한 튀링엔(Thüringen)주
고유의 소시지입니다.

튀링엔주는 괴테와 바흐가 주로 활동을 했던 지역으로도 유명하며
1차세계대전 후 1933년 히틀러의 나치 제 3제국이 출현하지 전까지 존재했던
바이마르(Weimar)공화국의 수도
바이마르가 튀링엔 주에 속해 있습니다.
동서독 분단시기에는 동독지역에 속한 지역입니다.
 

뭐니뭐니해도 음식은 푸짐한게 좋습니다~~
튀링어 소시지는 뮌헨의 하얀소시지나
뉘른베르크의 뉘른베르거에 비해
엄청난 크기를 자랑합니다.

저번에 리포팅한 하얀소시지와
뉘른베르거도 위와 같은 접시에 놓여있었는데..
사진으로 크기 비교를 하면
튀링어의 크기를 짐작할 수 있습니다.


크기도 크기지만 맛 또한 상당히 좋습니다.
한국사람들이 흔히 머릿속에서 생각하는 독일소시지의
이미지를 그대로 구현하는 소시지가
저는 튀링어 소시지라는 생각이 드네요 ㅋ

튀링어는 많은 양만큼 가격도 조금 높습니다.
5개들이 2.5유로인데 (한화 약 4500원)
좋은 맛과 푸짐한 양을 생각한다면..
50센트정도는 절대 비싸다고 느껴지지 않네요.

하물며 한국의 대형마트에서도
튀링어보다 작은 수제소시지를
10개에 12000원 하는걸로 알고 있는데..
이것과 비교해도 비싼게 아니라고 판단합니다.~


튀링어소시지를 씹으면
껍질에서는 뽀득거리는 느낌은 없이
적당히 질긴 껍질과 부드러운 소시지의
육질을 맛 볼 수 있습니다.

소시지 육질에 배어있는 양념도
뉘른베르거에 비한다면
적은편은 아니지만..

뉘른베르거는 적은 표면적에 많은
양념이 들어간 반면
튀링어는 넓은 표면적에 많은 양념이 들어가
아주 짜지도 않고..
그렇다고 양념이 적어 비리지도 않은
매우 만족스러운 맛을
지닌 소시지입니다.

개인적으로 독일 슈퍼마켓에서 파는
수 많은 종류의 소시지들 중에
가장 마음에 드는 소시지 입니다.~~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DrCork 2009.07.30 15: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편견타파릴레이] 바톤 넘긴다~~
    꼭해줘. 너를 믿는다.
    내일까지야ㅎㅎ

  2. 술푼 tiger 2010.03.18 14: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독일에 사시나 봐요?..
    자주 구경 오겠습니다.
    잘 보고 갑니다 ^*^

728x90

독일의 대 문호 괴테와, 19세기후반 독일의 통일을 이루어낸 명재상
비스마르크가 즐겼다는 맥주 쾨스트리쳐입니다.
1543년부터 만들어진 이 맥주는 슈바르츠비어(다크)비어계열에서는
기네스와 함께 세계에서 어깨를 나란히 하는 맥주입니다.
기네스와 비교했을 땐 공정도 좀 다르고,느낌이나 맛도 좀 다르지만
 기네스에 비해 훨신 역사가 깊으니 슈바르츠비어계에서는
원조격이라 할 수 있겠네요..


쾨스트리쳐는 바이에른주 북쪽에 있는 Thüringen(튀링엔)주에 있는 작은도시
Bad Köstriz에서 만들어맥주입니다.
위에 지도에서 녹색부분이 튀링엔주인데
역사나 문학,음악을 좋아하시는 분들에게는 익숙한 도시인
바이마르, 예나,에어푸르트가 튀링엔주에 있으며
튀링엔주와 가까운 작센주에 라이프치히가 있습니다.

이 근처에서 활동을 많이 한 괴테는 자연스럽게 쾨스트리쳐를 접했으며
그 맛을 보고 반하여 맥주상표에
자신의 초상화를 넣을수 있게 허락했는 이야기도 있습니다.


맥주에 대한 정보조사를 하다 궁금해 진 것은
슈바르츠비어와 둔켈비어의 차이점입니다.

검은맥주와 어두운 맥주의 차이점인데
어느곳에서 보면 같은맥주로 설명해놓았고
어느곳에서는 다른맥주로 분류해 놓았더군요.
다른이유로는 말츠(몰즈)부터 차이가 나서 그렇다고도 하고,
공정에서 차이가 나서라고도 하는데..
속시원한 대답이 없어 아직도 미궁 속이군요..

하지만 제가 독일에서 마셔본바로는 큰 차이점은 못느끼겠다는 겁니다.
고소하고 가볍지 않은맛을 지닌건 공통적이고,
깊이 와닿는 맛은 좀 다르지만
이건 맥주 브랜드마다의 차이라고 보는게 더 옳다고 생각하네요.
정확히 아시는분이 혹시나 계시만 댓글로라도 좀 ㅋ


쾨스트리쳐는  맛에서 좀 중압감과 같은 가볍지 않은면이 있군요.
처음에 나는 초컬릿 향이 괜찮아서
맛도 달거라 생각했는데,
예상과는 달리 탄산과 함께 다가오는
고소하게 쓴맛이 입안에서 사라질 때 까지 남는군요.
하지만 끝맛에서 조금의 깔끔함도 느껴집니다.

튀링엔, 작센 사람들이 쾨스트리쳐를 마실 때
설탕이나 날달걀을 첨가하여 마시는 이유를 조금이나마 이해가 가네요,
그냥먹기에는 조금 무거운 느낌의 맥주입니다.

괴테가 감기에 걸렸을 때 슈바르츠비어를 먹고 나았고
맥주애호가였던 그와 철혈재상 비스마르크가 즐겨 마신것을 보면
오랜역사만큼이나 유명인사들 중에서도 즐긴사람도 많았군요.

저도 만약에나 정말정말 유명해 진다면
살찐돼지가 마셨던 맥주하고 족적을 남길 수 있을까요??ㅋㅋ
농담입니다 ㅋ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83. 2011.06.11 21: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쾨스트리쳐에 설탕이나 날달걀을 넣는다면 330미리 병 기준으로 얼마나 넣으면 좋나요? ㅋ

  2. 해일링 2012.06.14 22: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금 먹고 있는데 이 맥주 맛있네요~

    기네스보다 더 저한테 맞는듯~

    정보 항상 감사합니다.

    맥주 먹을때 마다 항상 이곳에서 검색하고 있어요~^^

    • 살찐돼지 2012.06.15 12: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기네스 드래프트의 밍밍한 느낌이 싫으시다면,
      쾨스트리쳐가 정말 좋은 대안이 될 거라 봐요~

      개인적으로도 자주 즐기는 편에 속하는 맥주죠~

  3. 지니 2013.09.05 21:1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요즘 맥주에 재미를 붙여서 이것저것 맛보고 있는데요
    살찐돼지님이 많이 도움이 된답니다
    블로그에 살찐돼지님의 정보나 내용을 조금 담았어요
    물론 출처를 밝혔답니다!
    앞으로도 많은 방문할거같아서요~ ㅎㅎ
    감사하다는 말씀 전합니다~
    아! 그리구 날달걀.... 흰자가 좋을까요? 노른자까지? ㅎㅎㅎ
    도전해봐야겠어요 ㅎㅎㅎ

728x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