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이번에는 미국의 '앤더슨 밸리(Anderson Valley)' 양조장 출신의
폴리코 페일 에일(Poleeko Pale Ale)을 시음해 보았습니다.

'앤더슨 밸리' 양조장이 소재한 Boonville 은
 Boontling 이란 지역 방언을 사용한다고 전에 설명했는데,

폴리코(Poleeko)는 Boonville 에서 서쪽으로
6마일 정도 떨어진 도시의 이름이라합니다.

더불어 Poleeko 는 Boontling 언어에서 loving 이라는
뜻을 가지고 있다는데, 맥주이름에 적용시키니
사랑하는 페일 에일, 애정깊은 페일 에일이 되는군요.
 
- 앤더슨 밸리(Anderson Valley) 양조장의 다른 맥주들 -
 Barney Flats Oatmeal Stout (바니 플랫 오트밀 스타우트) - 5.7% - 2011.08.03
Boont ESB (분트 엑스트라 스페셜 비어) - 6.8% - 2011.08.17
Boont Amber Ale (분트 앰버 에일) - 5.6%
 - 2011.09.10


1987년 설립된 미국의 '앤더슨 밸리(Anderson Valley)'는
Buckhorn Saloon 이란 브루펍의 지하에서 약 10 배럴씩
에일맥주를 생산하면서 시작하게 된 양조장입니다.

설립자 Ken Allen 은 세상 어느곳에서나 통할법한
고르고 매력있는 에일을 만들자는 꿈을 품고선
맥주를 양조했다고 합니다.

1993년 몇몇 제품들이 경연에서 수상함에 따라
 점차 알려지기 시작하며 생산량이 10 배럴이 30 배럴으로, 

1998년엔 12oz(350ml) 병제품 라인업을 갖추면서
생산량이 15,000 배럴에 이르는 경이로운 발전을 이룩했습니다.

Ken Allen 은 2010년에 은퇴하여 '앤더슨 밸리' 를 매각했고,
현재는 2000~2004년 매니저로 근무했던 사람이
브루마스터로 복귀하여 이곳을 운영하고 있다는군요.


'앤더슨 밸리' 양조장의 폴리코 페일 에일은
약간 탁한 주황빛을 띄고 있으면서
오렌지 비슷한 조금 쏘는 향을 가졌습니다.

묵직함이나 깊은 무게감등이 지배적이지 않고,
적당한 무게감에 화사한 면과 산뜻하면서 밝은 느낌으로
무장되었던 페일 에일(Pale Ale)이었습니다.

미국식 페일 에일답게 눈에 띄는 맛은
단연 홉(Hop)에서 비롯한 감귤 & 오렌지 같은 과일맛과
살짝 쌉싸름함이 가미된 어울러짐이었지만,

 홉의 맛이 유난히 튀지 않으면서
맥아적인 특징인 부드러움과 진득함과의 조화가 있어
 나름의 밸런스를 맞춘 것 같다는 소감이었습니다.

개인적으로 메이저그룹 출신의 영국식 IPA 들과
 맛에 있어서는 흡사했다고 보였으나,
전체적인 풍미에서 '폴리코 페일 에일' 이
 한 단계 더 강화된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오늘의 '폴리코 페일 에일'에 관한 글을 쓰면서
앤더슨 밸리 양조장의 맥주를 4개째 리뷰하게 되었는데,
이 양조장 출신 맥주들의 전반적인 성격이
자극적임보다는 밸런스를 중시하는 것 같네요 ~


이런 특징은 Ken Allen 의 꿈이 어느곳에서나
통할 수 있는 매력있는 에일을 만드는 것이라 그런걸까요?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찌학 2011.11.02 22: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 맛있는 맥주는 이태원 어딘가에서 구입하신건가여?ㅎㅎ
    일본이 시장이 크니 아시아에서 수입맥주 종류가 가장 많겟죠,,,
    홍콩이 일본 한국에 비해서 인구도 적도 1인당 맥주 소비량이 적지만
    영국 식민지 영향도 잇고 동양과 서양의 교차로 이기에
    중국을 통하는 관문이기도 해서 수입맥주 종류가 일본처럼은 많지 않지만
    그래도 많다고 하네여....

    홍콩은 주세가 없어서 수입맥주 가성비 따져서는 최고일거 같은데
    주인장님은 생각이 어떠신지여?ㅎㅎ

    벨기에 영국 에일들이 거의 홍콩에서는 벨기에 영국 현지 수준이라네여,,
    영국은 유럽에서도 주세가 센 나라라서
    홍콩에서 영국 에일일 1좀더 쌀수도 있겟네여 ㅎㅎ..

    한국이 주세 철폐 되면 진짜 좋으려만^^

    • 살찐돼지 2011.11.04 19: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홍콩이 주세가 없다는 것을 다녀오신 분들로 부터 알고있었습니다. 뭐 주워들은 수준밖에 안되고, 제가 직접 가본적은 없는 곳이라 어떻다고 말하기가 그렇네요 ㅎㅎ

      그리고 아시다싶이 이 맥주는 L 백화점 본점, G 백화점 압구정등에서 구할 수 있죠 ~

728x90


가을이면 역시 황금빛 라거맥주보다는 
갈색빛이 감도는 맥주가 간절해지는 것 같습니다.

이는 저의 개인의 취향에만 해당하는 것이 아니라,
가을에 열리는 유명 맥주축제인 옥토버페스트에서도
축제기간에 소비하기 위해 담그는 맥주가 따로 있는데,

일명 페스트비어(Festbier)로 6% 근처인 높은편의 알콜도수,
 구리색을 띄는게 가장 큰 특징이라 할 수 있습니다.

라거맥주 계열인 독일의 페스트비어와는 다르게,
미국에서는 오늘같은 앰버 에일(Amber Ale)를
옥토버페스트 시즌에 겨냥하여 만들기도 한다는군요 ~

- 앤더슨 밸리 브루잉 컴퍼니의 다른 맥주들 -
Barney Flats Oatmeal Stout (바니 플랫 오트밀 스타우트) - 5.7% - 2011.08.03
Boont ESB (분트 엑스트라 스페셜 비어) - 6.8% - 2011.08.17



바로 이전에 포스팅했던 로그(Rogue)의 맥주
앰버 에일(Amber Ale)로서 출신지가 미국으로 오늘것과 같고,
또 공교롭게도 동일한 수입사가 두 맥주를 수입해오고 있습니다.

도수도 고작 0.2% 차이밖에 나지 않으면서
사용되어지는 맥아도 크리스탈(Crystal) 맥아로 같아

여러모로 공통점이 많은 로그와 앤더슨 밸리의 앰버 에일이지만,
둘 사이의 결정적인 차이는 IBU 수치라고 생각합니다.

International Bitterness Units scale 의 약자인 IBU는
맥주에 있어서 쓴맛의 정도를 수치화시킨 단위인데,

높을 수록 쓴 맛이 강한 것으로 로그의 앰버 에일
그 수치가 53 이었으나, 앤더슨 밸리의 앰버는 15 입니다.

홉과 맥아의 밸런스를 맞추는데 성향을 지닌 앰버 에일이기에,
쓴 맛의 수치가 높을 수록 맥주 內 홉(Hop)의 영향력이 클 것이므로
자연스럽게 균형을 맞추려 맥아의 특징도 강화시켰을 것입니다.

고로 로그의 앰버에일은 전체적인 맛의 강화판,
앤더슨 밸리의 앰버 에일은 순화되어졌다고 볼 수도 있겠지만 
이 추측은 오로지 피상적이고 이론적인 것에서 나온 것을 뿐,
실제는 직접 마셔봐야지만 알 수 있을겁니다 ~


너무도 당연하게 진한 홍색을 띄고 있던
앤더슨 밸리의 앰버 에일(Amber Ale)은
지난 로그의 제품보다 거품의 지속력은 길었습니다.

홉의 향기가 코로 전해지기는 하나,
전형적인 홉의 쏘는 향이라기보다는
건포도스런 달달한 맥아향과 혼합된 것이었네요.

질감은 매우 부드럽고 매끄러운게 우선적으로 느껴지면서
옅은 탄산감과 가라않은 느낌을 선사하지만,
그렇다고 해서 묵직한 수준까지는 아닌 듯 싶었습니다.

개인적으로 느끼기에 맛은 자극적임이 없었는데,
분명 홉의 쌉싸름하고 시트러스한 느낌은 전해지나
그리 강렬하다는 인상은 받지 못했으며,

홉에서 비롯한 맛 보다는 맥아에서 온 맛이 지배적이지만
카라멜처럼 달다고 느껴지지 않게 적당한 선에서 끊어주어
이 맛, 저 맛 조금씩 접할 수 있었던 맥주였다고 보았습니다.

로그의 앰버 에일 이 버겁다고 느끼셨으면
앤더슨의 앰버를 접해보시는 걸 권해드리고 싶네요 ~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728x90

 

바니 플랫 오트밀 스타우트(Barney Flats Oatmeal Stout)를 만든
'앤더슨 밸리 비어 컴퍼니' 는 미국 노스 캘리포니아 출신 양조장입니다.

실제로 앤더슨 계곡(Anderson Valley)에 있는
Boonville 이란 인구 약 천명의 마을에 위치한 양조장으로,

Boonville 지역은 100년전부터 그들만의 특별한 지역방언으로 유명한데,
아일랜드어, 스코티쉬 갤릭어, 스페인어, 지역 원주민어등이 뒤엉킨
Boontling 이라고 불리는 언어를 사용되어진다고 합니다.
 
'앤더슨 밸리 비어 컴퍼니' 는 그들 맥주의 이름에
Boontling 으로 된 단어를 사용하였기 때문에,
몇몇 제품은 검색이 없으면 이해하기 매우 힘든 정도입니다.


오늘의 주인공인 'Barney Flats Oatmeal Stout' 에서의
Barney Flats 은 Boontling 어로 Hendy Woods State Park 입니다.

붉은 잎의 나무들이 빼곡히 들어차있는 Hendy 숲에서는
해가 중천에 뜬 정오에도 밤처럼 어둡다고 하는데,

귀리(Oatmeal)이 들어간 검은색 스타우트의
 깊고, 진한 맛과 풍미가 Hendy 숲의
어둠과 닮았기 때문에 이름을 숲에서 가져왔다고 합니다.

스타우트(Stout)는 많아도 오트밀 스타우트(Oatmeal Stout)는
그리 흔한 제품이 아닌데, 한국에서 맛 보게 될 줄은 몰랐습니다.


'Barney Flats Oatmeal Stout' 의 향에서는 당연하다는 듯이
맥아의 탄내가 났지만, 귀리의 향인 텁텁함도 함께 혼합된 것 같았습니다.

두 번 말할 것도 없이 색상은 검은색이었으며,
풍미는 진하고 매끄러운 느낌이 강했으나
아주 묵직하지는 않아, 일반분들이 엄두도 못낼 정도는 아니었습니다.

달달한 맛이 부각되기보다는 귀리의 고소하고
텁텁한 맛과 커피같은 탄 맛 + 약간의 쓴 맛이 어울러져
'Barney Flats Oatmeal Stout' 맛의 주를 이루고 있었으며,

맛이 강렬하여 짜릿한 큰 충격을 주기보다는
부드럽고 은은한 지속적인 맛을 입에 공급해주었습니다.

담백했다는 총평과 지나치지않게 절제된 맛이 저에게는
만족스럽게 다가왔던 'Barney Flats Oatmeal Stout' 였습니다.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포를란 2012.12.03 00: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유명한 앤더슨 밸리사의 제품군이라 모 백화점을 직접

    방문하여 구매했는데~~기대보다는 별로이더군요!

    오트밀이 들어간 만큼 고소하고 부드러운 맛은 확실히

    좋았지만 반면 스타우트적인 느낌이 많이 부족한 맥주였습니다.

    가격도 5700원이면 막 사회생활을 시작한 저에게도 제법

    부담이 되는 가격이었구요...

    • 살찐돼지 2012.12.03 18: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이제 우리나라에서도 스타우트의 저변이 넓어져서인지 다양하게 구할 수 있게 된 것 같습니다.
      앤더슨 쪽이 마음에 안드셨다면 카브루에서 나온 설악 오트밀 스타우트나 스리랑카의 라이언 스타우트 등은 어떠실런지요?

  2. 던디 2016.12.30 19: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같은 오트밀스타우트인데 뉴홀랜드 더포엣은 완전맛있는데 얘는 왜별로일까요ㅠ제입에

728x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