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스코틀랜드 대표 크래프트 브루어리인 브루독(Brew Dog)에서

이번에 시음하려는 맥주는 리버틴 블랙 에일(Libertine Black Ale)입니다.

 

'리버틴' 이라는 단어가 방탕자, 난봉꾼이라는 뜻을 가지고 있지만

여기서는 경멸적 의미로 자유적 사상이라는 의미가 어울려보이는군요.

 

'블랙 에일' 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스타일의 맥주는

단연 스타우트(Stout)나 포터(Porter)가 되겠지만..

BrewDog 이 지칭하는 블랙에일은 블랙 IPA 입니다.

 

 - 블로그에 리뷰된 브루독(Brewdog)의 맥주들 -

Brew Dog Tokyo (브루 독 도쿄) - 18.2% - 2010.07.26

Hello My Name Is Ingrid (안녕 내 이름은 잉그리드야!) - 8.2% - 2011.12.25

Brew Dog Hardcore IPA (브루독 하드코어 IPA) - 9.2% - 2012.08.27

Brew Dog Rip Tide Stout (브루 독 립 타이드 스타우트) - 8.0% - 2012.12.08

Brew Dog Chaos Theory (브루 독 혼돈 이론) - 7.1% - 2013.01.06

Brewdog Punk IPA (브루독 펑크 IPA) - 5.6% - 2013.04.20

 

 

미국의 크래프트 브루어리들에서 개발한 새로운 장르의 맥주인

블랙 IPA 로서 때로는 '아메리칸 블랙 에일' 이라고도 불리는데,

BrewDog 은 아메리칸을 뺀 '블랙 에일' 만 이름에 적용하였습니다.

 

BrewDog 의 홈페이지에 적혀진 맥주에 관한 서술에 따르면

홉(Hop)은 미국출신 홉인 심코어(Simcoe)만을 단독으로 사용했으며,

 

'블랙 IPA/아메리칸 블랙 에일' 이라는 스타일의 취지에 걸맞게

검은 맥아의 특성은 경감시킨 미국 서부 해안 스타일 IPA 라고 합니다.

 

좋은 예로는 국내에도 수입된 그린 플래쉬(Green Flash)

West Coast IPA 에 검은 맥아가 살짝 얹어졌다고 보면 됩니다~

 

 

색상은 빽빽할 정도로 검은색으로 가득차 있는게 보이며

거품의 생성력과 유지력은 준수한 편에 속합니다.

 

코를 먼저 자극하는 향은 홉(Hop)의 향으로서

시트러스(Citrus)하면서 솔(Pine)과 같은 향이 강했으며

약간의 풀(Grassy)과 비슷한 냄새도 피어올랐습니다.

 

홉(Hop)의 상큼한 향이 점점 코에 익숙해지다보면

검은 맥아의 향이 그 다음으로 감지가되는데,

강하지는 않지만 다크 초컬릿이나 카라멜과 같은 단 내에

스모키(Smoke)하거나 그을린 듯한 향도 발견됩니다.

 

탄산감은 살짝 높은 수준의 청량감을 부여하고 있었으며

질감은 살짝만 크리미하고 부드러움을 갖추었고

무게감도 가벼움과 중간(Light-Medium)에 놓은 상황으로

부담감과는 거리가 먼 마시기 편한 Black IPA 입니다.

 

앞서 BrewDog 이 밝힌 Westcoast Style IPA 라는 설명이

와닿는 가벼움과 맥아적인 진득한 단 맛이 상쇄된 맥주였지만

검은 맥아의 그을음이나 로스팅 된(Roasted) 커피 맛이 감지됩니다.

 

심코어(Simcoe) 홉의 무대가 펼쳐지던 '리버틴 블랙 에일' 로

  새콤한 자몽, 구즈베리 등을 연상시키는 상큼한 맛이 돋보이며

홉에서 나오는 씁쓸한 맛은 그리 강하지 않은 편이었습니다.

 

전반적인 맛의 분포가 여러 맛들이 뒤섞여서 복잡함을 형성하기보다는 

홉 맛, 로스팅 된 검은 맥아 맛, 깔끔한 질감과 무게감 등이 따로 드러나

단조로운 맛들을 각개격파하듯이 시음기를 작성하게 된 맥주였습니다. 

 

부정적인 면모는 없었던 맥주였지만, 다양한 종류의 홉을 사용하여

맛의 다양성을 추구했다면 제 취향에는 좀 더 적합했을겁니다..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728x90

 

오늘 소개하는 백 인 블랙(Back In Black)이라는 제품은

미국 샌프란시스코에 위치한 21st Amendment

양조장에서 출시된 Black IPA 스타일의 맥주입니다. 

 

21st Amendment Brewery 는 Nico Freccia 와

Shaun O’Sullivan 이라는 청년이 2000년 설립한 곳으로,

 

Shaun O’Sullivan 은 사진작가, 변호사 보조원이었다가

Triple Rock Brewery 에서 보조 양조가로 있었고

Nico Freccia 는 작가, 배우이자 자가맥주 양조가였습니다.

 

두 사람은 캘리포니아 주에있는 맥주 학교 UC Davis 의

여름 양조학과 수업의 파트너였던 것을 계기로

21st Amendment 양조장 플랜을 구체화하게 되었다고 하네요.

 

 

21st Amendment 브루어리는 완전한 양조장이라기보다는

Brew Pub & Bistro, 한국식으로 하우스 맥주집으로

MLB 구단인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의 홈구장인

AT&T Park 에서 불과 두 블록 떨어진 곳에 있다고 하며,

 

샌프란시스코 일간지에서는 여덟개의 탭을 로테이션시키는 

최고의 브루펍, 최고의 버거, 최고의 해피아워를

실시하는 하우스 맥주집으로 이름을 올린 경력도 있죠.

 

하지만 자신들의 맥주를 외부에 유통하기에는

병/캔입 시설 확충이나 단가의 문제로 인해

21st Amendment 는 Cold Spring Brewery 에서

캔 맥주를 위탁생산을 맡기고 있다고 합니다.

 

Cold Spring 얼마전에 블로그에서 소개했던 곳인데,

본인들의 맥주는 약 1L 용량의 캔에만 담아 팔면서도

21st Amendment 을 위해선 350ml 제품을 만들어주네요.

 

 

향에서는 강한 솔의 냄새와 미국 홉 특유의 새콤한 과일,

그리고 곡물이나 그을린 맥아 같은 향기도 약간 느껴졌습니다.

 

탄산기운은 별로 없는 가운데 6.8%에 맞는 중간정도의 무게감

약간의 크리미함도 옅보인 질감이 부드러운 편이었습니다.

 

우선 블랙 IPA 는 일반 IPA 에 블랙 몰트의 성향을

살짝 얹은 것이라고 생각하면 편하게 이해할 수 있는데,

 

IPA 적인 홉의 특징들인 솔이나 풀의 맛과 결합한

쓴 맛은 전해지기는 합니다만.. 검은 맥아의 성질들인

커피스런 로스팅 된 맥아의 특징 또한 숨어있지는 않고,

 

홉에 대항하는 듯이 드러나주어 균형 측면에서는 좋으나

IBU가 65라는데 실제로는 홉이 죽는듯한 느낌을 받았습니다.

 

홉의 맛을 좀 더 화사하거나 예쁘게 뽑아냈다면

맥아와의 대결에서 우위를 점할 수 있을 것 같았고,

IBU 를 좀 더 높여야 IPA 스런 쓴 맛도 볼 것 같았네요.

 

Black IPA 가 상당히 신 장르의 맥주스타일이기에

뭔가 특별할거라 기대했는데, 오늘 마신 제품은

나쁘지는 않았지만 무난했던게 뭔가 아쉬웠습니다.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era-n 2012.12.13 22:0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IPA의 흑맥주 버젼이라 뭔가 새롭군요....ㄷㄷㄷ

728x90

 

날으는 원숭이들(Flying Monkeys) 양조장은 캐나다 Ontario 주

Barrie 라는 도시에 위치한 양조장으로 2004년 설립된 곳입니다.

 

오늘 소개하는 맥주는 날으는 원숭이들 양조장의 Netherworld CDA 로,

지옥, 암흑이라는 뜻이 있는 Netherworld 이기에 라벨에는 지옥이 풍자되어있네요. 

 

CDA 는 Cascadian Dark Ale 의 약자로 미국의 대표적인 홉인

캐스캐이드(Cascade)로 만든 다크 에일이라고 피상적으로는 보입니다.

 

캐스캐이드 홉이 들어갔을 수는 있지만.. 캐스캐이드만 들어간 것은 아니랍니다.

 

 

CDA 와 같은 의미를 가진 것들로는 Black IPA, India Black Ale 등이 있습니다.

 

이는 CDA, Black IPA 가 최근들어 미국의 크래프트 브루어리들에서 유행한 스타일이라

BJCP 와 같은 곳의 Style Guide 에 의해 확정된 하나의 이름으로 아직 정의되지 못했고,

각 양조장들마다 CDA, Black IPA, India Black Ale 등으로 제각각 불리기 때문입니다. 

 

2010년 미국 Brewers Association 에서는 이를 American Style Black Ale 로 정의하긴 했어도

하나로 통일되지 못함으로인한 용어의 난립은 현재도 지속되고 있는 상황입니다.

 

Black IPA , India Black Ale 등은 이름에서 느껴지는 바와 같이

IPA 의 블랙버전이라고 생각하면 되는데, 임페리얼 스타우트처럼

강한 홉의 씁쓸함과 끈적거리고 진한 검은 맥아가 어울러지기보다는..

 

홉은 미국의 홉들을 주로 사용하여 열대과일이나 시트러스한 특징에

검은 맥아는 색상과 조금의 로스팅된 맛을 줄 뿐 임페리얼 스타우트와 같은

아주 강력한 맥아의 특징을 부여하지 않는다는게 차이점입니다.

 

현재 상황을 보면 Cascadian Dark Ale(CDA) vs Black IPA 의 형태인데,

다수의 미국 사람들이 이를 Black IPA 로 부르고 있는 반면..

 

미국 북서부 해안의 사람들이 주장하기를 이 스타일을 처음 고안한 것은 자신들이며,

그래서 Cascadian Dark Ale (미국 북서부에 위치한 산맥: 캐스케이드 홉의 원산지)로 부르며

미 북서부의 고유의 스타일로 만드려고 CDA 를 적극적으로 사용하고 있다고 합니다.

여기서 Cascadian 은 '산맥 근처의 미국 북서부 사람들' 이라는 의미를 담고있죠.

 

하지만 재미있는 것은 꼭 미국 북서부 출신이라고 CDA 만을 사용하지도 않고

미국 북서부 출신이 아닌 양조장도(오늘의 Flying Monkeys 같이) CDA 라 부르니..

 

미국의 맥주 관련 포럼에서도 심심치않게 올라오는 질문이

'Black IPA?, CDA?, IBA?, ABA?, 어떻게 불러야돼?' 등이 있다는 것이죠.

 

 

상업맥주로는 처음 접해보는 CDA & Black IPA 인지라 기대되는데,

 

우선 향이 참 재미있습니다. 미국 홉, 특히 캐스케이드 스러운 특징의

포도같은 새콤한 과일의 향이 풍겨지면서 동시에 검은 맥아의

초컬릿, 탄 내, 커피스러운 향 또한 맡을 수 있습니다.

 

거품까지 갈색은 아니지만.. 밑에서 들춰봐도 빽빽할 정도로

검은색으로 빈틈없이 일관되어있는 맥주였습니다.

 

알콜도수 6%에 이르는 IPA 가 기본바탕에 깔려있기에,

아주 강한 끈적임이나 질척임, 묵직함까지는 아니었던

중간정도의 마실만한 강력함을 보여주었습니다.

 

우선 맛이 상당히 재미있게 느껴졌는데, 마시는 순간

입 안에서는 상큼하고 새콤한 미국 홉의 특징이 확 피어오르며

그 후에는 검은 맥아의 전형적인 특징이 나타납니다.

 

하지만 카라멜 맥아와 같은 단 맛은 별로 활약하지 않으며,

담백하면서 약간의 로스팅된 쓴 맛이 찾아옵니다.

 

홉의 씁쓸함과 로스팅 맥아의 씁쓸함이라는 같은 씁슬함이지만

서로 대비되는 맛이 번갈아 일어나는게 재미있었으며,

또 검은 맥아의 세력이 점점 희미해지면 다시 홉의 여운이

향긋하게 길게 남아 입을 심심하게 놔두지를 않습니다.

 

홉에 집중하면 홉에, 검은 맥아에 집중하면 검은 맥아가 드러나는

참으로 신기한 맥주라는 생각이 들었으며, 왜 최근 미국에서 

 CDA/Black IPA 가 선풍적인 인기를 끌고 있는지 알 것 같았습니다.

 

더 많은 CDA/Black IPA 스타일의 상업맥주를 마셔보고 싶게 만드는 욕구,

홈브루잉을 통해 시도해보게 만드는 욕구 두가지 모두 불태우게하네요~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나상욱 2012.09.25 12: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언제쯤 그 미묘한 맛이 차이를 느낄 수 있을까요?

    그게 후천적으로 가능한지는 모르겠으나 가능하다면 전 아직까진 그 단계에 도달하려면 한참 걸릴거 같아요 ㅎ

    • 살찐돼지 2012.09.25 19: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플라잉 몽키스 CDA 는 미묘하다기보다는 충격을 주는 확실한 맛이 있었던 맥주였습니다.

      이거는 나상욱씨께서도 충분히 느낄만한 맛의 진폭이 있었던 맥주라고 생각해요~

728x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