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영국의 그린 킹(Greene King) 브루어리에서
작년 이맘 때쯤 출시된 'Suffolk Spinger (서폴크 스프링거)' 입니다.

'Suffolk' 는 영국의 동쪽바다와 접한 지역으로
우리나라로 보자면 '도' 와 같은 행정지역입니다.
영국에서 맥주를 구하다보면 Suffolk ~~~ 형식으로 된
이름을 가진 맥주를 은근히 많이 보게 되는데..
아마도 영국내에서는 맥주로 유명한 지역인 듯 합니다.


- 그린 킹 브루어리의 다른 맥주들 -
Greene King IPA (그린 킹 IPA) - 3.6% - 2010.03.20
Abbot Ale (애벗트 에일) - 5.0% - 2010.05.17


라벨을 살펴보면 기수가 말을타고 달리는 모습을 볼 수 있는데,
그린킹 브루어리의 본부가 위치한 Bury St.Edmund 에서 그리 멀지않은 곳에
'Newmarket' 이라는 인구 15,000명 정도밖에 안되는 마을이 있습니다.

마을 '뉴마켓' 은 영국 경마 레이스코스의 중심지로 불려지는 곳이며,
가장 큰 트레이닝 야드와, 경마박물관, 여러 경마협회등이 위치한
지역이 바로 '뉴마켓' 이라고 합니다.

'Spinger' 라는 단어의 뜻은 뛰는 사람(것)이라는 의미를 가졌으며,
경주마와 기수에게 바치는 의미의 맥주라고 받아들여집니다.


그린 킹(Greene King) 출신의 맥주들은
투명한 병에 담겨져나와서, 내용물을 잔에 따르고 나면
꼭 발가벗긴것과 같은 느낌을 주는 것 같습니다 ~

스트롱 다크 에일(비터)라고 소개되어지는
'Suffolk Springer' 는 6.0%의 도수를 포함하고 있으며,
다크라는 말이 어울리게 스타우트와 같은 검은색을 보입니다.

하지만 맛과 느낌에서는 스타우트와 많이 다른양상인데,
중간정도의 묵직하지 않은 무게감을 가지고 있으며,
 탄맛이나 달콤한 맛은 찾아 볼 수 없었으나,
흑(黑) 계열 맥주에서 접할 수 있는 고소함과 쓴맛이
영국식 비터의 향긋함과 과일같음이 어울러진 맛을 선사해 주었습니다.

다시 설명하자면 스타우트의 쓰면서 고소함 + 비터 기본바탕인 향긋함이라는
각각의 특성을 취하여 잘 융합시킨 것 같군요 ~

큰 기대를 하지 않고 마신 맥주인데, 예상외로 새로운 맛을 선사해주어
오늘 하루는 만족스런 맥주를 마신 것 같아 기분이 좋네요 ~~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728x90

영국의 Greene King 브루어리의 'Abbot Ale (에벗트 에일)' 은
잉글랜드 동부, 북해와 인접한 지역에 있는
Suffok 주의 Bury St Edmunds 라는 인구 35,000 의 도시출신 맥주입니다.

Bury St Edmunds 는 Greene King 브루어리가 설립되고,
또한 현재까지도 브루어리가 가동되는 본부가 있는 지역입니다.

그린 킹 브루어리는 다른 몇몇의 인기있는 브랜드들을 인수하여
몸집을 불려, 영국내 가장 큰 규모의 브루어리가 되었습니다.
뭐, 그에대한 비난도 있었지만 말입니다...

그린 킹의 대표맥주는 단연 그린 킹 IPA 라고 할 수 있지만,
그린 킹 브루어리맥주의 오리지날이자,
가장 먼저 소개되어지는 맥주는 바로 'Abbot Ale' 입니다.


Abbot 은 대수도원장을 뜻하는 영어단어로서,
윗 라벨에서 확인 할 수 있듯, 대수도원장이 환한 미소를 띄고 있습니다.

 중세시절부터 대수도원이 Bury St Edmunds 에 위치해 있었고,
수도원에서는 거의 1000년 전부터 에일맥주를 양조했다고 합니다.

1799년 Greene King 브루어리의 설립자 벤자민 그린킹이
19살의 나이로 Bury St Edmunds를 찾아왔으며,
약 100년 된 브루어리를 매입하여 맥주를 양조한 것이 브루어리의 시작입니다.

벤자민 그린킹이 Bury St Edmunds 에서 거주했던 집이,
마지막 대수원장이 기거했던 곳이었다고 합니다.
그가 1800년 당시 이미 사라지고 폐허만 남은 Bury St Edmunds 의 대수도원에서
오래된 에일양조의 비법을 전수 받았는지는 알 수 없지만,
(그래도 여전히 수도원이 사용했던 것과 동일한 우물의 물을 사용한다고 합니다)

대수도원장과의 소소한 인연과, Bury St Edmunds의 상징을 기리기위해
Abbot Ale 이라는 명칭을 사용하게 된 것 같습니다. (어디까지나 제 추측).
 약 100년뒤인 1900년대 그린 킹 IPA 가 생산되기 전까지는
그린 킹의 대표맥주였던 'Abbot Ale' 입니다. 


Abbot Ale은 영국식 페일에일 맥주로,
붉은빛깔을 띄고 있으며, 탄산의 함량이 약간 높은편이었습니다.

무게감이 크게 느껴지지 않았으며,
맛에서는 상큼하게 신맛이 가미된 듯 하면서,
쓴맛도 살짝 감돌기는 하나, 강하지 않도록 적정선에서 마무리됩니다.

신맛이 조금 강하다는 생각이 들기도하나,
특별히 튀는 맛의 에일은 아니었으며,
맛 뿐만아니라 무게감에 있어서도
무난하게 음용 할 수 있는 수준이었습니다.

영국의 에일을 처음 접하시게 된다면,
강하고 부담스런 에일들보다는 입문용으로
'Abbot Ale' 이 적절할 것 같다는 저의 견해입니다 ~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drcork 2010.05.27 11: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디 여행 가셨나요??

728x90

Old Speckled Hen (올드 스펙클드 헨) - 5.2% - 2010.03.09 의
업그레이드 버전이라 할 수 있는 Old Crafty Hen (올드 크래프티 헨) 입니다.

이름 그대로 해석하면 '교활한 암탉' 이지만,
올드 스펙클드를 양조하는 마스터 브루어가 특별하게 생산한 맥주로,
특별한 기술,솜씨로 정교하게 만든다는 Craft 라는 의미가 담겨진 에일입니다.

2008년 9월 처음 출시된 에일로, 출시된지 1년만인
2009년 세계 식품관련 수상경연대회인 Monde Selection 에서
골드 퀄리티 어워드를 수상한 경력또한 가지고 있는 맥주입니다. 


'올드 스펙클드 헨' 역시도 제가 맛 보기에는 충분히 풍부하면서, 진득하고
다채로운 맛을 내는 좋은 에일이라 여겼는데,
'올드 크래프티 헨' 은  그보다 좀 더 강하고 풍성하게 하기위하여
모기업인 Greene King 브루어리에서 양조하는
Old 5X 와 올드 스펙클드 헨을 약 20:80 정도의 비율로 블랜딩 했다고 합니다.

Old 5X 는 가장 강하게 만들수 있는 도수 12%의 에일로,
전통방식의 Oak 통에서 최소 2년은 묵어야만 완성되는 에일로서
시중에 따로 시판되지는 않는듯 합니다.

도수 12%의 2년이상 숙성된 에일의 특징은, 제가 따로 설명드리지 않아도
어떤 느낌일지 짐작하실거라 믿는데,
그린킹 브루어리에서는 Old 5X 를 시판되는 자사의 다른맥주와
혼합시켜서 좀 더 고급스럽고, 특별한 에일을 원하는
매니아적인 소비자들에게 빈티지형식으로 제공하고 있습니다.

'Old Crafty Hen' 이 바로 그런경우이고,
그린킹 브루어리에서 Old 5X를 블랜딩해 생산한 다른 빈티지에일인
'Strong Suffolk'  라는 제품이 있습니다.
가까운 시일내에 Strong Suffolk 에 관해서도 글을 올리겠습니다.


'올드 스펙클드 헨' 이 맥주평점에 있어서
누군가는 A를, 다른 누군가는 F를 줄만큼 취향따라 상반된
평가를 받는 맥주인것 같았습니다.
크래프티 헨 역시 같은 뿌리이기 때문에
비슷한 양상을 보이고 있었습니다.

'올드 크래프티 헨'을 마시면 확실히 깊은 내공을 느낄 수 있으며,
알콜과 함께 퍼지는 강한 과일의 향과 맛,
 절정의 진득함을 맛 볼 수 있습니다.

에일에 대한 내공이 어느정도 있어야만
그 진가를 알 수 있을 맥주라고 보여지며
스펙클드 헨이 이제 만만하다고 여겨지신다면
크래프티 헨에 도전해보는 것이 수순이라 생각됩니다.

탄산이 적고, 무겁고, 진득하면서, 알콜향도 있으며,
 오랜기간의 숙성에 따른 심연의 깊은 맛이 존재하여,
라거입맛에 길들여진 분들이라면 우선 멀리하시는게 좋을 것 같습니다.

개인적으로 Old 스타일의 이 맥주가 마음에 들지만,
높은 가격 (2.5 파운드)때문에 자주 마시기는 힘드네요.
가격대성능비로 따지면 Old Peculier 가 좀 더 낫다고 봅니다 ~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728x90

처음 이 맥주를 마셔보지는 못하고 '그린 킹' 이라는 이름만 접했을 때는
'녹색 왕' 이라는 의미의 'Green King' 인줄로만 알았었습니다.

하지만 정확한 철자는 'Greene King'으로
1799년 영국의 서포크지역에서
벤자민 그린(Greene)이라는 사람이
설립한 브루어리로, 설립자의 성을 따와서
그린 킹 브루어리로 이름이 지어지게 된 브루어리입니다.

오늘 마신 그린 킹 IPA(아이피에이)는
인디언 페일 에일(Indian Pale Ale)의 약자로
영국이 인도를 식민지 경영하던 시절인 18~19세기
인도에서 거주하던 영국인들을 위해,
영국땅에서 인도까지 배편으로 보내던 맥주들을
통칭하는 종류로서, 오랜 항해와 적도를 두번 지나는
뜨거운 온도를 견뎌내기 위해 방부효과가 높은
홉을 다량첨가하여 쓴맛이 있고, 진한느낌의 맥주입니다.

초창기 시절에는 그러하였으나, 점점 시간이 지나면서
사람들의 기호와 취향등도 변하고, 인도로 배를통해
맥주를 실어나를 필요도 없어졌기 때문에
현재는 홉의 함량등에서 처음과는 달라졌다고는 하나,

아직도 인디안 페일 에일은 영국, 미국등지에서
한 부류의 에일로서 자리매김하고 있는 맥주입니다.


그린킹 IPA 는 영국에내에서는 가장 유명함과 동시에
캐스크에일(생맥주)부분에서는 베스트셀러의 위치에 있는 에일입니다.

그린킹 브루어리의 대표주자 에일인 IPA 는
일반 소매점에서 구매시에는 병 제품보다는
캔 제품으로 찾아보기가 쉬운 제품이기도 합니다.

캐스크에일의 황태자격 에일인 그린킹 IPA는
전문적으로 이 맥주를 취급하는
 바에서는 같은 캐스크에일을 손님의 취향에 따라
맞추어 서빙 할 수 있도록 
바(Bar)에 있는 핸드펌프를 새롭게 개발하였는데,

아래 주소를 방문하셔서 동영상을 보시면 금방 아시겠지만
http://www.greenekingipa.co.uk/taste-the-revolution.php
 Northern 과 Southern 으로 노즐의 위치를 구분하여
좀 더 부드럽고 크리미함을 원하는 손님은 Northern을,
반대로 깔끔한 맛을 원하는 사람들에게는 Southern 을
바텐더가 서빙 할 수있도록 설계한 시스템이죠.

동영상을 보면서 개인적으로 상당히 흥미로웠는데
 베스트셀러라고 그것에 안주하지 않고,
더더욱 발전하고 개선해나가려는 그린 킹 브루어리의 시도가 돋보였습니다.


흔하지 않은 병입제품의 그린 킹 IPA 는
무게감, 쓴 맛, 과일의 향긋한 맛과 향 등에서
다른 부류의 에일들에 비해 전체적으로 가볍다는 느낌입니다.

기대했던 것과는 달리 맛이 깊지 않고
밍밍하다는 느낌이 들어서,
약간 아쉬운 감이 있었지만..
홉의 향이 다른 에일들 보다는 조금 강하며
홉에서 풍겨나온듯한 나직한 쓴맛도 감지 할 수 있었습니다.

돌이켜 가장 바에서 인기가 많은 에일들 중
하나였다는 사실을 생각해보니
대다수의 사람들 입맛에 부합하려면
가볍고, 부담스럽지 않은 수준이 가장 좋은 것 같네요.

앞으로 펍(PUB)에 가서 그린킹 IPA를 주문하게되면
바텐더에게 'Nothern' 방식으로 제공해 줄 것을 부탁해야 겠습니다 ~~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drcork 2010.03.21 08: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정말 꾸준히 포스팅하시네요!
    영어는 많이 배우고 있으신가요??
    오늘도 잘보고 가요~

  2. drcork 2010.03.22 07: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뭐 바쁠땐 바쁘고 시간 있을땐 컴터가 항상 옆에 있어서 보는거지요 뭐ㅋ

  3. unknown 2018.12.25 23: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개인적으로 제일 싫어하는 ipa중 하나죠.

    말씀하신대로 밍밍하고 ipa특유의 끝맛이랑 풍요로운 향이 그다지 많지 않아서

    저에게는 거의 칼링이나 다름없는존재죠

728x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