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 Trappe Witte'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0.08.28 La Trappe Witte (라 트라페 비테) - 5.5% (2)
728x90


네덜란드의 유일한 트라피스트(Trappist) 에일인
라 트라페(La Trappe) 입니다.

세계에는 7개의 트라피스트(Trappist) 맥주가 있으며,
7개의 트라피스트 수도원에서 생산되는 맥주 이외의
다른맥주들은 트라피스트 라는 용어를 사용할 수 없습니다.

7개 중 6개가 벨기에 출신의 트라피스트 에일이며,
나머지 하나가 네덜란드 출신의 트라피스트 에일인데,
바로 그 트라피스트가 라 트라페(La Trappe) 입니다.

- 라 트라페 (La Trappe) 의 다른 맥주 -
La Trappe Dubbel (라 트라페 듀벨) - 7.0% - 2010.06.28


'라 트라페' 트라피스트는 다른 트라피스트 맥주들에 비해
다양한 종류의 트라피스트 맥주들을 보유하였는데,
총 8가지의 종류의 구색을 갖추었습니다.

8가지의 종류들중 하나인 Witte는
네덜란드어로 '희다' 라는 의미를 가졌습니다.
벨기에에서는 Wit-bier 라고 부르는,
호가든스타일의 밀맥주가 있으며,
독일에서는 Weiss-bier 라는 밀맥주가 있습니다.

밀맥아가 포함된 밀맥-트라피스트인
'라 트라페 비테' 는 모든 트라피스트 에일을 통틀어
유일한 밀맥-트라피스트라고 합니다.

밀맥주와 비슷한 수준의 알콜도수(5.5%)를 가진
'라 트라페 비테' 는 뭔가 조합이 어려울 듯한
밀맥주와 트라피스트를 혼합해 만든 맥주인데,

과연 맥주속에서 누가 더 존재감이 강한지, 아님
트라피스트가 아닌 그냥 밀맥주에 그칠지는
마셔보고 판단하도록 하겠습니다 ~


밀 맥주의 향이 강하게 느껴지는
'라 트라페 비테' 는 색상조차
밀 맥주의 탁한 노란색을 띄기에, 마시기 전
'이거 이름만 트라피스트 일 뿐.. 실상은 밀맥주일까?' 하는
생각을 가지고 있었으나 마신 뒤에는 그것이 바뀌었습니다.

제 생각엔 '라 트라페 비테' 의 맛은 2개로 뚜렷히 나누어졌는데,
초반에 느껴진 밀맥주의 맛과, 중후반부터 드러나는
벨기에식 에일의 맛이었습니다.

처음에는 밀맥주의 향과, 탄산, 그리고 밀 맛등이
느껴졌지만, 밀맥주 고유의 바나나같은 과일맛은 없었으며,
점점 갈수록 벨기에 에일에서 느껴지는 진함과 약간의 단맛이 느껴지는
다시 설명해서 '레페 블론드'의 맛이 슬며시 전해지는 듯 했습니다.

트라피스트 에일과 밀맥주가 조합된 형태기 때문에
각각의 맥주를 따로마셨을 때보다는 맛의 세기가 덜하지만,
'라 트라페 비테' 에서 받은 맛의 존재감의 비율을 매겨보자면
65:35 로 밀맥주의 비중이 좀 더 컷다고 보여집니다.

개인적으로 느끼기에는 뭔가가 조합이 어색했던
이도저도 아닌 것 같았던 맥주였습니다..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주니 2014.03.05 05: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은 왠지 밀맥주류를 마시고 싶어 마트에갔는데
    호가든,파울라너,크로넨버그 같은건 너무 많이 마셔서
    안마셔본 이놈을 사와서 마시기 전에 살찐돼지님 글부터
    검색해보고 있습니다. 분명 병에 트라피스트라고 적혀있는데
    저는 그냥 witte이거만 보고 사와서는 이제야 깨닳았네요 ㅋㅋㅋ
    그나저나 '이도저도 아닌'느낌이라니...기대감 하락으로 더 나은 맛을
    느낄 수 있을 것 같습니다 ㅋㅋㅋ

    • 살찐돼지 2014.03.12 01: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의 블로그 시음평을 신뢰하기보다는 자신의 입 맛에 맞는게 중요할 겁니다. 재미있는건 저 시음시를 쓰던 2010년의 살찐돼지와 2014년의 살찐돼지의 입 맛이 많이 변했거든요 ㅎㅎ

728x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