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izenbrauhaus'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2.02.12 Tucher Hefe-Weizen (툭허 헤페-바이젠) - 5.2% (5)
728x90

 

독일 바이에른주 뉘른베르크市 출신의 툭허(Tucher) 양조장은
1672년 뉘른베르크市의 Städtisches Weizenbrauhaus 로서,
도시차원의 바이젠(Weizen)을 만드는 양조장으로 시작되었습니다.

뉘른베르크에서 처음으로 바이젠을 만들었다는 이곳은
1806년 뉘른베르크 지역이 바이에른 공국에 병합되면서
Königliches Weizenbrauhaus, 즉 바이에른 왕실의
바이젠 양조장으로 이름이 바뀌게 되었다고 합니다.

약 50년 후에 Tucher 가문이 양조장을 매입하였고
이는 2012년 현재까지 지속되어오고 있습니다.

- 블로그에 리뷰된 툭허(Tucher)의 다른 맥주들 -
Tucher Original Hell(툭허 오리지날 연한맥주) - 4.9% - 2009.07.12
Tucher Bajuvator (툭허 바유바토르) - 7.2% - 2010.09.13
Tucher Pilsener (툭허 필스너) - 5.0% - 2011.09.25


예전 툭허(Tucher) 맥주 관련글에서 설명한 바 있듯이,
툭허는 독일식 스타일의 맥주가 거의 총 망라된 양조장입니다.

15 가지에 이르는 그들의 맥주 구성 가운데서
툭허(Tucher)의 대표작, 구심점이 되는 맥주를 고른다면
아무래도 오늘 제가 리뷰하게 되는 헤페-바이젠일 것 같습니다.

그 근거로는 앞에서 다루었던 툭허(Tucher)의 역사를 살펴보면
발단이 바이스비어/바이젠 양조장에서 비롯했다는 것이죠.

독일에서 대중적으로 필스너(Pilsner)가 인기있다고는 하지만..
1672년이나 1806년이란 시기는 필스너 맥주가 등장 이전이니,
기껏해야 필스너는 툭허 양조장에서 그 역사가 100년 남짓 될 겁니다.

툭허 홈페이지에서 밝히길 그들의 헤페-바이젠은
바이에른 왕실 양조장 시절의 레시피를 계승하여 만든 것이라는군요.

툭허의 다른 14 가지의 맥주들은 나쁘게 말하면 구색 맞추기 일 순 있어도..
양조장의 모태가 되어준 바이젠은 그들의 오리지날이니 어설프진 않겠죠?
 


툭허 가문이 양조장을 인수했을 시기와,
슈나이더가 밀맥주를 만들기 시작한 때가 얼추 비슷해,

왠지 툭허의 바이젠도 슈나이더 오리지날처럼(Tap7)
어두운 색상을 띌거란 예상도 가졌지만, 전혀 그렇지 않은
요즘 바이젠들과 다름없는 고운 누런 빛을 띄고 있었습니다.

탄산의 양은 특별하게 튀지않는 무난한 편에,
거품은 바이젠이니 의심할 여지가 없으며,

향에서는 과일의 향 보다는 살짝 쿰쿰한 효모 향과
밀의 향기가 혼합된 듯한 냄새가 있었습니다.
 저에게는 그리 기분나쁜 향은 아니었네요.

가벼우면서 밝은 무게감에 바이젠 고유의
진득하고 매끈한 질감이 은근 돋보이는 것 같았습니다.

그렇게 느껴진 질감 때문인지, 맛에 있어서도
전체적으로 짜릿함보다는 편안하고 안정된
바나나 + 바닐라스러운 맛으로 일관된 듯 보였으며,

후반부에서는 밀 맥아의 조금은 달콤하면서
고소하게 퍼지는 맛이 입에 전달되었는데
자극적이지 않아서 은은하게 느끼기는 좋습니다.

사람 취향에 따라, 툭허의 바이젠을 판단하기를
'뭔가 힘이 빠진듯한 인상이다' 라는 의견과
'부드럽고 차분하게 즐기기에 좋다'로 나뉠 것 같습니다.

취향이 전자에 해당한다면 '파울라너, 마이젤(셀)' 쪽이 알맞고
후자에 가깝다면 툭허 바이젠이나 아르코 바이젠이 괜찮겠네요.

툭허가 밝힌 19C 바이에른 왕실 양조장의 비법은
현대식으로 많이 개량된 듯 보여 한 귀로 흘려도 될 듯 합니다.

적어도 제가 마시기에는 임팩트는 크지 않았지만,
딱히 흠 잡을 부분도 없는 툭허(Tucher)의 바이젠이었습니다 ~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makeaton 2012.02.13 22:3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주인장님 말씀대로 파울라너 좋아하시는 분들한테는 과일향보다는 효모향이 좀 더 강한게 좀 걸릴듯 합니다.(마이셀은 제가 먹어보지 못해서요)저한테는 에이딩어랑 맛이 비슷하게 느껴지던데... 마이클 잭슨 아저씨가 쓴 Great beer guide의 한페이지를 장식하고 있는 녀석이라 얼릉 집어 왔었는데요 책에는 backgroud with sweet apple flavors moving to spicy, dry, crisp finish라고 되어있던데 여하튼 달달한 맛은 별로 못느끼겠더군요 명칭에 Helles라고 되있던데 색깔도 그리 밝은 편은 아니구요 다시한번 둘마트에서 사와 마셔봐야 되겠네요... 그나저나 마트에서 행사했던 파울라너와 반값 세일하던 호프브로이(지금은 보이지 않네요) 그리고 조금 깎아주는 쾨니히 루드비히 바이젠을 많이 쟁여놓고 즐기다가 엊그제 저가형인 윌리안브로이를 마시는데 이건 아니다 싶더군요... 물론 윌리안브로이도 괜찮은 맥주지만 그래도 나름 고급인 밀맥주에 입맛이 어느새 적응을 해버렸는지... 참 사람입이란게 간사한것 같네요 에구... 마트 돌아가는 상황을 보니 호프브로이는 수입이 더는 안될것 같고 슈나이더나 에이딩어도 잘 눈에 안띄네요... 수입이 더 안되는 것인지 걱정됩니다 산토리는 *데 마트에서만 보이다가 둘마트에도 진출을 했던데...

    • 살찐돼지 2012.02.14 11: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호프브로이 정도라면 인지도나, 요즘 가격 세일등을 비롯해서 사람들에게 각인되었을 법도 했지만..
      아직까지는 자리잡지 못했나봐요. 호프브로이가 이정도니 그 보다 더 인지도가 없는 툭허, 쾨니히 루트비히는 뭐..

      정말 나름 고급인 밀맥주에 입맛이 적응되어서 윌리안이 시시하게 느껴지는 찰나, 갑자기 이것들이 빠져버리면..
      매우 허무해질 것 같기도 합니다 ~

  2. 아침뱃살 2012.08.19 22: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늘 잘 보고 있습니다. 실은 어제 이 맥주를 먹으며, 이게 뭔가... 맹숭맹숭하기 그지 없네... 하면서 먹었더랬습니다. 오늘 파울라너를 먹으며, 이정도는 되야지... 했기도 하고요... 제가 가장 신뢰하는 살찐돼지님의 견해와 같아 매우 기쁩니다.

    • 살찐돼지 2012.08.21 12: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파울라너가 느낌 팍! 오는 맛이 있어서 좋긴한데,
      너무 그런 쪽만 마시면 가끔은 수수한 매력의 바이젠이 땡길때가 있죠~

      그럴땐 툭허가 괜찮지 않을까요~

    • 아침뱃살 2012.08.21 16:17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럴까요?^^ 살찐돼지님 덕분에 맥주 맛을 배워가면서, 제 뱃살이 너무 늘어서 걱정입니다.ㅠ.ㅠ

728x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