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지난 번 라거(Lager)맥주 편에 이어서 발행하는 에일(Ale) 맥주에 관한 이야기입니다. 에일이란 쉽게 표현하자면 19세기 라거맥주가 탄생하기 전 유럽에서 만들어지던 맥주로 라거가 세계맥주의 대세가 됨에 따라, 자연스레 대중으로 부터 멀어지게 된 맥주이기도 합니다.

현재 세계의 맥주시장은 상면발효의 에일, 하면발효의 라거로 양분화되어있는데, 대략적인 시장점유율은 라거 85%, 에일 15% 라고 보여집니다. 심지어 북한마저도 라거를 생산할 만큼, 세계각지에서 라거를 생산하는데 반하여, 에일은 벨기에,영국, 아일랜드, 독일일부, 그리고 미국을 비롯한 세계 몇몇의 매우 실험적이고 열성적인 소규모의 브루어리들이 에일맥주를 생산하고 있습니다. 아마 에일의 불모지나 다름없는 한국에서는 구할 수 있는 에일맥주는 런던프라이드와 기네스, 마트에는 없는 뉴캐슬 브라운, 벨기에의 레페, 그리고 상면발효이기는 하나 에일이라 부르기는 힘든 독일의 바이스비어등이 있습니다.


에일이 라거에 의해 뒷전으로 밀려난데에는 여러가지 이유가 있는데, 첫째로는 맛과 풍미에 있어서 가볍지 않고 부담스러우며 쓴맛이 강하여 누구나 쉽게 즐길 수 있는 스타일의 맥주가 아니기 때문입니다. 특히, 이미 라거맥주에 적응된 입맛의 사람이 에일을 마시게 되면, '이게 맥주??' 라근 의문감을 가지게 되지요..

둘째로는 대량생산에 비교적 쉽게 생산하는 라거에 비하여, 에일맥주는 만드는데 노력이 배로들며 품질관리가 힘들며, 그에 따라 가격 또한 라거에 비해 1.5~2배정도 높습니다. 장인정신이 많이 요구되는 맥주가 에일으로, 맥주매니아들이 많이 모인 '비어 애드보케이트' 같은 사이트에서 평점 상위권을 점령하고 있는 맥주들을 살펴보면 100% 에일맥주이며, 맥주에 관심이 많아 새롭게 문을여는 영국이나 미국의 도전적인 소규모브루어리들은 옛 방식의 에일맥주를 생산하기 위해 전력하고 있지요. 돈 벌이에 있어서 그리 신통치 않다는 것을 알면서도 말이죠..

에일이 맥주매니아들에게 의해 '진짜 맥주'로 인정받는다고 해서, 에일 > 라거 식의 상하관계 설정은 바람직하지 않습니다. 다만 의식이 깨어있는 맥주매니아들이 원하는 것은, 세계맥주의 시장을 라거맥주가 너무 잠식해버려 맥주= 라거 , '맥주맛은 다 똑같다 !' 라는 많은 사람들의 생각에 변화가 일기를 바라는 것이죠. 그렇기에 젊은 양조가들이 에일맥주 생산에 전념하는 것이고요. 사실 이미 라거맥주시장은 하이네켄, 밀러, 스텔라아르투아의 인베브등에 의해 이미 독점되었기에 들어갈 틈새도 없기는 하지만요...

에일은 상면발효하는 맥주들로, 그 종류에는 '벨기에 에일', '영국(아일랜드) 에일', '독일식 밀맥주(바이스비어)', '미국의 실험적 양조가들이 만들어낸 독특한 에일들 (ex. 호박(펌킨)에일, 크림에일 등등), 그리고 독일의 알트(alt) & 쾰른 쾰슈비어 등이 있습니다. 여기서 '영국(아일랜드) 에일' 과 '벨기에 에일' 은 또 여러가지 종류로 나뉘어지는데.. 영국에일에는 비터, 골든에일, 포터, 스타우트, 올드에일, 발리와인, IPA(인디안 페일에일), 스코티쉬 에일, 브라운 에일등등이 있고, '벨기에 에일' 에는 트라피스트, 애비 에일, 블론드 에일, 람빅, 세송, 벨지안 화이트등이 있습니다. 좀 더 세부적인 정보는 이기중님의 도서 '유럽맥주 견문록' 나, 아니면 제 블로그에 소개되는 영국 & 벨기에에일을 관심있게 읽으시면 이해하기 쉬울겁니다.

앞에서 언급했다싶이 세계맥주는 라거맥주에 점령되어, 에일의 고장인 영국이나 벨기에사람들조차 자국의 에일보다는 마시기 편한 라거를 더 선호하고 찾게되어 점점 에일은 사라지는 추세에 있습니다. 영국에서는 에일보호 & 지원단체라 할 수 있는 CAMRA (Campaign for Real Ale)의 노력으로 인해, 사장위기에 있던 에일이 다시 부활하게 되었지만.. 그래도 여전히 라거의 시장점유율에 비하면 초라한 실정입니다.

에일은 라거에 비해서 맛이 특색있고, 풍부하며, 깊다는 것이 특징입니다. 우리나라에서도 매우 유명한 아일리쉬 스타우트인 기네스 드래프트를 마셔보면, 이것이 다른 라거들과 매우 비교되고 특징적인 맥주라는 것은 누구나 알 수가 있지요. 우리나라는 이웃국가인 중국, 일본에 비해 수입맥주시장의 규모가 작아서, 특히 에일맥주는 쉽게 구할 수 있는 품목이 단 세 종류 (독일 밀맥주들 제외)인데, 벨기에의 레페(Leffe), 아일랜드의 기네스, 영국의 런던프라이드 등입니다. 이들은 대형마트에서 구할 수 있는 제품으로 에일맥주를 느껴보고 싶다면 드셔보시기를 권유하고 싶습니다. 처음에는 조금 적응이 힘들겠지만, 여러 번 마시다보면 매력에 빠지게 될 겁니다. 긴글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era-n 2010.07.28 09: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더운 여름철에는 에일맥주가 비수기라는데....
    라거처럼 마셔도 맛있는 건 맛있더군요....-0-

  2. 따오명수 2011.07.07 00: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영국 출장 가면..현지인들이랑 어울리기 위해 종종 에일 마십니다...첨에는 ㅋㅋㅋ..요즘은 제법 즐겨마신답니다...참고로 현지인들이 추천하는 로컬 에일쯤 마셔줘야...이쁨 받을수 있답니다. ㅎ

    • 살찐돼지 2011.07.07 22: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정말로 동의합니다. 애당초 펍의 직원들은 동양인들이 자연스레 영국에일을 마실거란 기대를 안하고 있더군요. 로컬처럼 자연스레 에일을 마시다보면 은근히 말걸어주는 영국인들도 있고요 ㅋ

  3. 이유아이 2011.07.10 13: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에일을 너무 좋아하는데 마트에서는 듀벨과 런던프라이드 밖에 없어서 좀 슬퍼요.. 가격도 비싸고..
    그래도 우울할 때 한 두병씩 사서 혼자 마시면 기분이 풀어진답니다. 빨리 에일맥주를 생맥으로 먹을 수 있는 날이 왔으면 좋겠어요

    • 살찐돼지 2011.07.10 22: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에일을 좋아하신다면, 강남 갤러리아에 방문해 보시는것도 나쁘지 않겠네요. 새로운 에일맥주들이 런칭되어 행사하고 있더군요. 가격은 물론 쎄지만..

      아니면 마트에서 구할 수 있는 다른 에일인 레페나 뉴캐슬 브라운도 있습니다 ~

      에일을 생맥으로 마실 수 있는 곳은 이태원 세골목길의 펍에서 접하실 수 있지만, 구성이 많지는 않은게 조금 안타깝네요 ~

  4. 괴인 2012.08.14 00: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런 글 정말 좋아합니다.
    스타우트와 에일이 뭐가 다르지? 기네스는 에일이냐 스타우트냐 이게 궁금해서 검색해봤는데, 결국 크게 구분하면 발효방식에 따라 에일 대 라거로 나눌 수 있는거군요. 바이쩬비어(바이쓰비어)도 에일쪽으로 분류가 된다니 놀랐습니다.

  5. YNKIM 2013.05.13 16: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 자주 들어와 맥주 공부 열심히 하고 있습니다 ^^라거와 에일을 상면발효방식과 하면 발효방식으로만 나누어 생각했는데, 공정과정에 있어서 에일 맥주가 품질관리가 힘들고 노력이 배로 든다는 사실이 놀랍네요_ 왜 장인정신이 많이 요구 되는지 ,,에일맥주의 자세한 공정과정을 알수있을까요?

    • 살찐돼지 2013.05.14 00: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품질관리가 힘들다는말은 대량생산 라거맥주 양조장들에비해 에일 양조장들이 영세한 경향이 있기에, high tech 와 우수한 연구진을 바탕으로둔 대기업에비해 열악해서 품질관리가 어렵다고 밝힌것으로 라거-에일 두 갈래간에 누가 더 관리가 힘드냐는 답은 맥주 스타일에 따라 다릅니다.

      작은 이취(잡미)조차 허용치 못하는 깨끗한 라거나 거친 느낌없이 홉을 예쁘게 뽑아내야하는 IPA, 야생효모를 다루는 람빅.. 어느것 하나 간단한건 없지요.



  6. 블루문 2013.08.05 19: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7~8년 전에 한참 유행할 때는 그래도 영국식 에일 생맥주를 마실 수 있었는데
    한참 난리치다 시들해지더니 최근 강남역 근처에 에일 맥주를 마실 수 있는 곳이
    생겼네요. 검색하다 살찐돼지님 글도 봤습니다. 사실 전 에일 맥주는 잘 몰랐는데
    제 목구멍이 모르고 먹어도 정답은 알고 있었네요... 이 목구멍으로 공부를 했으면...

    http://blog.naver.com/kickthebaby/20193160779

  7. 빗빗빗 2014.06.05 06:0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에일이 쓴맛이 강하다고 소개를 해 주셨는데,
    또 어떤 곳에서는 비스켓과도 같은 풍미를 가졌다고 합니다.
    Downtown Brown 같은 에일도 쓴맛이 강조되어 있다고 볼 수 있을까요?

    • 살찐돼지 2014.06.11 13: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브라운 에일은 쓴 맛과는 연관이 없습니다. 홉 중심이 아닌 전형적인 맥아 중심 맥주라서 페일 에일-IPA 와 같은 쓴 맛은 나타나지 않습니다.

  8. 데날리 2016.02.11 12: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금 HOFBRAU 의 Munchner Weisse 를 마시며 선생님 글을 읽고 있죠.
    전에는 맥주는 다 맥주려니 하며 아무 관심도 없었는데 요즘 공부를 하고 보니
    그 맛의 차이가 느껴지는 것이 오묘하기까지 합니다.

    저는 캐나다에 살고요 이곳 캐나다만 해도 맥주 종류가 많아서 여러가지 다양한 맥주를
    맛볼 수 있는데요.. Ale 맥주도 꽤 생산하고 있는 것 같고요(Okanagan Ale 같은..)
    맛도 꽤 좋은 편입니다.

    개인적으론 프라하에서 마셔본 부드바가 정말 좋았고요 아이리쉬 펍에서 마셔본 HARP 도 좋아합니다.
    기네스 스타우트는 좋아하지만 많이 마시면 질리는 감이 있더라구요. 전엔 그것이 왜 그런지 몰랐는데
    무거운 바디감과 깊고 풍부한 맛이 가지는 일종의 부담감이라는 것을 알게 되었어요.

    암튼 선생님 블로그에서 재미있는 공부 많이 하고 있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