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오늘의 주인공인 장크트갈렌(Sanktgallen) 양조장 출신

'요코하마 XPA' 는 인디아 페일 에일(IPA) 스타일의 맥주로,

XPA 는 Extra Pale Ale 의 줄임말이라고 합니다.

 

작년 2011 World Beer Awards 에서 아시아 최고의

인디아 페일 에일(IPA)이 된 것도 모자라서,

 

쟁쟁한 맥주들을 제치고 월드 베스트 인디아 페일 에일이 된

경력이 있는 '요코하마 XPA' 이기에, 이 맥주가 제 눈에 보였던 순간

시음을통한 궁금증 해소를 위해 바로 바구니에 담아 넣어던 맥주였습니다.

 

- 블로그에 리뷰된 장크트갈렌(Sanktgallen) 양조장의 맥주 -

Sanktgallen Orange Chocolate Stout (장크트갈렌 오렌지 초컬릿 스타우트) - 6.6% - 2012.04.11

 

 

본래 요코하마(Yokohama) 지역에는 경이적인 투명도를 자랑하는

はまっ子どうし 란.. 서울로 예를들면 '아리수' 같은 공식 물이 있다는데,

 

탁도가 0.00000 % 라는 약간의 과장이 섞인듯하기도 한

요코하마의 물을 사용하여 만든 맥주가 요코하마 XPA 입니다.

 

대항해시대에는 선원들이 요코하마의 그 물을

'적도를 지나쳐도 썩지 않는 골든 워터' 라 평했다는데,

이어서 방부효과가 있는 홉의 다량 사용으로 영국에서

적도를 거쳐 인도로 배를 타고 수송해도 상하지 않았다는

 

인디안 페일 에일의 탄생 배경 + 요코하마 물 의 결합이니..

피상적인 정보만을 볼 때는 마치 영원토록 썩지 않을 것 같네요.

 

하지만 완성된 맥주에 있어서 상미기간과 신선도를 담당하는 것은

'효모' 이기에 제 아무리 홉을 많이 넣고 물이 투명하다 하여도,

살아있는 효모가 맥주 안에서 점점 죽어간다면 부패할 수 밖에요.

 

장크트갈렌(Sanktgallen) 역시도 다른 일본의 지비루 양조장처럼

그들 맥주의 평균 유통기한이 제조일로부터 90일 정도니까요~ 

 

 

향에서는 카라멜 몰트가 섞여서 달작지근한 향기가

홉의 풀과 같은 내음과 섞여서 나타났던 '요코하마 XPA' 는 

 

탁한 어두운 주황빛에 무게감은 짓누르듯한 압박보다는

'약간 무겁다' 라는 인상을 심어줄 법한 느낌이었으며,

이와 어울리는 쫀득이 아닌 진득한 질감이 살아있던 맥주였습니다.

 

그래도 5.7% 라는 도수에 비한다면 상당한 수준이었던

질감과 무게감과 동반하는 맛은 우선 카라멜 몰트의 달작지근함이

기본 바탕에 깔려있었지만 돋보이는 맛은 역시 홉이었습니다.

 

상큼한 과일, 풀, 감귤과 흡사한 맛을 고루 맛 볼 수 있었던

요코하마 XPA 이며, 홉의 뒤에 남는 맛은 짧지는 않으나

딱히 길다고도 생각되지 않는 중간은 가는 맥주였습니다.

 

홉이 약간 더 돋보이기는 하지만 전체적으로

맥아의 맛과 홉의 맛이 균형을 유지하는 ESB 같기도 했네요.

 

 워낙 인디안 페일 에일(IPA) 종류에서 쇼킹한 제품,

홉의 무한 폭격인 제품들이 있고, 또 즐겨봤기에,

 

실질적으로 이 제품에서 엄청난 충격을 받지는 않았지만,

반듯하고 모범적인 인상이 짙었던 요코하마 XPA 였습니다.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와인 2012.07.07 14: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글쓴이님께서 현재까지 드셔본맥주나 포스트에쓰신맥주중에서 어떤게가장 맛있었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