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2/10'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9.02.10 Melvin Citradamus (멜빈 시트라다무스) - 9.5% (2)
728x90


세계에서 가장 유명한 예언가는 노스트라다무스,

그러나 멜빈 양조장의 시트라다무스(Citradamus)는


'이 맥주는 당신이 마셨던 IPA 들 가운데서

가장 마음에드는 제품일것이다' 라고 예언합니다.


시트라(Citra)는 미국출신의 유명 홉이며

이를 이용하여 만든 Double IPA 이기에,

시트라 + 노스트라다무스 = 시트라다무스 입니다.


- 블로그에 리뷰된 멜빈(Melvin) 양조장의 맥주들 -

Melvin Hubert MPA (멜빈 휴버트 MPA) - 6.0% - 2018.01.14

Melvin Hop Shocker (멜빈 홉 샤커) - 8.0% - 2018.04.26

Melvin Your IPA (멜빈 유어 IPA) - 7.0% - 2018.09.15



저의 블로그에서도 자주 언급되는 홉인 시트라(Citra)는

미국 크래프트 맥주 양조계에서 인기로는 Top 3 안에 드는

개성넘치는 열대과일 & 시트러스 풍미로 유명합니다.


그런 시트라(Citra) 홉을 다른 홉들과 배합하지 않고

오로지 시트라로만 100% 사용한 Double IPA 가

오늘의 맥주 시트라다무스(Citradamus)입니다.


단일 홉만 사용하는 싱글 홉 IPA 는 왠만큼 맛이 있기로

정평난 홉이 아니면, 맛이 단순해져서 선호되지는 않지만


시트라(Citra) 홉은 그것을 초월한 홉으로 대다수가

인정하기에 단일 홉으로 일반급 IPA 도 아닌

Double IPA 로도 만들어지는 것이라 봅니다.



Hazy IPA 급으로 탁하며 밝은 호박색입니다.


파파야, 패션푸르츠, 구아바, 감귤 등등의

열대과일 향이 가득하게 나왔지만

시트라 단독주연이라 복잡한 향은 아닙니다.

그리고 은근하게 잼과 같은 단 내도 나옵니다.


탄산감은 많지는 않지만 느껴질 만큼은 있고

질감이나 무게감은 중간에서 살짝 그 이상입니다.


약간 매끄럽고 진득한 면모가 보이긴 했으나

Double IPA 치고는 무난한 점도였습니다.


소량의 비스킷과 같은 고소한 맛이 있으며

주황색을 띄는 과일류의 잼의 단 맛이 적당합니다.


끈덕지지는 않게 남아주는 적당한 단 맛 위에

향에서 언급했던 시트라(Citra) 특유의 맛이 나옵니다.


개운하거나 담백하기보다는 맥아 단 맛이

어느정도 보조를 이루면서 홉의 맛을 받쳐주며

깔끔하게 딱 떨어지는 멀끔한 IPA 는 아닙니다.

살짝 10여년전 IPA 스타일을 먹는 기분도 나네요.


홉의 쓴 맛은 높은 IBU 에 비해서 입에 남지 않고

끝 맛이 오히려 간결하게 떨어지는 편입니다.

알코올의 맛도 그다지 느껴지지 않네요.


맛 자체는 적당한 단 맛과 시트라 홉의

맛이 조화를 이루지만 홉 맛이 폭발하진 않고

뒷 맛은 깔끔하게 떨어지는 쉬운 Double IPA 였네요.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맥주입문! 2019.02.11 22: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맥주스타일사전이란 책을 읽고 검색을 통해 블로그에 도달하였습니다.
    좋은 책 정말 잘 읽고 있습니다. 감사합니다.
    아! 혹시 YEASTY가 어떤 느낌인지 설명해주실 수 있을까요?
    빵향이 나는것이 효모향인가요? 홉향은 직관적으로 느껴지는데
    YEASTY는 와닿지가 않아서요ㅠ

    ++ 점도가 높은 맥주는 어떻게 표현하나요 그냥 점도가 높고 끈끈하다고 이야기 하면 되나요? 구스아일랜드 헤븐IPA처럼요!

    • 살찐돼지 2019.02.23 19: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효모 발효 맛을 Yeasty 라 합니다.
      빵 향은 효모 향과 관련 없고 맥아에서 나는 향입니다.

      점도는 임페리얼 스타우트 등을 마셨을 때 끈적이는 당물 같은 느낌입니다. 카스나 아사히 같은 맥주는 끈끈함과 거리가 있습니다.

728x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