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릴라 브루잉 위헤비 버번BA - 10.1%

2021. 11. 24. 17:48국가별 맥주들/대한민국

728x90

 

위 헤비(Wee Heavy)라는 타입은 스코틀랜드에서

만드는 에일 맥주들 중에 가장 강하고 진한 타입으로,

 

맥아(Malt)에서 나오는 달작지근함과 무게감+ 높은 도수로

지금과 같이 추워지는 초겨울에 마시기 어울리는 맥주입니다.

 

부산에 소재한 크래프트 맥주 양조장 '고릴라' 에서는

지난 봄에 스코틀랜드식 위 헤비 맥주를 출시했습니다.

 

- 블로그에 리뷰된 고릴라 양조장의 맥주들 -

고릴라 브루잉 팝시클 IPA - 6.6% - 2021.03.04

고릴라 x 비어룸 홉 밤 - 8.5% - 2021.06.24

고릴라 ESB - 5.4% - 2021.09.10

 

 

고릴라에서는 정석적인 위 헤비 맥주 양조에서 끝나지 않고,

만들어진 맥주를 버번 위스키, 럼, 쉐리 등을 담았던 나무 통에

 

1년간 숙성시켜 맛과 향의 변화를 만들어 낸 후 출시했고

오늘 제가 시음하는 제품은 버번 위스키 배럴에 묵혀졌습니다.

 

살펴보니 고릴라에서는 지난 봄 이벤트를 통해 원주가 되는

숙성 전 위헤비와 배럴 숙성된 맥주들을 비교하는 시간을 가졌더군요.

 

아무튼 현재 국내에서도 버번 위스키 배럴에 묵혀진 맥주들은 많으나

다수가 임페리얼 스타우트와 같은 지극히 검은 맥주에 몰려있는 반면,

 

버번 위스키 배럴+위 헤비의 조합은 그리 흔하지는 않은 편이고,

배럴 에이징 된 제품인 것에 비해 가격이 비싼 편은 아니기도 합니다.

 

 

어두운 색이긴하나 검은색이 아닌 갈색으로 보입니다.

 

나무, 당밀, 바닐라, 삼, 건포도 잼 등등 달면서

상쾌하기도 한 향 등이 은근한 알콜향과 있었으며,

향에 있어서는 꽤 기대감을 갖게 하는 맥주였습니다.

 

탄산기는 무딘 편으로 스카치 위헤비라는 측면에서든

배럴 에이징이라는 측면에서든 탄산은 어울리지 않습니다.

 

탄산이 적긴 하지만 그렇다고 극단적으로 진득하고

점도가 높고 무거운 맥주는 아니었으며 되려 가벼운 편이라,

마시기 전에 느낀 부담만큼은 아니라서 개인적으로 좋았습니다.

 

카라멜, 당밀, 졸인 흑설탕과 같은 단 맛이 꾸덕하게

자리잡은 맥주는 아니라서 의외로 수월하게 마실 수 있고,

 

입 안에서 발산되듯 퍼지는 나무, 삼, 향나무 등등과 같은

풍미들이 왔으며, 개인적으로 이러한 Wood 스러운 성향이

나쁘지는 않았지만 취향에 따라 안 맞을 수 있겠네요.

 

지나가는 단 맛으로는 바닐라, 카라멜, 당밀 등이 있었으며,

쓴 맛과는 크게 연관된 맥주는 아니었고 약간의 알콜,약품과

비슷하게 오는 싸한 맛 또한 개인적으로 느낄 수 있었습니다. 

 

마시기 전에 겁 먹은 것에 비하면 생각보다 순한 면도 있었고,

맛도 단순,직선적이지 않아서 괜찮은 인상으로 남은 맥주였습니다.

 

728x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