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정말 오랜만에 다시 블로그에서 다룰 수 있게 된

러시아 맥주 발티카(Балтика) 가운데서

오늘 소개하려는 제품은 No.4 제품입니다.

 

기억을 되짚으면 약 3년전인 2009년 가을에 No 3,6,7,9 번을

함께 구매했고, 2010년 1월을 마지막으로 발티카 리뷰가 없었는데,

 

그 말인 즉슨 그 기간동안은 발티카의 새 얼굴이 한국에는 없었다가

2012년 올해들어 동대문역사문화공원 근처 러시아 거리를 재방문해보니

발티카 No.4 라는 새 맥주가 들어와 있길래 구매하게 되었습니다.

 

개인적으로는 새로운 레이블을 가진 맥주를 만날 때는

순간적으로 몸에서 엔돌핀이 솟는것을 느끼게 됩니다 ~ 

 

 

- 블로그에 리뷰된 다른 발티카 양조장의 맥주들 -

발티카 No.7 (Балтика 7) - 5.4% - 2009.10.31

발티카 No.3 (Балтика 3) - 4.8% - 2009.11.27

발티카 No.6 (Балтика No.6) - 7.0% - 2009.12.26

발티카 No.9 (Балтика No.9) - 8.0% - 2010.01.16

 

 

상단 사진은 발티카의 No.1 에서부터 No.6 까지를

일렬종대로 나열해서 촬영한 이미지인데,

현재 한국에 있는것은 3,4,6 번입니다.

 

오늘의 No.4 는 발티카에서 밝히기를 Dark Lager라고 하지만,

포터(Porter)인 No.6 와의 색상비교를 하면 검은색이라기보다는

갈색빛에 가까운데, 때문에 많은 이들은 이를 Amber Lager로 취급하죠.

 

호박 빛, 갈색 빛 색상을 내는데 적격인 카라멜 맥아를 사용하였으며

부수적으로 호밀(Rye) 맥아 또한 No.4 의 재료에 포함되었다는데,

 호밀 맥아는 주로 싸한(Spicy) 풍미를 부여하는게 특징입니다.

 

이 맥주를 시음하기에 앞서서 제가 짚어 볼 만한 맹점들이라면,

'Amber/Dark 라는 No.4 가 맥아(Malty)에 중점인가?

홉의 특징(Hoppy)에 무게감을 실었을 것인가?'

'첨가되었다는 호밀(Rye)의 존재감은 어느정도일까?' 인데,

 

몇 모금 벌컥거리면 끝나는게 맥주이지만, 이런 것들도 생각해보면

나름의 맥주를 즐기는데 새로운 재미를 얻을 수도 있습니다~ 

 

 

일단 향기부터가 카라멜 맥아의 단 내가 강하게 감지되었고,

색생에서도 건포도 색, 짙은 갈색 등을 띄고 있는지라

왠지 맥아(Malty)에 중점을 둔 맥주일거란 느낌이 왔습니다.

 

약간의 탄산감이 지나간 자리에는 질고 가라앉았으며

진중한 인상의 질감과 무게감이 카라멜스러운

단 맛과 함께 맥주를 지배하고 있다는 생각이 들었으며,

 

특별히 홉의 씁쓸함이나 과일같은 풍미, 호밀(Rye)의 특징은

맥아의 세력에 깔려버려서 영향력을 행사할 수 없었다고 보았습니다.

 

단 맛의 세기나 지속력은 그리 강하고 길지는 않은 편이어서

끝 맛은 나름 깔끔한 편이지만, 전체적인 맥주의 인상이

맥아적인 단 맛과 진한 느낌(Malty)이 주를 이루고 있다는 생각이들어

확실히 이 맥주 또한 요즘같은 계절보다는 가을/겨울에 어울릴 듯 합니다.

 

도수를 조금 올리고 복(Bock)이라고 했다면 왠지 어울릴 법한

특징을 가진 러시아의 맥주 발티카 No.4 였습니다.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포주 2012.07.16 13: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봤습니다~! 정말 오랜만에 보는 발티카네요. 러시아에서 넘버별로 먹어보며 결국 남바 3를 2박스 쟁여놓구 마셨다능...
    보드카 댓병 한병씩 먹구 입가심으로 하기에 좋은 맥주로 기억하고 있슴다.

  2. 머나먼정글 2014.11.29 13: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발티카코리아 홈페이지를 찾아보니 서울에는 동대문과 이태원 두 군데에 공식 판매점이 있다고 해서, 동대문 쪽에서 종류 별로 한 병씩 구입해 마셔보고 있습니다. 일단 한국에 들여오는 건 현재 3,4,6,7,8,9 여섯 종류고, 5번은 발티카 홈페이지에서 빠진 걸 보니 이제 생산하지 않는 것 같습니다.

    지금까지 4,6,7,8 네 종류를 마셔봤는데, 개인적으로는 알싸한 맛의 다크 라거인 4번이랑 도수는 높지만 맛과 향이 진한 발틱 포터인 6번이 제일 괜찮았습니다. 밀맥주인 8번은 향기나 질감은 좋았지만 맛은 좀 엷은 느낌이었고, 엑스포트인 7번도 나쁘지는 않지만 너무 달게 느껴져서 좀 생경하더군요.

    아무튼 스타리 멜니크의 그 밍밍함에 실망했다가 접해서 그런 지는 몰라도, 발티카에 대한 개인적인 만족도는 전반적으로 괜찮은 편입니다. 맥주는 아니지만 러시아인들이 즐겨마신다는 발효 음료인 크바스도 찾아보고 있는데, 이건 아직 파는 곳을 못봤습니다. 왠지 말츠비어랑 비슷할 것 같지만, 직접 음미해 봐야 확실히 알 수 있을 테니 호기심 충족 차원에서라도 한 번은 마셔보고 싶습니다.

    • 살찐돼지 2014.11.29 21: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무래도 진한 쪽을 찾는다면 4번과 6번이 좋을 것 같습니다. 특히 6번은 발틱포터라는 희귀한 타입의 맥주라서 그런지 더욱더 마실만한 가치가 있어보이네요. 크바스 예전에 동대문에서 팔았다고 하는 전설이 있는데, 지금은 없는듯 합니다. 동대문 쪽에 들어오는 러시아 맥주는 우리가 아는 메이저 맥주나 크래프트 맥주들과는 취급이 달라서 발품뛰는 수밖에는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