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제가 기억하기로는 아사히 드라이 블랙(Asahi Dry Black)은

2012년 국내에 처음 소개되어진 아사히의 새로운 맥주로


국내 수입 맥주들 가운데서 가장 높은 판매를 기록하기도했던

아사히 수퍼 드라이(Super Dry)의 검은 버전으로 출시되었습니다. 


국내에 수입된 아사히(Asahi)의 검은 색 맥주에는

쿠로나마(黑生)이라 불리는 금색 캔 제품이 존재했으나,


드라이 블랙은 종전의 쿠로나마와는 다른 제품으로

드라이 블랙의 전면에 붉은 문구로 DRY 가 강조된 것으로 보면

수퍼 드라이(Super Dry)의 정체성을 강조하는 듯 합니다.


- 블로그에 리뷰된 아사히(Asahi) 맥주들 -

ASAHI Super Dry (아사히 수퍼 드라이) - 5.0% - 2009.08.11
Asahi Jukusen (아사히 죽센) - 5.5% - 2009.10.03
Asahi 黑生 (아사히 쿠로나마) - 5.0% - 2009.11.05
Asahi Prime Time (아사히 프라임 타임) - 5.5% - 2009.12.18
Asahi Style Free (아사히 스타일 프리) - 4.0% - 2010.01.19

Asahi The Master Pilsner (아사히 더 마스터 필스너) - 5.5% - 2011.06.27



알콜 도수 5.5%의 드라이 블랙(Dry Black)은 히트 상품인

아사히 수퍼 드라이의 컨셉은 유지하되 검은 맥아를 첨가하여


수퍼 드라이의 샤프함과 깔끔함, 담백함, 고도의 음용력이란 장점에

검은 맥아 특유의 로스팅된 커피 원두, 구워진 곡물 등의 속성을 결합했습니다.


드라이 블랙(Dry Black)의 기반이 수퍼 드라이(Super Dry)이기에

쿠로나마(黑生)나 다른 브랜드의 다크 라거들에서 접할 수 있었던

육중함이나 단 맛, 진중함 등이 자제되어야 드라이 블랙의 가치가 증명됩니다.


대중들이 흔히 생각하는 "흑맥주" 의 단점인 쓰고, 무거우며

뭔가 부담스러운 맛을 보여주지 않는 것이 수퍼 드라이를

기본으로 잡은 드라이 블랙 컨셉의 중요한 포인트라 봅니다.


몇몇 미디어의 프로모션 마케팅에서는 이를 기네스와 비교하던가

쾨스트리쳐(Köstritzer)와 같은 중후한 다크 라거 특징을 갖춘듯 서술하던데,

그렇게 된다면 Dry Black 과 쿠로나마(黑生)의 차이점이 뭔지.. 애매하게 됩니다.



색상은 어두운 갈색에서 검은색에 걸친것이 눈에 확인되며,

거품은 준수한 형태로 깊고 길게 형성-유지되었습니다.


검은 맥아의 로스팅 커피, 초컬릿, 구운 보리의 향 보다는

꽃, 허브 등의 독일-체코 계열의 홉의 은은함이 더 풍깁니다.

이것 이외에는 향에서는 뭔가 더 나타나는 요소는 없었습니다.


탄산감은 생각보다는 적었으며 청량함을 주진 않았습니다.

수퍼 드라이(Super Dry)에 비해서는 약간 더 크리미하고

질감-무게감에서 두터워진 느낌이 오기는 하지만,


풀 바디(Full Body)라는 식의 표현이 나올 만큼 강하진 않고

대중들이 감내할 만큼의 적당한 무게감과 질감을 갖췄습니다.

개인적인 취향에는 가볍기는 하지만 기분좋을 정도의 느낌을 주네요.


맛에서도 향과 마찬가지로 검은 맥아의 특유의 맛들 보다는

홉(Hop)에서 발생한 꽃, 허브 등의 맛들이 주효했습니다.


검은 맥아의 씁쓸하고 탄 듯한 맛 등이 의식적으로 전해지긴하나

홉(Hop)에서 느낀 맛에 비해서 월등한 수준은 아니었습니다.


초반에만 모든 맛이 전해지다고 맛의 중반-후반부로 갈 수록

수퍼 드라이(Super Dry) 특유의 깔끔 담백함이 지배하여

특별히 입에 남는 잔잔한 맛 없는 깨끗한 끝 맛을 자아냅니다.


IPA 나 Imperial Stout 등을 즐기는 매니아적 시각으로 보면

아사히 드라이 블랙은 정말 가볍고 심심한 맥주이겠지만,


이 맥주의 타겟 소비층이 매니아 층이 아닌 대중임을 감안하면

대중에게 과도하지 않은 검은 맥아의 거친 맛과

미각에 부담을 주는 질척임과 무게감을 최대한 줄이되


그래도 검은 색 맥주에서 기대할 만한 깊은 특징은 갖추는..

어딘가 모르게 양립하게 어려울 딜레마가 있었을거라 봅니다.


 맥주 자체의 완성도는 나쁘지 않았으며, 적당한 가격이라면

매니아적 모드 발동이 아닌 쉽게 맥주를 음용하는 소비자 모드에서는

아사히 드라이 블랙의 특징도 나름 괜찮다고 주관적으로 생각합니다.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너구리 2014.06.01 20: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작년에 나오자마자 바로 먹어봤는데... 아사히 시리즈 중에서 최악이었다고 생각합니다;

    얼마 안 가서 1500원인가로 할인해서 팔던데 1000원이라도 먹고 싶진 않은 맥주였네요

  2. I love beer 2017.08.27 02:1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래된 포스팅 이지만 댓글을 남겨봅니다^^
    2017년 8월 기준으로 드라이 블랙이 편의점에서 만원에 골라담아 4~5개로 500ml캔이 판매되죠. 참고로 수퍼 드라이는 3개고 행사때 4개까지 가는걸 봤으나 기한이 짧았네요. 수퍼 드라이도 싫어하는 사람은 싫어 합니다. 저도 아사히의 수퍼 라이트의 딱 끊어지는 느낌의 DNA를 별로 좋아하진 않아요. 처음 드라이 블랙을 접했을때도 잔잔한 뒷맛없이 딱 끊어지는 느낌이 싫었는데 어느정도 시간이 지나니 술자리 보다는 축구나 야구를 보면서 즐기는 라이트한 감성으로 즐기기엔 딱 좋은 느낌을 즐기게 되더군요. 그리고 참 특이한 부분이 알콜이 체내에 들어와 열을 발산할때 대부분의 맥주가 얼굴 전면을 덥혀 준다면 드라이 블랙은 관자놀이를 중심으로 위아래로 퍼지면서 서서히 얼굴 전면으로 확산하는 느낌이 무척 신기하더군요. 그리고 튀김이 첨가된 요리의 반주로 곁들일때는 아사히 맥주 특유의 딱 끊어지는 라이트한 DNA가 참 좋습니다. 코스요리를 즐기거나 할때에 음식의 풍미를 방해하지 않으면서 딱 떨어지는 깔끔함 덕택에 다음 요리의 풍미를 최대한 느끼게 해주는 깔금함이 있어요. 물론 제 주관적인 느낌이지만 4도수대의 국산 맥주보다 5.5의 도수임에도 깔끔한 느낌으로 적당한 취기(저는 열기가 퍼지는 느낌을 취기라 생각합니다.)를 즐기기엔 드라이 블랙도 나쁘진 않다고 생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