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개인적으로 이름만 들었을 뿐, 아직 맛을 보지 못하여
아쉬웠던 맥주가 좀 많이 있습니다.

얼마전 리뷰했던 '베스트블레테렌' 도 그랬지만, 최근 소원성취를 이뤘고,
이번에 소개할 아잉거(Ayinger)의 맥주들 또한 그랬지만 오늘에야 접하게 되었습니다.
(제가 독일 바이에른에서 반년동안 생활했음에도 불구하고 말이죠..)

'아잉거' 양조장은 독일 바이에른의 주도 뮌헨에서 동남쪽으로 약 20km 떨어진 곳인
'아잉(Aying)' 이라는 인구 4,400 의 작은마을에 있는 중간규모의 양조장으로,
1877년 Johann Liebhard 에 의해서 설립되었습니다.

 그들은 현재 13가지종류의 맥주를 양조중이며, 모두들 바이에른주의
전통적인 맥주들, 이를테면 헬레스, 바이첸, 복, 둔켈, 켈러비어들 입니다.
 


단도직입적으로 '아잉거(Ayinger)의 간판맥주가 무엇이냐?' 라고 묻는다면,
바로 대답하기가 쉽지는 않습니다. 바이스비어나 알트(올드)둔켈, 헬레스등이

세계맥주대회에서의 잇다른 수상과, 저명한 비어 헌터들의
저서에 다뤄져 이미 많은 유명세를 얻었기 때문이죠.

하지만 사람들이 생각하기엔 (정확한 증거는 없습니다. 그냥 제가 추측하길),
아잉거의 도펠 복(Doppel Bock)맥주인 셀러브레이터를 최고로 치는 것 같은데,
지금까지 제가 읽은 맥주관련 도서들의 '아잉거' 편에선
가장 처음으로 등장하는 맥주였으며,

맥주 평가사이트인 'Beer Advocate' 기준, 하면발효맥주로는
제일 높은 등수에 랭크되어있는 맥주이기 때문이었습니다. 

'아잉거 셀러브레이터(Ayinger Celebrator)' 는 도도한 330ml 병에 담긴
도펠(더블)복비어로, 수도승의 양조법에서 기원한 맥주입니다.

독일, 네덜란드, 벨기에의 복(Bock)이란 이름을 가진 맥주에는
염소가 그려진 모습을 쉽게 볼 수 있는데, 셀러브레이터에의 라벨에도 보이죠.
게다가 병목에는 플라스틱으로 된 흰 염소가 조형되어있고,
그것은 모든 '셀러브레이터' 복 비어에 걸려있었습니다.

그 때문인지 특별하게 다가오지만, 이것을 만들 노력대신에
양을 좀 늘려주었으면 더 좋겠네요 ~ 


좋은 사진을 맘 놓고 찍을 상황이 아니어서, 나쁜 화질이 아쉽지만..
'아잉거(Ayinger) 셀러브레이터' 가 저를 기쁘게 해주어, 아쉬움을 달랠 수 있었습니다.

최근 두달사이에 제가 도수 높고, 자극 강한 맥주를 많이 마셨기에
도수 8%가 넘는 에일들고 아무렇지 않게 마시고,
그것들로부터 요즘 큰 특징을 못 발견함에도 불구하고,

오늘 마시는 '셀러브레이터' 는 6.7%의 도수에, 자극적인 풍미도
가지지 않았음에도 큰 흥미와 관심을 불러 있으켰습니다.

향에서는 약간 달콤한 초컬릿스러운 향기를 담고 있었으며,
풍미에서.. 무엇보다 좋았던건 비단결같은 입에 닿는 질감이었습니다.
무게감에서는 무겁다고 느끼기보단 부드러움,

크리미한 수준까지의 거품이 만들어지진 않으나,
적은 탄산과, 부드러운 자태과 질감이 만들어내는 풍미는
아잉거의 도펠복 맥주를 고급스럽다는 느낌을 받게 해주었습니다.

풍부한 느낌과 함께 전해지는 살짝 그을려지듯하며 달달했던 맥아맛이
맥주를 지배하고 있었지만, 단 맛이 적정수준에서 마무리되고
후속타로 약간의 씁쓸함과 알코올이 있어 심심하지는 않았습니다.

특히 후반부에서도 진하고 엘레강스(?)한 풍미가 지속되어
마실 때 맛에 초점을 둘지, 풍미에 비중을 맞출지란 행복한 고민을 하게 해주었습니다.

Ayinger 양조장에서 직접구매한 제품으로 한 병에 70(약 1000원) 센트하더군요.
 한국의 수입주류 수입하시는 사장님들. 현재 파울라너 살바토르도 사라졌지만,
혹시 여건이 괜찮으시다면 요거 수입해보시는건 어떨런지요??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era-n 2011.01.25 09: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염소 한 마리도 아니고 두 마리네요.
    그래서 도펠 복인가요....-0-

  2. 파파챠 2011.01.27 01:3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잉거 양조장이라면 벨기에 거쳐 독일까지 가셨나보네요^^. 아직 못마셨봤지만 여러 후기 사이트에서의 아잉거 순위를 보면 수입 완전 대대찬성입니다. 1000원이면 정말 부럽게 저렴하네요

    • 살찐돼지 2011.01.27 02: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독일 현지, 그리고 아잉거 양조장까지 직접가서 산거다보니 중개료가 전혀 붙지 않았기때문에 저렴할 수 있었습니다. 아마 독일의 슈퍼에서 샀다면 2,500원은 훌쩍 넘을듯요.

  3. 나상욱 2012.07.03 12: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영어, 독일어 공부 버닝해서 수입상이나 해볼까요 ㅋㅋㅋㅋㅋ

    잘 봤습니다

  4. 너구리 2015.06.12 00:4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래서 결국 들어왔네요. ㅎㅎ

  5. 헤페바이스? 2015.07.11 12: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잉거 펍에서 마시지 못한 걸 한국에서 먹다니...^^
    지금 마셔보는데 강렬함을 주는 맥주라기보다 말 그대로 고급스런 느낌이네요.
    이거 왠지 선선한 날 재즈음악 들어주며 밤을 즐길 때 마셔야 할 것 같네요.ㅋ

  6. ㅁㄴ 2015.07.13 13: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국 바틀샵 9천원 아아아아아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