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Zwët IPA 라고 소개되는 오늘의 주인공인

브뤼셀리어(Brusseleir)는 벨기에 출신 크래프트

맥주 양조장 De La Senne 에서 만든 제품입니다.

 

벨기에 수도 브뤼셀의 방언인 Zwët 은

검은색을 뜻하기 때문에 Black IPA 가 됩니다.

 

Black IPA 는 약 십여년 전 쯤에 크래프트 맥주계에서

트렌디했던 스타일로, 제 블로그에서는 링크된 맥주들

참고하시면 어떤 스타일인지 파악할 수 있을겁니다.

 

- 블로그에 리뷰된 드 라 센느(De La Senne) 양조장의 맥주들 -

De la Senne Ouden Vat (드 라 센느 우든 밧) - 6.7% - 2020.06.24

De la Senne Taras Boulba (드 라 센느 타라스 불바) - 4.5% - 2020.08.27

De La Senne Stouterik (드 라 센느 스타우트리크) - 5.0% - 2020.10.25

 

Black IPA 처럼 한 때를 풍미했지만 지금은 다소 시들한

스타일들은 양조장의 라인업에서 보통 한정/계절 맥주로

어쩌다가 한 번씩 만들어져 선보이는 경우가 많습니다.

 

  상시(레귤러) 맥주가 무난한 미국식 IPA 가 있다면

블랙 IPA 는 레귤러 IPA 에 보조를 맞춰주는 정도죠.

 

이런 텀이 있기 때문에 국내에서도 어쩔 때는

블랙 IPA 제품을 구할 수 있다가 또 어느 때는

블랙 IPA 가 사라져서 하나도 보이지 않기도 합니다.

 

개인적으로 흥미로운 사실은 오늘 De La Senne 양조장은

레귤러 맥주에 평범한 IPA 맥주가 라인업에 존재하지 않고,

오히려 '브뤼셀리어 Black IPA' 가 레귤러의 자리를 차지했습니다.

 

총 7 가지 밖에 안되는, 그리 갯수가 많지도 않은 레귤러 라인업에

Black IPA 를 넣은 De La Senne 가 꽤 독특한 편이라 봅니다.

 

 

완전 검기보다는 어두운 갈색도 다소 보이는 외관입니다.

 

복숭아나 자두류의 새콤한 과일향이 나옴과 동시에

검은 맥아에서 나오는 적당한 카카오, 초컬릿이 있어

흑맥아와 과일 느낌 홉이 조화를 잘 이루었다고 봅니다.

 

탄산기는 많지 않으며 딱히 많을 이유도 없습니다.

질감이나 무게감은 중간수준으로 무겁지 않고

부담과는 거리가 멀며, 적당히 편하게 마시기 좋습니다.

 

맥아적인 단 맛이 많이 남는 맥주는 아니었습니다.

기껏해야 은근한 정도의 카라멜이나 붉은 과일이었고,

 

탄 맛, 로스팅 맛 등이 튀지 않으면서 충분히 느낄만한

초컬릿류의 맛이 포터(Porter)류에서 나올법한 수준이었고,

 

홉에서 기인한 약간의 과일류 맛과 합쳐지지만 향에 비해서

맛에서는 과일 느낌이 엄청 뚜렷하게 나오는 편은 아닙니다.

 

하지만 스타우트나 포터와는 다르게 확실하게 홉에서 나온

풀과 같은 맛과 풍미가 있기 때문에 동일시되진 않네요. 

그리고 씁쓸한 여운이 있어 맛이 심심하지 않게 장식해줍니다.

 

맛을 이루는 검은 맥아와 홉이라는 두 중추에서 어느 한 쪽이

강하다고 생각이 들다가도, 다음 모금을 마시면 또 그렇지 않은

상황이 발생하기에 균형 측면에서는 높은 점수를 받을 만합니다.

 

블랙 IPA 라는 스타일이 궁금하다면 마셔보길 추천합니다.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