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미국 파이어스톤 워커(Firestone Walker)의 Jack 라인은

인디아 페일 에일(IPA)에 해당하는 맥주들이 포진했습니다.


이미 리뷰했던 유니언 잭 IPA, 더블 잭 IPA 를 비롯하여

국내에는 미수입된 Wookey Jack (Black Rye IPA)도 있고,

오늘 시음하는 이지 잭(Easy Jack)도 Jack 라인 구성원입니다.


 이지 잭(Easy Jack)은 이름에서도 어느정도 추리 가능하듯

쉽게 마실수 있는 IPA 를 지향하며 출시된 제품입니다.

흔히들 이런 류를 세션 IPA (Session IPA)라고들 하죠.


- 블로그에 리뷰된 파이어스톤 워커(Firestone Walker)의 맥주들 -

Firestone Walker Union Jack IPA (파이어스톤 워커 유니언 잭 IPA) - 7.5% - 2013.05.09



파이어스톤 워커(Firestone Walker)의 차별성이자 정체성인

나무 배럴에 숙성시키는 전통은 적어도 Session IPA 인

Easy Jack 에서는 적용되지 않은 듯 보입니다.

(100% 스테인리스 Fermentation 이라고 하네요.)


IPA 의 생명인 홉(Hop)은 다소 색다른 홉들을 사용했는데,

최근 1~2년 내에 새로 공개된 Mandarina Bavaria 같은 독일 홉,   

Mosaic 과 같은 센세이션한 미국 홉 + 뉴질랜드 홉 블랜딩을 사용합니다.


IPA 의 경량급이 Session IPA 라고 하면 페일 에일(Pale Ale)과

무슨 차이가 있는거냐? 라는 궁금증이 생길 여지가 있는데,


그 부분에 관한 호기심 해소는 국내에 들어온 두 Firestone Walker 맥주인

Easy Jack IPA 와 Pale 31 맥주를 동시에 비교하면 약간 도움이 될 겁니다.



살짝 탁한 기운이 있는 금색상을 띄었습니다.


향은 싱그럽고 상쾌한 풀(Grass)과 같은 향과

레몬, 자몽 등의 새콤한 과일 향이 풍겼습니다.

시트러스(Citrus)와 열대과일 향 위주였습니다.


탄산은 청량함이 많지는 않아서 마시기 편합니다.

알코올 도수에 비하면 맥주의 질감은 다소

진득하고 매끄러운 편이지만 역시나 가볍습니다.


맛에서는 열대과일 시트러스가 팡팡 터질 것 같으나

생각보다는 여러면에서 밸런스를 갖추고 있었습니다.


특히 솔(Pine)이나 풀(Grass)과 같은 면모도 적지 않으며,

은근한 비스킷스러운 면모도 나타나는게 나쁘지 않았습니다.


맥주의 마무리는 깨끗하게 종료되기에 여러잔 마시기 좋고

그래도 확실하게 정비된 홉의 맛이 주연이 되기 때문에

심심하거나 조악함없이 괜찮게 마실만한 맥주였습니다.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