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미국에선 친숙하게 주로 Leinies 라고 불린다는 
라이넨쿠겔맥주는 지난번 '허니 바이스' 리뷰에서 설명했듯,

독일출신의 이민자에 의해 설립되고
5대째 가업으로 맥주를 만들던 양조장이었습니다.

그러나 1988년 SAB Miller 에 의해 사들여지면서
그들의 자회사가 되었지만, SAB Miller 소속이라는것이
별로 드러나지 않는.. 마치 독립된 형태의 양조장 같습니다.

Leinies 는 위스콘신주의 Chippewa Falls 출신이고
Miller 도 같은 위스콘신주의 밀워키 출신인데,

Leinies 는 밀워키에도 그들의 두번째 양조장을 가지고
맥주를 양조하고 있다고 합니다.
 
- 블로그에 등록된 Leinenkugel 의 다른 맥주 -
Leinenkugel Honey Weiss (라이넨쿠겔 허니 바이스) - 4.8% - 2011.05.28 


클래식 앰버(Classic Amber)를 처음 보았을 때
저는 이것이 비엔나라거 스타일의 맥주라고 생각했지만,

Leinenkugel Red 라는 다른 제품이 비엔나라거였고
클래식 앰버는 올 몰트, 즉 100% 맥아 맥주였습니다.

Leinenkugel 의 맥주들 중에는 Original 이 있지만,
 이 제품은 홉,맥아 이외의 다른 재료가 포함된
'American Adjunct Lager' 로

한국사람들이 쉽게 생각하는 버드, 밀러, 쿠어스같은
"미국식'" 맥주가 Leinenkugel 의 오리지날이었습니다.

클래식 앰버는 독일의 맥주순수령에 따라
홉, 물, 맥아로만 맥주를 만든것으로,
Adjunct Lager 보다 한 단계 높은 페일 라거입니다.

쉽게 이해하시려면 Hite - Max 의 관계를 생각해보시면 됩니다.

 1516년 제정된 가장 오래된 식품관련 법인
맥주순수령을 지킨이유때문인지 Classic 이 있는 것 같네요 ~ 


올 몰트 라거라고해서 또 유럽식 프리미엄 라거로
예상하였건만, 색상이나 풍미, 맛등은 비엔나라거와 흡사했습니다.

향은 뭐 특별하다고 할 만한 것은 없었지만
앰버(Amber)라는 말이 어울리게 호박색을 띄고 있었고,

감브리누스나 칼스버그등의 프리미엄라거가 주는 그런 풍미가 아닌,
풍미자체는 사무엘 아담스의 보스턴라거와 견줄만한 수준으로,

탄산은 적고 에일에 가까울 정도로 부드럽고 진한느낌이나
맛은 보스턴라거와 전혀 다른 맛이었습니다.

처음에는 달달한 맛이 부드러운 풍미와 함께 접해지다가
살짝 과일같은 상큼함이 입안에서 퍼지는듯도 했으며,

후반부에는 홉의 쌉싸름함이 피어오르는 듯 했지만
전체적으로 위에 설명한 맛들의 세기가 강한 수준은 아니어서
자극적이지 않게 어지간한 선에서 마무리하는 느낌도 있는 맥주였습니다. 

개인적으로는 괜찮았지만, 조금만 더 터트려주면 괜찮을텐데
자꾸만 멈추는 내숭덩어리 맥주같은 라이넨쿠겔의
클래식 앰버(Classic Amber) 이었습니다.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