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다섯번째로 제 블로그에서 소개하는 영국 런던에 있는
Meantime(민타임) 브루어리의 맥주인
'IPA' - 인디안 페일 에일 맥주입니다.

민타임의 IPA 는 민타임브루어리의 대표맥주로
19세기에 만들어지던 전통적인 방식의 IPA를
재현하기 위해 힘쓴 역작입니다.

영국의 펍(Pub)을 방문하면 심심치않게
IPA 맥주를 발견 할 수는 있지만,
대부분이 현대의 입맛에 맞게 순하게 제조된 것으로
200년전 인도로 보내기 위해 강하고, 쓰게 만들었던
'IPA' 와는 많은 괴리를 보이고 있습니다.

- Meantime 브루어리의 다른 맥주들 -
Meantime London Stout (민타임 런던 스타우트) - 4.5% - 2010.04.12
Meantime Wheat (민타임 휘트) - 5.0% - 2010.05.07
Meantime London Pale Ale (민타임 런던 페일에일) - 4.3% - 2010.08.17
Meantime Union (민타임 유니언) - 4.9% - 2010.09.26


비어헌터 '마이클 잭슨 (가수가 아닌 동명이인)' 이 말하길
'극히 소수의 영국의 양조장만이 'IPA' 의 이름에 일치하는
IPA를 생산하고 있는데, 그 부분이 아쉽다' 라고 하였습니다.

그의 의견이 과장이 아닌게... IPA 가 영국에서 생겨난 맥주이지만..
진짜 IPA 를 맛 보려면 영국이 아닌 미국의 것을 택하라는 이야기가 있듯..
영국의 IPA 가 지나치게 전통을 존중하지 않은, 순하고 옅은 맛과 풍미로
대중의 입맛은 끌었을지는 모르나.. 본질은 점점 퇴색해가는 현실을
마이클 잭슨은 이를 매우 안타깝게 생각했습니다.

 하지만 현재 영국의 젊은 소규모 브루어리들에서 생산하는,
진정한 IPA 를 만들기 위한.. 대중의 취향과는 거리가 먼
무모하고 모험적인 옛스런 IPA 가 속속 등장하고 있습니다.

민타임의 IPA 도 그런 맥주들중의 하나로,
200년전의 IPA 그대로를 담아내는데 중점을 맞춘 맥주이며,
또 세간으로부터 성공적이라는 평을 받고 있습니다.

개인적으로 맛과 풍미가 강한 IPA 를 즐기는 저로서는
많은 기대와 흥분을 이 맥주에 가지게 되네요 ~


같은 런던에 있는 다른 소규모 브루어리인
더 커널(The Kernel) 에서 나온 IPA 보다
알콜 도수가 높길래 더 강하겠거니 생각했지만,

실제로 마셔보니 예상보다 부드럽고, 진득하면서
홉의 향이나 후반부에 남는 홉의 쓴맛이
'커널 IPA' 에 비하면 덜 자극적이면서 순하다 맛 보았습니다.

커널 IPA 가 무언가로 찌르는 듯한 자극을 가졌다면,
민타임의 IPA 는 어루만지는 듯하면서 조용하게 특징을 드러내는데,
제가 느끼기엔 민타임의 IPA 가 홉의 특색.. 특히 뒷맛의 씁쓸함이 남는
지속력이 기대했던 것 보다는 짧았습니다.

대신 거품이 많으면서 약간은 무겁고, 탄산은 매우 적으면서
살짝은 달작지근함과 동시에 알콜맛은 느낄 수 없는 맥주였습니다.

제 경험으로 비추어 민타임 브루어리의 맥주성향이 자극적이지 않기 때문에,
IPA 또한 그것을 따른것이라 사려되고, 저의 입맛이 이미 자극에 길들여져
민타임 IPA 에 반응을 하지 않는다는 생각도 들었습니다.

소망하던 스타일의 IPA 는 아니었지만, 전혀 실망스럽지는 않았습니다.
The Kernel IPA 보다 먼저 접했으면 평가가 달라질 수 있었던 맥주였던 것 같습니다~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산월 2015.02.09 00: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년 전의 IPA를 살리는데 중점을 두었다면... 영국 홉만 썼다고 봐도 무방한가요..? IPA하면 매번 캐스캐이드로 대변되는 미국홉의 특성만 접하게 돼 아쉬운 면이 있어서요ㅠㅠ 영국 홉만의 특성을 간직한 맥주를 대구에선 보기 힘든 것 같아서..

  2. 산월 2015.02.10 11: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