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북유럽 국가 에스토니아를 대표하는 크래프트 맥주

양조장인 뽀햘라(Põhjala)에는 Bänger 로 끝이 나는

이름을 가진 임페리얼 스타우트 제품들이 있습니다.

 

Winter Bänger, Szechuan Bänger, Italo Bänger 등으로

각각 해당 계절, 시즌, 지역 디저트를 컨셉으로하여,

 

여러 부재료들을 임페리얼 스타우트 맥주에 접목시킨

디저트 같은 맥주들이 Bänger 시리즈의 특징입니다.

 

- 블로그에 리뷰된 뽀햘라(Põhjala)의 맥주들 -

Põhjala Meri (뽀햘라 메리) - 4.4% - 2018.07.02

Põhjala Öö (뽀햘라 웨애) - 10.5% - 2018.09.17

Põhjala Kalana (뽀햘라 칼라나) - 8.0% - 2019.04.15

Põhjala Prenzlauer Berg (뽀햘라 프란츠라우어 베르크) - 4.5% - 2019.11.14

Põhjala Must Kuld (뽀햘라 무스트 쿨드) - 7.8% - 2020.02.17

Põhjala Torm (뽀햘라 토름) - 8.0% - 2020.04.09

Põhjala Baltic Pride (뽀햘라 발틱 프라이드) - 12.5% - 2020.08.18

Põhjala Õhtu (뽀햘라 오투) - 5.5% - 2020.10.15

Põhjala Neukölln (뽀햘라 노이쾰른) - 5.5% - 2021.05.23

 

오늘 시음하는 맥주는 Coco Bänger 라는 맥주로

맥주의 핵심 부재료들로는 토스팅한 코코넛과

코스타리카산 Caturra 커피 등이 언급됩니다.

 

요즘 크래프트 맥주시장의 트렌드가 부재료+디저트라

온갖 부재료들이 맥주에 들어가지만 무리수도 많습니다.

 

그러나 소위 검증된 부재료라 하면 코코넛과 커피가 있는데,

예전부터 스타우트/포터계에 많이 접목된 역사가 있을 뿐 아니라

그 맛이 익숙하기에 '낯섬=이상함'이라는 결론으로 가는 경우도 적습니다.

 

예를 들어 사람들이 그 맛을 인지하고 있을 확률이 적은 향신료인

넛맥(Nutmeg)이라던가 그레인 오브 파라다이스를 넣은 것 보다,

 

혹은 중국 사천성의 향신료와 찻잎등을 넣은 Szechuan Bänger 같은

실험작에 비교하면 오늘 코코뱅어의 컨셉은 참 안정적으로 보입니다.

 

 

색상은 임페리얼 스타우트답게 검은색을 띄었습니다.

 

구운 코코넛, 초콜릿, 향긋한 로스팅 커피, 당밀,

검붉은 과일 등등 거친 느낌 없이 달콤함 위주였습니다.

그리고 알코올에서 오는 향도 약간 맡을 수 있었습니다.

 

탄산감은 거의 없어 무디게 오지만 결함은 아니고,

질감이나 무게감은 알콜도수 10% 는 아득히 넘는

맥주답게 가라앉아있고 진득하고 끈적함을 유지합니다.

 

기본적으로 맥아를 비롯한 여러 단 맛이 깊게 깔립니다.

초컬릿이나 바닐라, 카라멜, 당밀 등이 복합된 느낌이라

흡사 단 맛이 나는 리큐르를 마시는 듯한 기분이었습니다.

 

단 맛의 이면에는 적당한 탄 맛과 로스팅 커피가 있는데,

코코넛, 초컬릿 등의 디저트와 같은 단 맛이 우세하다보니

검은 맥아에서 유발되는 거칠거나 쓴 맛은 거의 느끼지 못합니다.

 

쓴 맛 수치인 IBU 가 60 에 달한다는건 IPA 수준에 버금가지만

단 맛이 강하기에 마시는 내내 쓴 맛은 느낄 겨를이 없었습니다. 

쓴 맛 보다는 높은 알콜 도수에서 오는 알콜 맛이 두드러졌습니다.

 

개인적인 시음평은 코코넛과 커피를 잘 살리기는 했지만

다소 단 느낌이 강했다고 느꼈습니다만, 컨셉이 그런 맥주니 이해합니다.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