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작년과 마찬가지로 올해도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독일의 맥주 축제인 옥토버페스트가 취소되었습니다.

 

코로나만 아니었다면 지금쯤 축제가 진행될시기일거고,

그 때 나오는 전용 맥주를 옥토버페스트비어라 합니다.

 

다만 '옥토버페스트비어' 라는 표기는 가장 유명한

옥토버페스트가 벌어지는 독일 뮌헨시의 대형 양조장들에서

축제를 위해 만든것에만 붙일 수 있도록 보호받고 있습니다.

 

- 블로그에 리뷰된 리덴부르거(Riedenburger)의 맥주들 -

Riedenburger Emmerbier (리덴부르거 엠머비어) - 5.1% - 2013.04.02

Riedenburger Dolden Sud IPA (리덴부르거 돌덴 주드 IPA) - 6.5% - 2019.10.28

Riedenburger Einkorn Edelbier (리덴부르거 아인코른 에델비어) - 5.0% - 2020.01.21

Riedenburger Ur-Weizen (리덴부르거 우어-바이젠) - 5.2% - 2020.03.04

Riedenburger Dolden Bock (리덴부르거 돌덴 복) - 7.9% - 2020.05.19

Riedenburger Dolden Dark (리덴부르거 돌덴 다크) - 6.9% - 2021.01.17

Riedenburger Keller-Pils (리덴부르거 켈러-필스) - 4.7% - 2021.05.19

 

사실 독일에는 소도시에서 열리는 맥주 축제들이 꽤 많고,

그 때도 축제를 위해 제작된 맥주들이 제공되기는하지만,

옥토버페스트비어라는 이름을 쓸 수 없으니 Festbier 라 합니다.

 

독일의 많은 양조장들에서는 가을이되면 축제 때 즐기는

맥주들을 따로 병/캔 상품으로도 판매하고있는데,

 

예를들면 유명한 바이헨슈테판도 Festbier 를 만들고 있으며,

같은 독일이지만 뮌헨과 거리가 한참 떨어진 Bitburg 에 소재한

비트부르거(Bitburger)에서도 Festbier 를 내놓고 있습니다.

 

오늘 시음할 독일 리덴부르거 양조장에서 만든

비바 바바리아(Viva Bavaria)도 Festbier 에 속합니다.

시음하기에 지금이 시기적으로 가장 잘 어울릴 때죠.

 

 

연한 호박색(Amber)에 가깝고 다소 탁한 편입니다.

 

맥아에서 오는 달콤한 카라멜과 구운 빵의 고소함,

풀이나 꽃과 같은 홉 내음도 어렴풋하게 나왔습니다.

 

탄산기는 보통으로 특별히 청량하게 오진 않았으며,

질감이나 무게감은 차분하고 안정적이고 무겁지 않은

중간 수준인데 성질만으로는 둔켈 라거쪽과 비슷합니다.

 

맥아적인 단 맛은 맛에서는 뉘앙스만 있지 길게 남진 않고

구수한 식빵 테두리나 곡물 빵, 크래커 등이 인상적입니다.

 

홉에서 나오는 쓴 맛은 적은 편이었고 맛에 있어서도

약간의 풀,꽃 등의 독일 홉 특징들만 엿보였을 뿐입니다.

그리고 끝으로 갈 수록 군더더기 없이 깔끔하게 떨어집니다.

 

사실상 단 맛을 제외한 맥아에서 오는 맛이 메인 캐릭터이지만,

그것 조차도 자극적이지 않고 스무스하게 나오는 상태였기에

가을이라는 계절에 마시기 좋은 라거에서는 어울리긴합니다.

 

다만 어떠한 자극을 원했다면 그것과는 거리가 먼 맥주였습니다.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