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구르는 돌 이라는 이름을 가진 '롤링 락(Rolling Rock)' 은
1939년 미국 웨스트 펜실베니아주에 소재한
Lactrobe 양조장에서 탄생한 라거맥주입니다.

다른 유명 미국라거맥주들 밀러, 버드, 펩스트등에 비하면
늦게 시작된 후발주자이나, 적극적이고 공격적인 마케팅으로
미국에서 사랑받는 국민맥주들 중 하나가 된 '롤링 락' 입니다. 

'롤링 락' 의 인기는 그리 얕지 않은데, 2006년 미국의 안호이저 부시 버드와이저가
Lactrobe 양조장을 매입하였고, 생산라인을 뉴 저지주로 옮겨
Rolling Rock 을 양조하려하자, 이에 반발한 시민들이 보이콧을 벌이게 되었죠.

결국 안호이저 부시는 '롤링 락' 맥주의 병 뒷면에 새겨져있는 유명한 서약을
(Lactrobe 생산라인에서 나오고, 소비자의 입맛과 즐거움에 맞추며, 산의 샘물로 만든다)  
지킬컷을 약속함으로서 인수를 끝 마칠 수 있었습니다.


사실 오늘 제가 매우 피로하여 글쓰기를 미루려고 하였으나,
그렇게 되지 않은 것은 꼭 오늘이여야만 하는 이유가 있었기 때문입니다.

'롤링 락' 맥주와 숫자 33 에 연관된 설화에 관한 추측이 난무해서이죠.

Rolling Rock 병의 뒷편, 서약문이 새겨진 아래에는 '33' 이 적혀있는데,
뜬금없지만 왠지 의미심장해 보이기에 많은 사람들은 그 의미를 유추하기 시작했습니다.

일단 브루어리의 설립이 1939년이기에 년도에 관한 것은 아니지만,
많은 이들은 1933년 미국에서 가장 어리석은 법안이었다던
'금주법' 이 해지된 해(1933)를 기념하기 위함이라 합니다.

또 몇몇은 양조장내 최고 양조가의 집무실에서 양조장으로 통하는
계단이 '33' 개었다는 주장을 펼치기도 했고,

 롤링락의 서약에 적힌 단어의 갯수가 33개이기 때문이라는 설도 있죠.
이외에도 열거하지 못한 사항등이 몇가지 더 있습니다. 

그러나 정작 논란거리를 제공한 양조장은 홈페이지에
'33의 신비' 라고 소개하면서도, 추측들만 열거하며
모두 일리가 있다고만 설명할 뿐, 진실은 알려주지 않고 있네요.

그리고 숫자 '33' 으로 '롤링락 데이' 를 만들었고,
바로 오늘 3월 3일이 롤링락 맥주 마시는 날입니다.
 
한국은 3월 3일이 거의 저물었지만,
저 멀리 미국에서는 많은 이들이 롤링락을 즐기고 있겠군요.


Extra Pale 이라는 부제가 수긍이가는
밝은 연두색을 발하는 맥주 '롤링 락' 을

좋게 표현하면 아주 깨끗하고 청정한 맥주..
나쁘게 말하면 무미건조하고 매력없게 다가왔습니다.

탄산의 강도는 상당히 짜릿하고,
정말로 가볍고 연한 질감이 있었습니다.

그러나 그 연함이 맛에서도 어김없이 나타나서
마치 라이트(Light)맥주를 마시는 듯 했으며,
쓴 맛, 고소함, 기타 맛등을 찾아 볼 수 없었습니다.

이렇게까지 표현하고 싶지는 않았지만,
탄산수를 마시는 느낌이었으며, 지금까지 마셔보았던
맥주들중에서(Light,무알콜 제외) 손에 꼽을 정도로 약하고
심심했던 제품으로 기억에 남을 것 같습니다.

저는 좀 많이 실망스러웠지만, 평소 이런 류를 즐기시는 분들
'아사히 수퍼 드라이' 가 쓰다고 생각하는 
소비자들이 즐기면 괜찮을 것 같습니다.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era-n 2011.03.04 13: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삼겹살데이맥주군요.

  2. 어부 2011.03.16 20: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리뷰할 가치가 없는 맥주는 없다고 하실지 모르겠는데, 이 Rolling Rock은 정말 별롭니다. 전적으로 돼지님 리뷰에 동감하구요, 취향 나름이겠지만 이걸 좋다고 마시는 미국 친구들을 보면 답답하더라구요. 밀러, 버드와이져 류의 라거만 진짜 맥주인줄 아니까요.

    • 살찐돼지 2011.03.17 00: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좀 거센표현이지만.. 완전 맛이 없었습니다. 이 맥주에 팬들이 있다는것이 놀라울 정도로요.. 오히려 부드럽고 순한 것으로 정평이난 밀러 제뉴인이 더 깊은 맛을 내는것 같다고 느껴질 수준이었죠.

  3. 잉여킹 2015.02.27 10: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 외국 리뷰어가 국산(한국산) 맥주를 리뷰할때 '롤링락 같은 맛' 이라고 표현하던데 그런 느낌인가 보군요

  4. AVGN 2016.02.22 01: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주로 고전 똥게임을 리뷰하는 앵그리 비디오 게임 너드, 줄여서 AVGN, 우리말로 빡친 겜덕후라는 양키... 아니 양반이 리뷰영상 중간중간에 이 롤링락을 마시며 유명해졌죠.

  5. 의외로 2017.04.10 06: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거 의외로 괜찮습니다 특히 윗분처럼 밀러라이트 버드라이트 같은 연하고 톡쏘는 계열 좋아한다면 상당히 괜찮아요.
    한국 맥주처럼 마셔도 안취하는 물에 술탄 느낌이 아니라 그냥 연한 맛이라 괜찮음.
    주량이 약하고(맥주한병) 흑맥이나 딮한 맛을 싫어하는 어린애 입맛이라 집근처 호프집(피자집)에서 시즌으로 나오는 오렌지 맥주나 평범하게 맛있는 사이다(Cider) 에일종류나 좀 먹는데 롤링도 가볍게 마시기 좋아요.
    사실 진짜 애주가라는 분들이 마시는 술(어머니께서 좋아하시는 술)은 너무 진하고 써서 한입마시고 으엑 인데...
    버드 와이저도 쓰다고 느껴서(프리미엄도 써서 못마시는 루저) 버라 드시는 분들이면 이쫗이 가격도 괜찮고 맛도 괜찮음.
    단지 아쉬운 점은 손바닥 동네 가장큰 할인점인 M마켓에서 판매하지 않는지라 CVS나 QD에서 구매해야한다는 것?
    그리고 맥주엔 역시 라임껴서 마시는게 맛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