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맥주를 관심있게 즐기시던 분이라면 이런 상상쯤은

한 번 해보지 않으셨을까? 예상해 봅니다.

'맥주에 초컬릿이 들어가면 어떨까? 어울릴까?'

 

이러한 호기심은 애꿎게도 머드쉐이크 초코로 전달되어

국내에서 '초코 맛 맥주' 라는 어이없는 타이틀을

이 보드카 바탕의 RTD 제품이 얻게 되었습니다.

 

사실 한 동안 국내에서 리얼 초컬릿이 함유된 맥주가 없었지만..

최근 들어 수입된 '영스 더블 초컬릿 스타우트'  덕분에

상상에 부합하는 맥주 + 초컬릿의 맛을  이제 경험할 수 있게 되었죠.

 

사무엘 아담스의 초컬릿 복(Chocolate Bock) 또한

영스(Young's)의 제품과 유사한 컨셉의 제품으로

 

이 같은 제품들이 세간에 많이 알려져야 머드쉐이크 초코가

초코렛 맥주라는 잘못된 현상을 바로잡을 수 있겠습니다.

 

 

 

- 블로그에 리뷰된 사무엘 아담스(Samuel Adams) 맥주들 -

Samuel Adams Boston Lager (사무엘 아담스 보스턴 라거) - 4.8% - 2009.08.30

Samuel Adams Winter Lager (사무엘 아담스 윈터 라거) - 5.6% - 2011.05.17

Samuel Adams Noble Pils (사무엘 아담스 노블 필스) - 4.9% - 2011.06.24

Samuel Adams Summer Ale (사무엘 아담스 썸머 에일) - 5.3% - 2011.07.30

Samuel Adams Alpine Spring (사무엘 아담스 알파인 스프링) - 5.5% - 2012.04.19

Samuel Adams Octoberfest (사무엘 아담스 옥토버페스트) - 5.3% - 2012.10.24

Samuel Adams Old Fezziwig Ale (사무엘 아담스 올드 페지윅 에일) - 5.9% - 2012.12.04

 

 

오늘의 주인공 사무엘 아담스 초컬릿 복(Chocolate Bock)은

말 그대로 초컬릿이 함유된 독일식 복(Bock) 맥주입니다.

 

일반맥주들 보다 강한것이 하면발효 복(Bock)맥주지만..

역시 대중성과 매니아성, 두 마리 토끼를 잡는 법을 아는

'사무엘 아담스' 양조장은 5.8%의 겨울한정 복맥주를 만들었군요.

 

매니아층에서는 '5.8%의 복(Bock)은 좀 약한거 아니야?' 라고

생각할 수도 있지만, 도수가 높지만 맛이 허전한 제품보다는

도수가 비교적 낮더라도 맛이 탄탄한게 더 나을 것 같네요.

 

여하튼 기본 스타일은 독일식 복이기 때문에 사용된 홉은

노블홉들인 테트낭(Tettnang)과 스팔트(Spalt)들이며,

 

가장 중요한 재료인 초컬릿은 카카오 열매로서 첨가되었는데

에콰도르, 가나, 마다가스카르 산 이라고 합니다.

 

 

향에서는 노블 홉의 정제되고 화사함이 돋보임과 동시에

카카오 열매 특유의 향이 뿜어져나오고 있었습니다.

색은 어두운 갈색 - 검은색 사이에 걸쳐있었고요.

 

탄산감은 많이 자제된듯한 느낌인데,

복(Bock)이 본래 맥아적인 느낌(Malty)가 강해

부드럽고 진득하며 깊은 무게감이 지배적이기 때문이죠.

 

초컬릿 복 역시 청량감보다는 따스함을

탄산의 터짐과 연한 입에 닿는느낌보다는

점성이 질고 부드러운 쪽이 강화된 맥주였습니다.

 

맛은 먼저 부담스러운 알콜의 맛은 없었으며

맥아적인 맛(Malty)위주로 편제되어있었고

노블홉이 우아한 풍미로 살짝 어루만진다는 인상이었습니다.

 

쓴 맛은 사실상 없었다고 봐도 무방한 수준이었기에

맥주를 즐기지 않는 사람에게도 어필할 수 있을것 같습니다.

 

무엇보다도 초컬릿스러운 맛이 강하게 드러나는데

검은 색 맥주에서 보통 드러나는 그을리고 탄 듯한

쓴 맛이 없는채, 단 맛이 고스란히 담겨져있었네요.

 

영스(Young's) 초컬릿 스타우트와 비교하자면

거친 맛은 많이 빠진 초컬릿 맥주라고 생각되었습니다.

 

오늘의 사무엘 아담스 초컬릿 복은 평소 꿈꾸던

초컬릿 맥주의 이상에 가까웠던 맥주였습니다~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비어트리 2012.12.17 22: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태원에서 다시 구할수 있으면 좋겠는데ᆢ ㅠ

  2. era-n 2012.12.18 11: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초콜릿맛 맥주로도 공감이 잘 안되면 코코아맛 맥주라고 하면 좀더 쉽게 공감할 것 같아요.
    영스 꺼에 비해 부드러움은 적지만 대신 쓴맛도 적어서 이게 더 여성들한테 어필할 것 같아요.
    물론 시중에 구하기 너무 어려운 맥주지만....ㄷㄷㄷ

  3. master um 2012.12.18 17: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초콜릿 넘 사랑하는데 맥주로도 있네요....^^ 와우 먹고싶당...

  4. 맥주너굴 2013.12.14 04: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Samuel smith 에서 나오는 Organic Chocolate Stout는 마셔봤는데, 사무엘 아담스 Chocolate Bock 은 들어보기만 하고 못마셔봤네요.. 시골에 사는지라 구할 수가 ㅜ_ㅜ

    • 살찐돼지 2013.12.15 15: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사무엘 아담스보다는 사무엘 스미스가 더 구하기 어려울 것 같은데.. 아닌가 보네요. 영국에서는 사무엘 스미스가 생각보다 구하기가 어려운지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