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미국의 자본으로 구성된 미국 내 최대규모의 양조장

Boston Beer Company 의 맥주 브랜드 사무엘 아담스에서

가을에도 어김없이 출시한 시즌 맥주인

옥토버페스트(Samuel Adams Octoberfest) 입니다.

 

오늘 저는 '옥토버페스트' 제품을 리뷰하게 됨에 따라

사무엘 아담스의 계절 맥주 순환 코스를 완주하게 되었습니다.

 

알파인 스프링(봄)-썸머 에일(여름)-옥토버페스트(가을)-윈터 라거(겨울)인데

사실 사무엘 아담스에서는 계절 맥주가 위에 열거한 4 종류만 있는 것이 아니고,

이보다 훨씬 많은 숫자인 총 20 가지의 시즌맥주가 만들어지고 있습니다.

 

봄에는 화이트 에일(White Ale), 여름엔 쾰쉬(Kölsch),

가을 펌킨 에일(Pumpkin Ale), 겨울은 초컬릿 복(Chocolate Bock) 등도 있죠.

 

우리나라 일반 시장에 판매되는 국산 병/캔맥주 총 가짓수가

15개 남짓으로 알고 있는데, 사무엘 아담스는 시즌맥주만해도

국산 맥주의 종류보다 더 많군요. 스타일의 다양성은 말할 것도 없고요.

 

 

- 블로그에 리뷰된 사무엘 아담스(Samuel Adams)의 다른 맥주들 -

Samuel Adams Boston Lager (사무엘 아담스 보스턴 라거) - 4.8% - 2009.08.30

Samuel Adams Winter Lager (사무엘 아담스 윈터 라거) - 5.6% - 2011.05.17

Samuel Adams Noble Pils (사무엘 아담스 노블 필스) - 4.9% - 2011.06.24

Samuel Adams Summer Ale (사무엘 아담스 썸머 에일) - 5.3% - 2011.07.30

Samuel Adams Alpine Spring (사무엘 아담스 알파인 스프링) - 5.5% - 2012.04.19

 

 

사무엘 아담스 옥토버페스트(Octoberfest)는 이름에서 엿 보이듯,

독일식 Märzen / Octoberfest 스타일의 라거맥주입니다.

 

사무엘 아담스에서 기록한 '옥토버페스트' 맥주에 관한 설명을 보면

깊고 진한 붉은 호박색을 띄고 있으며, 카라멜과 토피(Toffee)의

달작지근한 맥아의 풍미(Malty) 위주로 설계했다 합니다.

 

기본맥아로는 사무엘 아담스식 아메리칸 두 줄 페일 몰트와

뮌헨 10L 맥아, 특수맥아로는 카라멜 60L 맥아 등이 사용되었으며,

 

홉으로는 독일의 대표적인 노블(Noble)홉 들인

테트낭 테트낭어(Tettnang Tettnanger)와

할러타우 미텔프뤼(Hallertau Mittelfrueh)이 쓰여졌습니다.

 

노블홉 위주에 IBU가 15 밖에 안된다는 점을 살펴본다면,

확실히 홉의 특성보다는 맥아에 중점을 두었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맑고 투명한 깊은 붉은빛 호박색이 매우 인상적이었던

참 색상 아름답게 잘 빠졌다는 생각이 들었던 맥주였으며,

 

꽃과 같은 향기가 달작지근한 카라멜이나 토피(Toffee)의

향과 어울러져 코에 달콤함을 선사하고 있었습니다.

 

아무래도 맥아에 중점을(Malty) 둔 맥주이다보니

가볍고 청량하며 탄산감이 터지는 질감보다는

끈적거리는 듯한 점성과 부드러운 입에 닿는 느낌

5.3% 의 맥주치고는 나름 무게감이 있다고 느껴졌습니다.

 

확실히 맛에 있어서는 카라멜스러운 맥아의 맛이

강하게 맥주안에서 군림하고 있다고 생각되었으며,

 

노블홉의 꽃과 같은 아름다운 맛과 향이

지나치게 맥아의 단 맛으로 편향되지 않도록

중심을 잡아주고 있는 듯 했습니다.

 

확실히 홉에서 비롯하는 쓴 맛은 찾아보기 어려웠으며

맥아의 단 맛과 부드럽고 육중한 질감이 주인공인 맥주였습니다. 

 

본토에서 온 파울라너 옥토버페스트(Oktoberfest)와 비교해 보았을때,

사무엘 아담스의 것이 도수가 0.7% 낮은 만큼.. 남은 당이 많아

좀 더 풍부하고 진한 단 맛을 보여주고 있었습니다.

 

평소 깔끔한 옥토버페스트 맥주를 원한다면 '파울라너'쪽으로

깊은 맛을 추구하면 '사무엘 아담스' 선택하는게 좋을 것 같습니다~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바보새 2012.10.25 11: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 저나 남편과는 정 반대의 평이... ^^;; 몰트가 좀 더 부각되었으면... 조금 더 달고 무게감이 느껴졌으면... 하는 느낌이었거든요. 아예 도수를 좀 더 높게 만들었더라면 좋았을 것 같은데... 이건 뭐 취향이기도 하니까요. :)

    저희는 오히려 파울라너 옥토버페스트가 좀 더 묵직한 맛이었다고 생각했는데... 이건 어쩌면 수입된 캔 버전만 기억해서 그럴 수도 있겠다 싶지만요. (아무래도 물 건너오면 맛이 좀 달라지는 듯 ㅎㅎ) 작년 여행 때 생맥으로 마셨을 때... 의외로 밍밍(?)해서 좀 놀랐는데, 슈나이더로 신나게 달린(?) 뒤라서 그런가보다... 했거든요. ㅎㅎ ;;

    • 살찐돼지 2012.10.26 12: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사람의 취향이 이렇게 다르다는 것을 새삼스럽게 다시 한 번 느끼게 되네요~

      개인적으로 파울라너 옥토버페스트는 헬레스 라거스런 면모가 있었는데,
      사무엘 아담스는 엠버에일이나 비엔나스러운 라거같았어요~

  2. ...... 2012.10.25 20: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얼마전에 백화점에서 구입했는데.. 예상외로 그리 안비싸서(?) 놀랐습니다..
    (그리고 옆에 있는 히타지 뭔 에일인진 몰라도 33,000짜리 보고 기겁을..;;)

    옆에 일반 샘아저씨와 200원 차이였나..ㄷㄷ 이런 개념찬 가격일 줄이야..

    맛은 역시나더라구요..^^b

  3. 옥토버 샘아담스 2013.10.04 13:3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거 맛이 허니브라운이랑 굉장히 비슷해서 깜짝 놀랐어요.

    pumpkin ale은 정말 한번 먹어보고 싶네요! 색다를 것 같고 맛있을 것 같아요! 호박맥주라니 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