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독일맥주 종류중에 보면 Bock(복)비어라는 종류가 있습니다.
처음엔 복비어가 뭔지도 모르고
그냥 마셔봤는데 맛도 상큼하니 괜찮았지만
생각보다 다른 맥주보다 빨리 취하는 느낌이 있어
자세히 들여다 보니 알콜도수가 최소 7%는 넘는 맥주들이었습니다.
그중에서도 이번에 소개할 아벤티누스는 8.2%의 도펠(더블)복비어니
도수가 더 강한 복비어에 속하죠.

처음에는 어지간한 바이스비어를 출시하는 기업
예를들면 파울라너,에어딩어,슈나이더,아우구스티누스등에서
복비어를 출시하는 것을 보니
밀맥주에서 좀 더 도수를 강하게 만든 비어가
복비어구나 했지만..

복비어도 독일에서는
상면발효하는 Weizen Bock과
하면발효하는 Bock으로 나뉜다는 것을 알고는
역시 독일 맥주를 다 마셔 보기 전까지는
독일맥주에 대해 좀 안다고 함부로 말해선 안되겠다고
느꼈습니다..

안타깝게도 제가 있는 바이로이트에서는
대부분 뮌헨에서 올라온 바이젠복이어서
하면발효 Bock을 맛 볼 수 없는게 안타깝군요..


슈나이더 아벤티누스는 바이젠복의 효시라고 합니다.
원래 독일 니더작센(Niedersachsen)주의 브라운슈바이츠에서
만들어지던 하면발효 Bock비어가
우연한 기회를 통해 바이에른 주 뮌헨에 오게 되었는데
그 맛에 반한 바이에른공작 빌헬름 4세가
그곳에서 기술자를 불러들여 뮌헨식의 복비어를 만들엇는데
그것이 복이 되었고, 또 바이에른식의 바이스비어와 합쳐져서
바이스비어-복이라는 퓨전제품이 탄생했다고 합니다.

(http://blog.naver.com/faveme/30003363523)
님의 블로그 내용을 참조했습니다. 

라벨에서 보이듯 바이젠 슈타르크(독일어로 강하다는 뜻입니다)에다,
도펠복(더블복)이라 알콜도수가 다른맥주에 비해
상당히 높은 맥주기는 하지만
맛을 보면 생각보다도 쓰지 않고
카라말즈(카라멜맛이 좀 나는 말즈) 때문인지..
약간의 초컬릿맛도 나고
초컬릿향이 코끝을 향긋하게합니다.
그리고 바이젠복(바이스비어 복비어)라서 그런지
풍부함과 부드러운 맛도 괜찮습니다.

하지만 알콜도수가 말해주듯
마시기 전 향을 맡으면
느낄 수 있는 알콜향과
넘길 때와 넘기고 나서 뒤에 남는 알콜맛이
술을 마셨다라는 느낌이 들게 해줍니다.
확실히 일반맥주를 마셨을 때 보다
몸에 오는 반응도 빠르고요

슈나이더바이스에 관해서 관심있는 분은
이 사이트주소로 방문해 보세요
www.schneiderweisse.de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1.04.08 06: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국내 맥주 리뷰 관련 블로그 중에서는 살찐돼지님 블로그가 가장 충실한 것 같습니다.
    Schneider Aventinus는 제가 제일 좋아하는 밀맥주네요. 비싸서 자주는 못마시지만 강렬한 향이 일품이지요. 이걸 마시고 빈잔을 탁자에 놓고 잤던 적이 있는데 아침까지 거실에 향이 나더군요.

    • 살찐돼지 2011.04.08 22: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렇게까지 말씀해주시다니 정말로 감사합니다.
      슈나이더 아벤티누스 바이젠복 시음기는 정말 오래전인 제 블로그 초창기때 작성한 것인데, 지금 다시보니 좀 오글거리네요 ㅋ.

      이후로도 여러번 마셨던 맥주로, 저도 상당히 좋은 기억으로 남아있는 맥주입니다. 현재 한국에 들어오는 복(Bock)비어는 하나도 없기에 더욱 간절히 그리워지네요..

  2. Deflationist 2011.10.10 12:3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 좋은데 La Fin du Monde에서와 같은 향이 나는군요..ㅠㅠ
    코리안더 씨를 넣으면 이런 향이 나는 것으로 아는데
    이 맥주에도 혹시 넣은게 아닐까 싶은데..
    아님 뒷라벨에 정향(clove)이 언급되어 있는데 그 향인지, 확실치가 않네요.

    • 살찐돼지 2011.10.11 19: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제가 아직 퀘벡의 La Fin du Monde 를 마셔보지 못해서 어떻다고 의견을 제시할 수는 없지만.. 그래도 슈나이더 아벤티누스는 코리엔더 씨를 넣지 않았을거예요.

      독일출신 맥주잖아요. 뒷 라벨에 Clove 에 관한 언급을 저는 본 적이 없는데 나중에 다시 찾아봐야겠네요.

      그나저나 La Fin du Monde 의 맛은 어떤가요? 위키피디아에 검색해서 나올 정도면 꽤나 이름난 맥주로 보이는데요?

    • Deflationist 2011.10.11 22:15  댓글주소  수정/삭제

      제 입엔 과일같은 단맛이 강했습니다. 씁쓸함은 거의 느낄 수 없을 정도로 끝에 살짝.. 대체로 진한 상큼함이 강한 맛인 것 같았습니다.

      제가 가는 샵 아주머니에 따르면, 어떤 사람은 오직 이 맥주만 고집한다고 하더군요. 하지만 저는 그 특유의 고수향 때문에 세상의 끝에 선다면 다른 맥주를 마실 것 같습니다..^^

    • 살찐돼지 2011.10.12 22: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조금 더 살펴보니 캐나다에서 만든 벨기에 트리펠식 맥주네요. 트리펠에 고수향이 나니, 대강 어떨지 짐작은 가지만, 그래도 마셔보고 싶네요 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