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뉴욕의 식스포인트(Sixpoint) 양조장의 초창기부터

함께 해온 Sweet Action 은 마스코트 같은 맥주로,

이 맥주의 스타일에 관한 각각의 해석도 많습니다.

 

본래 탄생은 파티에 가져갈 맥주로 의뢰를 받았는데,

라거 같은 맥주 + 밀맥주 + 페일 에일의 조합이었고

고민결과 탄생한 맥주가 Sweet Action 의 모태가 됩니다.

 

한동안은 이 맥주가 여러 사이트나 잡지등을 통해

Cream Ale 이라는 하이브리드 맥주 타입으로 소개되었고,

조금 더 크래프트 맥주답게 홉이 강조되었다 회자되었습니다.

 

- 블로그에 리뷰된 식스포인트(Six Point) 양조장의 맥주들 -

Sixpoint Bengali (식스포인트 뱅갈리) - 6.5% - 2015.07.16 

Sixpoint Global Warmer (식스포인트 글로벌 워머) - 7.0% - 2016.02.17  

Sixpoint Jammer (식스포인트 재머) - 4.0% - 2016.11.29

Sixpoint The Crisp (식스포인트 더 크리스프) - 5.4% - 2017.03.26

Sixpoint C.R.E.A.M. (식스포인트 크림) - 7.2% - 2017.06.07

Sixpoint Resin (식스포인트 레진) - 9.1% - 2017.09.08

Sixpoint 5Beans (식스포인트 5빈즈) - 10.0% - 2018.01.16

 

하지만 식스포인트 양조장의 제품 설명 어디에도

크림 에일(Cream Ale)이라는 표기는 등장하지 않고,

 

본인들도 그런 외부의 이야기를 의식했는지

"Our quest to classify SWEET ACTION has ended;

it’s a beer your brain can’t categorize,

but instead speaks directly to your palate" 라고

맛으로 스타일을 판단해 달라고 적어놨습니다.

 

밝혀놓은 것은 블론드 에일 + 밀맥주 + 페일 에일의

혼합이며, 홉은 미국의 Simcoe)를 사용했다고 합니다.

 

맥아의 단 맛과 홉의 쓴 맛의 균형을 맞추는게 컨셉으로

맥주 자체는 무난하고 쉽게 마실 수 있는 제품입니다.

 

 

살짝 탁한 짙은 금색을 띄고 있었습니다.

 

아주 짜릿하진 않아도 적당한 감귤 향과

솔이나 흙과 같은 홉의 향이 묻어나왔고,

밀반죽 같은 고소함과 캔디 같은 향도 납니다.

 

평균적인 페일 에일의 탄산감을 지녔으며,

질감측면에서 조금 더 미끌미끌해진 느낌에

무게감은 무겁기보다는 다소 안정감이 전달됩니다.

부드럽고 쉬우면서도 매끄러운 맥주라 봅니다.

 

은근한 시럽, 꿀과 같은 단 맛에 비스킷과 같은

고소한 면모가 있지만 단 맛이 물리진 않습니다.

 

유들하게 다가오는 맥아 단 맛 위로 홉의 맛은

풀, 솔, 감귤과 같은 풍미와 약간의 쓴 맛을 동반했고

 

뒷 맛에는 크림비스킷과 같은 달고 고소한 여운이 남는게

일반적인 다른 페일 에일과의 차이점이라 보았습니다.

 

Sweet Action 이라는 이름이 잘 발동된 뒷 맛이었고

부드럽고 매끄러운 페일 에일 느낌 맥주를 찾는다면

식스포인트의 Sweet Action 이 괜찮게 다가올겁니다.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