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유명도에 비해 제 블로그에는 늦게 소개되는

스톤(Stone)의 Arrogant Bastard Ale 입니다.


우리말로는 '건방진 새끼' 정도로 해석되는

이 제품은 미국 크래프트 맥주 업계에서

손에 꼽을 수 있는 캐릭터화 된 맥주입니다.


저 또한 옛날에 스톤(Stone) 양조장에 관한

이미지를 라벨에 그려진 건방진 가고일로 인식했고,


마치 넌 이 맥주를 마실 자격이 없다는 식으로

"You're not worthy" 라 얘기하는 것 같았죠.


- 블로그에 리뷰된 스톤(Stone) 양조장의 맥주들 -

Stone Levitation ale (스톤 레버테이션 에일) - 4.4% - 2010.10.06

Stone Imperial Russian Stout (스톤 임페리얼 러시안 스타우트) - 10.5% - 2010.12.30

Stone Old Guardian (스톤 올드 가디언) - 11.1% - 2011.01.09

Stone Go To IPA (스톤 고 투 IPA) - 4.5% - 2015.07.20

Stone Cali-Belgique IPA (스톤 캘리-벨지크 IPA) - 6.9% - 2015.09.02

Stone Coffee Milk Stout (스톤 커피 밀크 스타우트) - 5.0% - 2015.11.21

Stone Smoked Porter (스톤 스모크드 포터) - 5.9% - 2016.04.19

Stone Pataskala Red IPA (스톤 파타스칼라 레드 IPA) - 7.3% - 2016.06.15

Stone Mocha IPA (스톤 모카 IPA) - 9.0% - 2016.08.20



Stone Arrogant Bastard Ale 은 American Strong Ale 이라는

다소 광범위하고 애매한 스타일을 대표하는 맥주들 중 하나입니다.


사실 IPA 나 Imperial Stout, Barley Wine 등등도

충분히 American Strong Ale 의 의미에 부합하긴 하나

그들은 스타일이 독자적 고유명사화되어 구분되긴 합니다.


American Strong Ale 의 특징은 약간 Strong Amber 나

Old Ale 등의 맥아적인 부분이 다소 강조된 맥주면서

홉(Hop)의 특징도 잃지 않은 타입으로 볼 수 있습니다.


 Red IPA 나 East Coast IPA , Old Ale 등등

여러 부분에 걸쳐있으면서도, 그들 가운데 스스로

'스타일이 XXX 입니다' 라고 확실히 밝히지 않은

제품들이 종종 American Strong Ale 에 묶이기도 합니다.



다소 짙은 호박색, 마호가니 색상을 띕니다.


풀, 꽃, 베리류 등의 향을 맡을 수 있었고

카라멜, 토피, 빵 등의 맥아 향도 나옵니다.

맥아 향이 달고 진득하다기보다는

고소함과 아늑함이 느껴진 향이었습니다.


탄산은 많지도 않고 적지도 않습니다.

입에 닿는 질감은 7.2% 에서는

안정감있고 포근한 느낌을 주었으며,

미디움과 풀바디의 사이에 놓였습니다.


카라멜, 토피, 검붉은 건과일, 빵,

약간의 당밀 등등의 맥아 맛이 납니다.


마시다보면 희미한 스모키(Smokey)가 있고

달고 고소한 맥아 맛 위주로 나타납니다.


홉(Hop)의 맛도 느껴지긴하나 Amber Ale 이나

Red IPA 에서 나타나는 쓰고 향나는 홉이 아닌

솔이나 나무, 꽃 등으로 표현할 맛들입니다.

약간의 씁쓸함이 마시고 나면 입에 남아줍니다.


Stone Arrogant Bastard Ale 을 마실때마다

느끼는 감정이지만 자극적이고 파격적일 것 같은

외관이나 슬로건과는 다르게 실제 맥주는

차분하고 맥아쪽으로 정제된 느낌이 있습니다.


갓 나왔을 당시인 1997년에는 어땠을지 몰라도

지금은 워낙 자극적이고 쇼킹한 맥주들이 많아

 Arrogant Bastard Ale 이 무난해 보일 수도 있습니다.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