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일본의 아사히주류에서 생산되며, 우리나라에 정식수입되는
일본맥주들 중에서 유일한 발포주인 아사히 스타일 프리 입니다.

2009년 3월부터 아사히 죽센과 함께 한국에 정식수입되기 시작했는데,
지난 8월 삿포로 드래프트 원(Sappro Draft One)편에서
일본의 발포주와 제 3의 맥주에 대해 다룬적이 있어
발포주에 관하여 다시 이야기 하지는 않겠습니다.

우선 일본맥주계에서는 맥주와 발포주 제 3의 맥주의 경계선을
구분하고 있는터라, 일본에서는 스타일프리가 맥주로 취급되지는 않지만,
한글로 된 설명표시에는 제품유형에 발포주가 아닌 맥주라고 되어있습니다.

한국사람들이 일본맥주 체계에까지 신경쓸 겨를도 없으니
편의상 그냥 맥주라고 표시하는 것은 무방하다고 보지만,
그래도 발포주라는 것이 일반맥주에서 맥아함량을 낮추어
가격을 낮추는 저가정책에서 나온 맥주이기 때문에,
일반맥주보다는 가격이 저렴한데,
한국에서 스타일 프리에게 책정된 가격은
아사히 수퍼드라이나 쿠로나마(흑생), 기린 이치방등과 동일한 가격입니다.

발포주인 만큼 그것들 보다 더 저렴한 가격이
되야 하는게 정상이 아닐까 생각해 봅니다..  


아사히 스타일 프리의 가장 부각되는 특징으로는
당분이 제로인 맥주라는 점이죠.
당분을 제거하였기 때문에
다이어트때문에 고민인 현대인들에게
좋은 대안이 되어줄 수 있는 맥주입니다.

100ml 당 24kcal 이니까..
350ml 한 캔을 마시게 되면 84kcal를 섭취하는 군요.
미국의 밀러 라이트와 비슷한 모티브로
생산된 맥주라고 할 수 있으며,
밀러 라이트처럼 2007년 일본에서 출시 되었을 때,
큰 인기를 끈 제품이라고 합니다.
살찔걱정에 얽매이지 않고
자유롭고 편안한 기분으로
맥주를 즐기자는 취지로
Style Free 라는 이름을 지은 것 같습니다.

그런데 제가 생각하기로는
맥주를 마시기 때문에 살찌기 보다는
맥주와 같이 먹는 기름진 안주가
살을 찌게 하는 더 큰 요인이라 보여지네요 ~ 


스타일프리를 마시면
상당히 산뜻하고 깔끔한 맛을
느낄 수가 있는 것이 특징입니다.

잡맛이 없는 깨끗한 맛이 있으며,
홉의 향과 맛을 어렴풋하게 나마 감지 할 수 있네요.
쓰지는 않고 일관되게 깔끔한 맛을 선사하기에,
어느누구나 편하게 즐길 수 있는 스타일프리입니다.

개인적인 입맛에는 부합하지 않는 맥주이나
평소 맥주가 쓰다고 생각해서 멀리하셨던 분이라면
아사히 스타일프리에 한 번 도전해 보실 만 하다라고 판단이 되네요..
밀러 라이트(Miller Lite)때도 그렇고
다이어트 맥주, 라이트맥주 계열은
저랑은 좀 안 맞는것 같습니다.
어제 Zywiec에 이어서
맥주다운 맥주를 오늘도 마시지는 못했군요.
내일은 강한녀석을 꺼내봐야 겠습니다 ㅋ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728x90

산토리 社의 金麦(Kinmugi:킨무기)는
'금맥'으로 금색보리를 뜻합니다.
캔의 겉면을 보면 금색의 보리가 제품명을
에워싸고 있는 그림을 확인 할 수 있죠.

킨무기를 보면 어딘가 모르게
아사히 프라임타임과 닮아 있다는 느낌입니다.
'Enjoy Rich Taste in Relaxing Time'
킨무기 캔에 새겨져 있는 맥주의 컨셉을 알려주는 문구인데,
프라임타임이 추구했던 컨셉과 동일하며,
푸른색 캔의 색깔, 캔의 상단부분이 금색으로 동일한 점.
둘 다 풍부하고 부드러운 점을 강조한것이 비슷하다고 보여집니다.
하지만, 킨무기는 발포주이고 프라임타임은
프리미엄급 정통맥주라는 점에서는 차이가 있네요..


제가 일본어를 전혀 모르기 때문에
산토리 일본어 공식 홈페이지에 가서
킨무기의 제품정보를 보지는 못하고
오로지 이미지광고와 CF를 보는게 전부였습니다.

특히 CF에서 전달하려 하는 킨무기의 컨셉이 인상적인데
30대의 주부가 일 나간 남편을 기다리며
"어서 돌아와! 킨무기가 있어"라는 식으로 외치고 있는데,
바쁜 현대남성의 휴식처인 집, 아내, 킨무기
3가지 요소를 킨무기의 컨셉으로 CF속에 잘 담아낸 것 같습니다.


http://www.suntory.co.jp/beer/kinmugi 에 방문하면
킨무기에 관한 CF를 볼 수 있습니다.
방문하기 전 유의사항을 한 가지 말씀드리고 싶은데
사이트에서 흘러나오는 CM송이 상당히 중독성이 있습니다.
몇 번 듣지도 않았는데, 머리맡에서 떠나지가 않네요.
방문 시 조심하시기를 바랍니다.

그리고 여기서 한 가지 더 생각해 볼 점은
제가 만약 CF속 남편의 입장이었다면
저렇게 청순하고 어여쁜 아내가
집에서 홀로 나만 기다리고 있다는 사실을 안다면
저는 언제나 칼 퇴근 후 곧장 집으로 향하게 될 것 같습니다.
혹시 저만 그렇게 생각하는 건가요?????


킨무기의 뜻이 왜 금색 보리인지는
개봉하여 잔에 따라봐야 알 수 있습니다.
이 황금색의 발포주는
제가 생각했던 것과는 달리
많은 탄산과, 쏘는 맛
부드러움과 풍부함이라고는 찾아 볼 수 없는
맛을 선사해 주었습니다.

킨무기 캔 겉면에 새겨져있는
'Rich'가 주는 이미지에 속아
상당히 부드러운 녀석일거라
지레짐작했지만 전혀 다른 느낌의
킨무기라 당황했습니다.

킨무기의 가장 큰 특징은
보리 맛이 많이 난다는 점입니다.
보리 맛이 많이 나서
고소한 맛이 특징이며,
살짝 알코올의 맛도 감지 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결국 발포주는 발포주이기 때문에
맥주의 맛을 모방하려 했다고는 하나,
완벽하지는 못하다는게 결론입니다.
몰트의 함량을 줄이면서
가격을 저렴하게 내 놓은 만큼,
맛 또한 맥주에 비해
살짝 부족한 영감을 얻게 하는게
발포주인 것 같네요.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728x90

일본의 ' 제 3의맥주 ' 의 효시라 불리는
삿포로의 Draft One (드래프트 원)입니다.
제 1의 맥주는 우리가 일반적으로 생각하는
보리맥아를 쓴 맥주들이고

제 2의 맥주는 발포주라고 불려지는
맥주에서 맥아의 비율이 67%미만인 경우
맥주라 하지않고, 발포주라고 합니다.

일본같은 경우는 맥주의 주세를 책정하는 과정에서
맥아의 비율이 50%미만일 경우
주세가 싸지기 때문에
기업에서 발포주를 생산한다고 합니다.

독일과 같이 맥주순수령이 뿌리깊히 박혀있는 경우에는
맥주생산시 맥아를 쓰지않고
다른 잡곡을 섞는다는 것은 납득하기 어렵지만..
(불과 몇 년전만해도 독일의 한 양조자가 맥주에 설탕을 넣어 판매했다하여
독일에서 재판까지 벌어진 적이 있습니다)

옆나라 벨기에 같은 경우는 독일의 맥주순수령과는
관련이 없는 지역이라 맥아와 다른 종류의 재료를 섞어
독특한 맛을 나는 다양한 맥주들이 존재합니다.
실제로 호가든도 일본에 와서는
발포주로 분류되었다고 합니다~


제 2의 맥주가 발포주라면
제 3의 맥주는 발포주의 최소 맥아함량인 25%에서
더 맥아 함량을 낮추던가, 아니면
아예 맥아가 아닌 다른 종류의 곡물로
맥주의 맛을 흡사하게 가공해 낸 맥주를 뜻합니다.

일반맥주의 주세가 330ml 기준 77.7엔
발포주가 50엔인데 반해
제 3의 맥주는 고작 27엔 밖에 되지 않는다고 합니다.
주세의 감면은 당연 가격인하로 직결되어
소비자들에게 더 쉽게 다가갈 수 있는 발판이 되어 주었죠~

그러나 가격을 낮추었다고 해서
맛이 없다면 아무 소용없다는 것을 알고있는
삿포로에서는 식물성단백질을 이용하여
맥주의 맛에 근접하고 일본 소비자들이 원하는 스타일인
깔끔하고 산뜻한 맛을
낼 수 있게 연구한 결과,
'완두콩 맥주'를 만들게 되었는데
그것이 바로 오늘 소개하는 맥주인
'삿포로 드래프트 원' 입니다.

2003년 일본에서 처음 출시된
이 '완두콩 맥주' 는
싼 가격과 대중에 부합하는
적절한 맛으로
출시 1년 반 만에
맥주시장의 20%를 차지하는
맥주가 되었다고 합니다.

# 정보출처 한국음주문화연구센터의 글 #


삿포로 드래프트 원 캔의
겉면에는 맥주의 스타일이
샤프 & 클리어 적혀있습니다.

제가 마셔보고 느껴본 결과로는
깔끔한 맛은 사실이나
샤프하다는 맛이 무엇인지는 잘 모르겠습니다.

가까이 가져다 보아서 향을 맡아 보면
상큼하고 달다고는 할 수 없는
짭잘함에 가까운 향을 맡을 수 있네요.
맛 또한 짭짤하게 신맛이
맥주맛의 주를 이루고 있으며,
풍미가 매우 적어
상당히 가벼운 느낌을 받게합니다.

끝맛에서는 싸하게 올라오는
탄산의 강한느낌과 함께
홉의 맛 없이 깔끔하게 마무리 해 줍니다.

전체적으로는 제 스타일과는 아주 상반 되는 맛이라
멀리하고 싶은 맥주(?)네요~
완두콩으로 만들었으니 맥주가 아닌
두주라고 해야 할까요 ㅋ

가볍고 부담스럽지 않으며 얼굴이 달아올라
취한느낌이 부담스러우신 분들께서는
삿포로 드래프트 원이 최상의 선택이 되어줄겁니다~~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카기 2009.08.31 17: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시 살찐돼지님 포스트는 추천할맛나는 내용이네요
    그런데 저기 컵이 탐나요;;;

    • 살찐돼지 2009.09.01 00: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감사해요~ 칭찬해주시니 블로그 할 맛이 나네요~ ㅋ
      컵은 저번에 말씀드렸다시피 일본여행다녀온 가족에게 부탁해서 선물받은 거예요~

  2. era-n 2009.09.04 00: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완두콩으로 만든 거면 맥주가 아니라 두주 아닌가요?

728x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