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맥주'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09.10.24 Kronenbourg 1664 (크로넨부르) - 5.0% (10)
  2. 2009.09.06 Bière Spèciale (비에르 스페시알레) - 4.8% (4)
728x90

Kronenbourg (크로넨부르)는 1664년 프랑스의
스트라스부르(Strasbourg)에서 만들어진 맥주로,
크로넨부르 양조장은 프랑스에서는
가장 큰 맥주양조장이며,
프랑스의 시장점유율 40%에 육박하는
프랑스의 국민맥주라고 할 수 있는
프랑스 전역에서 사랑받는 맥주입니다.


스트라스부르는 프랑스 동쪽 끝 알자스-로렌지방의
알자스 주의 주도로 알퐁스 도데의 소설
'마지막 수업' 으로도 알려진 도시입니다.

위 지도에서 하얀색부분은 프랑스 영토,
분홍색부분은 독일영토이며, 그사이를 가르는
강은 라인강입니다.

원래 스트라스부르는
중세 신성로마제국의 속했다가,
13세기 자유도시가 되었고,
17세기 중반 루이 14세에 의해 프랑스에 합병
(이시기 쯤 크로넨부르도 탄생하네요)

19세기 후반에는 독·불 전쟁에서 승리한
독일에 속했습니다.
(이 시기를 다룬 소설이 '마지막 수업')
2차 세계대전에는 나치독일하에 속하였다가
나치 패망후에는 다시 프랑스로 귀속되어
현재로 이어져 오고 있습니다.

지리적으로 독일과 가깝고 해서
독일과의 교류가 많은 지역이며..
프랑스에 사는 사람들의 말에 의하면..
프랑스 맥주는 그리 훌륭하지 않지만.
스트라스부르에만 가면
훌륭한 맥주를 많이 접할 수 있다라고 합니다.


크로넨부르를 마셔보면
첫 느낌에서 상당히 강렬하고  
짜릿한 맛을 느낄 수 있습니다.

탄산과 함께 입안에 타격을 가하는
짜릿한 맛은 홉의 쓴맛과
합쳐져서 쓴맛과 함께
동시에 상큼한 맛을 선사해 줍니다.

먹기에는 부담스러움 없는
아주 가벼운 스타일의 맥주는 아니지만..
상당히 감칠맛이 도는 맥주라고 사려됩니다.

하지만 개인적으로 하나 아쉬운 점이 있다면..
쓴맛과 상큼한 맛이 지나간 뒤에는
언제 그랬냐는 듯 너무 깔끔해 지는게 아쉽습니다.
끝맛이 좀 더 잔잔하게 남아서
또 마시고 싶다라는 느낌을 받게해 주었으면 좋았을 텐데요..

그러나, 첫맛부터 중간까지의 맛이
충분히 인상깊기에 그것 만으로도
칭찬받아 마땅한 맥주라고 생각합니다.

역시 역사가 깊은 맥주는
그 맛의 깊이가 다른 것 같습니다~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영웅전쟁 2009.10.24 20: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보고 갑니다.
    멋진 주말 되셨나요?
    내일도 즐거운 휴일 되시길 바랍니다.

  2. PeachPrince 2009.10.25 05: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훈훈한 역사이야기까지ㅋㅋㅋ 꽤 역사가 오래된 맥주네? 이거 어디서 팔아?

  3. nkimchi 2009.10.27 10: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주 멋지신 블로그예요.. 수석에서 수입하는 맥준데.. 조금 아쉬움이 남는 맥주죠. 마케팅이나유통에서요. ^^ 항상 좋은글 감사합니다

  4. era-n 2009.11.06 08: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뭔가 여자들이 좋아할 것 같은 맥주라 생각이 들었는데....
    막상 마셔보니 꼭 그렇지 않더군요.

  5. Lang 2011.12.02 03: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깔끔해서 좋아해요~ 이야기하면서 안주랑 같이 편하게 먹기에 딱 좋구
    어떤 날에는 오후에 애들이랑 맥도날드가서 이것만 사마신적두 있어요ㅋㅋ

728x90

유럽에서 맥주국가와 와인국가를 벨트로 묶어
표현해 놓은 유럽지도를 전에 흥미롭게 읽은 적이 있는데..
맥주국가는 영국-벨기에-네덜란드-독일-체코 였고
와인국가는 스페인-프랑스-이탈리아로
엮어져 있었습니다.

오늘 소개하는 Bière Spèciale (비에르 스페시알레)는
이름에서 볼 수 있듯 프랑스에서 온 맥주입니다.
홈플러스에 비에르 스페시알레와 비어 오도르가
발견되기 전까지 제가 알고 있던
프랑스출신 맥주는 크로넨부르밖에 없었는데..

와인만 유명한 줄 알았던 프랑스에서
한국에 수입되는 맥주가 크로넨부르 말고도
더 있다는 사실에 상당한 흥미를 가지고
마시게 되었습니다~~


프랑스 북서부 벨기에와 국경을 접한지역에
생 오메르라는 도시가 있는데
프랑스식 라거를
1866년부터 만들기 시작하여
지금까지 이어져 오고 있는데,
생산량의 40%가 넘는 양을 영국으로
수출하고 있다고 합니다.

아마도 영국으로 수출되는
많은 양의 생 오메르 출신의
맥주들 때문인지
영국의 대형마트
Tesco 에서 이 프랑스 맥주를
한국에 유통하는 것 같습니다.

생 오메르 출신의 맥주는
250ml의 작은 병에 담겨져 나오는게 특징인데
홈플러스에서 한병에 1300원 대에 구입했습니다.

만약 양이 모자르다 싶어 두병을 사게되면
500ml가 되는데 가격이 3000원을 넘지않으니
이 생 오메르 출신 맥주와 궁합이 맞다면
싼 가격에 많은 양을 즐길 수 있다는 점도
하나의 장점 같습니다.~


(양이 모자를 거 같아 두병을 따랐습니다 ㅋ)
비에르 스페시알레의 맛은
Tesco의 PB상품으로 나온
맥주였기에 큰 기대를 하지 않았던 저에게
라거맥주들 중에서는
인상적인 맛을 선사해 주었습니다.

탄산은 다른 라거맥주들과 비교하여
많다고 볼 수는 없지만
고소한 맛이 강하며
끝맛에 느껴지는 강한 고소함과
피어오르는 알코올의 맛이 특징입니다.

밋밋하고 심심한 스타일의 라거맥주가 아닌
자기만의 색깔이 있는
고소함이 특징인 맥주라고 생각합니다.
처음에 싼 가격과 프랑스맥주에 관한 편견을
이 맥주에 대해서 가졌다는게
괜시리 미안해 지는군요~

처음에 편견을 가진것에 관해
미안해서라도
앞으로 자주 즐겨고 싶고,
맛도 제 마음에 드는 맥주입니다.~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era-n 2009.09.06 21: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뭔가 저가맥주스러워서 지금까지 한번도 손을 대본 적이 없는 맥주군요.
    크로넨버그 1664는 여러 번 먹어봤습니다.-0-
    프랑스맥주는 그냥 1664에서 만족하려고 했는데 괜찮다면 한번 구해봐야겠군요....-0-

    • 살찐돼지 2009.09.06 23: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박카스 같이 생겨서 자주 손이 안가던 녀석이었는데, 한 번 맛을 보고나니 괜찮아서 그 후로는 생각날 때 마시는 녀석이 되었네요. era-n 님도 저랑 약간 맥주취향이 비슷하신것 같으니, 이녀석이 나쁘게 다가올 것 같지는 않네요~~

  2. 홍천댁이윤영 2009.09.07 11: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음~~ 이런 맥주도 있군요... 워낙 알코올은 종류를 가리지 않고 못마시니... 크기가 작아서 한병 사면 남편이랑 둘이 마시기에 딱 좋을 것 같아요^^

728x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