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st Amendment'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3.01.01 Brew Free Or Die IPA (브루 프리 오어 다이 IPA) - 7.0%
  2. 2012.12.13 Back In Black (백 인 블랙) - 6.8% (2)
728x90


'Brew Free ! or Die IPA' 는 미국의 21th amendment 양조장서

만들어지는 IPA 스타일의 맥주로, 이곳의 슬로건이기도 합니다.


21th amendment 의 가장 핵심적이고 대표적인 맥주가

오늘의 BFOD(Brew Free Or Die) IPA 로

미국 서부해안식 IPA 라고 설명되고 있습니다.


캔에 들어있는 BFOD 의 라벨은 약간 정신없기는 하지만

미국의 대표적 상징물인 러쉬모어 산(Mt.Rushmore)이

그려져 있는게 확인되는데, 어딘가 모르게

Brew Free Or Die ! 라는 문구와 어울리는 배경입니다. 


- 블로그에 리뷰된 21th amendment 의 맥주 -

Back In Black (백 인 블랙) - 6.8% - 2012.12.13



21th Amendment, 21번째 헌법 개정안이라는 뜻으로

이는 미국 역사상 가장 어리석은 법으로 여겨지는

'금주령' 으로부터 해방시켜준 사건이었습니다.


금주령의 기간동안 미국 주류산업은 사실상

사망선고를 받은 것이나 다름없었기에

맥주의 양조도 당연히 불가능했던 시대였습니다.


금주령이 폐기됨에 따라 다시 맥주양조를 할 수 있는

시대가 도래하였으나.. 21th Amendment 와 같은

마이크로 브루어리에서도 자유롭게 맥주를 만들 수있게 된

시기는 1970년 후반쯤에서야 가능해 졌습니다.


2013년에는 이미 미국의 마이크로 브루어리 산업이

무르익어 더 이상 Brew Free or Die ! 와 같은

저항적, 혁명적 슬로건은 필요없어 보이지만..


오히려 가지고 있는 가치를 잃지 않고 항상 

가슴 속에 새겨두기 위함이 아닐까? 짐작해봅니다.


Brew Free Or Die! 이는 대한민국 정부에서

아직 개정하지 않고있는 맥주산업에 관한

미국 금주령에 비견될 높은 규제에 맞서는

슬로건으로서 국내 도입이 시급합니다.

 


 

탁한 편에 속하는 오렌지 빛을 띄고 있던

Brew Free Or Die IPA 의 향에서는


약간 빵과 비슷한 고소한 맥아의 향과함께

새콤한 오렌지스러운 과일의 향기와

살짝 단 내음, 꽃과 같은 향기도 있었습니다.


질감이나 무게감 분야에서는 전반적으로

밝은 느낌을 전달하고 있었지만

어제 마신 같은 West Coast IPA 를 표방하는


Green Flash 의 제품과 비교해놓고 본다면

맥아적인 느낌에서 오는 끈적함과

묵직함이 있었다고 보았습니다.


하지만 제 소견에는 BFOD IPA 도 마일드한 편이지

강력함을 추구하는 IPA 는 전혀 아니었습니다.


우선 향에서 느껴졌던만큼 IPA 맥주이지만

맥아에서 오는 빵과 유사한 고소함이 있었고

살짝 단 맛이 홉에 정복당하지 않고 살아있었습니다.


이후로는 홉의 시트러스, 플로랄 등으로 표현되는

미국 홉들의 맛이 지배적으로 드러났는데,


거칠고 엄청나게 쓰다는 인상보다는

맥아와의 균형을 맞추면서 적정수준에서

씁쓸한 맛도 끊어주어 부담을 줄여주었습니다.


Green Flash West Coast IPA 에 비하면

화사하고 산뜻한 맛은 덜 했다고 생각하지만

오히려 맥아-홉 간의 밸런스가 적절하여

개인적인 취향에는 더 부합했던 IPA 였습니다.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728x90

 

오늘 소개하는 백 인 블랙(Back In Black)이라는 제품은

미국 샌프란시스코에 위치한 21st Amendment

양조장에서 출시된 Black IPA 스타일의 맥주입니다. 

 

21st Amendment Brewery 는 Nico Freccia 와

Shaun O’Sullivan 이라는 청년이 2000년 설립한 곳으로,

 

Shaun O’Sullivan 은 사진작가, 변호사 보조원이었다가

Triple Rock Brewery 에서 보조 양조가로 있었고

Nico Freccia 는 작가, 배우이자 자가맥주 양조가였습니다.

 

두 사람은 캘리포니아 주에있는 맥주 학교 UC Davis 의

여름 양조학과 수업의 파트너였던 것을 계기로

21st Amendment 양조장 플랜을 구체화하게 되었다고 하네요.

 

 

21st Amendment 브루어리는 완전한 양조장이라기보다는

Brew Pub & Bistro, 한국식으로 하우스 맥주집으로

MLB 구단인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의 홈구장인

AT&T Park 에서 불과 두 블록 떨어진 곳에 있다고 하며,

 

샌프란시스코 일간지에서는 여덟개의 탭을 로테이션시키는 

최고의 브루펍, 최고의 버거, 최고의 해피아워를

실시하는 하우스 맥주집으로 이름을 올린 경력도 있죠.

 

하지만 자신들의 맥주를 외부에 유통하기에는

병/캔입 시설 확충이나 단가의 문제로 인해

21st Amendment 는 Cold Spring Brewery 에서

캔 맥주를 위탁생산을 맡기고 있다고 합니다.

 

Cold Spring 얼마전에 블로그에서 소개했던 곳인데,

본인들의 맥주는 약 1L 용량의 캔에만 담아 팔면서도

21st Amendment 을 위해선 350ml 제품을 만들어주네요.

 

 

향에서는 강한 솔의 냄새와 미국 홉 특유의 새콤한 과일,

그리고 곡물이나 그을린 맥아 같은 향기도 약간 느껴졌습니다.

 

탄산기운은 별로 없는 가운데 6.8%에 맞는 중간정도의 무게감

약간의 크리미함도 옅보인 질감이 부드러운 편이었습니다.

 

우선 블랙 IPA 는 일반 IPA 에 블랙 몰트의 성향을

살짝 얹은 것이라고 생각하면 편하게 이해할 수 있는데,

 

IPA 적인 홉의 특징들인 솔이나 풀의 맛과 결합한

쓴 맛은 전해지기는 합니다만.. 검은 맥아의 성질들인

커피스런 로스팅 된 맥아의 특징 또한 숨어있지는 않고,

 

홉에 대항하는 듯이 드러나주어 균형 측면에서는 좋으나

IBU가 65라는데 실제로는 홉이 죽는듯한 느낌을 받았습니다.

 

홉의 맛을 좀 더 화사하거나 예쁘게 뽑아냈다면

맥아와의 대결에서 우위를 점할 수 있을 것 같았고,

IBU 를 좀 더 높여야 IPA 스런 쓴 맛도 볼 것 같았네요.

 

Black IPA 가 상당히 신 장르의 맥주스타일이기에

뭔가 특별할거라 기대했는데, 오늘 마신 제품은

나쁘지는 않았지만 무난했던게 뭔가 아쉬웠습니다.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era-n 2012.12.13 22:0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IPA의 흑맥주 버젼이라 뭔가 새롭군요....ㄷㄷㄷ

728x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