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reen Flash Palate Wrecker'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4.09.18 Green Flash Palate Wrecker (그린 플래쉬 팔레트 렉커) - 9.5% (4)
728x90


우리말로 '미각 파괴자' 라는 명칭을 가진 미국 샌 디에고 출신

그린 플래쉬(Green Flash) 양조장의 팔레트 렉커(Palate Wrecker)입니다.


이 맥주의 스타일은 더블/임페리얼 인디아 페일 에일(IPA)로써

마시는 이의 미각을 파괴하는 주범은 바로 IPA 의 주역 홉(Hop)입니다.


1배럴(약 159L)당 6파운드(1파운드=454g)의 홉을 사용했다는

맥주의 공정들 중에서 여과나 스파징, 드라이 홉핑 할 것 없이


홉을 넣을 수 있는 과정이라면 다 넣었다고 알려진 제품으로

  그린 플래쉬가 홉(Hop)으로 끝장을 보려고 만든 맥주라 보시면 됩니다.


- 블로그에 리뷰된 그린 플래쉬(Green Flash)의 맥주들 -

Green Flash West Coast IPA (그린 플래쉬 웨스트 코스트 IPA) - 7.2% - 2012.12.31



1 배럴(159L)당 6파운드(2.7kg) 라는 수치가 어느정도인지 감이 안 잡히는

독자들을 위해 간단하게 설명드리면 홉의 향이 적당하게 묻어나는

인디아 페일 에일(IPA) 20L 를 양조할 때 홉이 150g 정도 들어가면

  적당히 과하지 않게 들어갔다고 받아들이고는 합니다.


 150 x 8 = 1,200 g 이 나오며 팔레트 렉커가 더블/임페리얼 IPA 임을 감안

쉽게 일반 IPA 보다 홉이 두 배로 들어갔다고 넉넉하게 쳐줘도

2,400g 이니 팔레트 렉커의 2,7kg 에 못미치는 양이기도 합니다.


팔레트 렉커에 사용된 2.7kg 의 홉들 가운데서 그 기능이

대부분 쓴 맛(IBU 상승)이나 홉 고유의 맛(Hop Flavour) 보다는

향(Aroma)을 살리는데 치중했을 거라는 예상이 됩니다.


2.7kg 의 홉을 쓴 맛이나 홉 맛을 위해 넣었다면

극악의 1000IBU 는 훌쩍 넘는 수치를 기록했겠죠.


향을 만끽하면서 팔레트 렉커(Palate Wrecker)면 이상적이나

제가 좀 부지런해서 갓 들어왔을때 리뷰를 못하고

거의 끝물만 남아있을 때에 시음기를 남기는게 좀 아쉽습니다.



탁한 오렌지색 구리색이 눈에 보입니다.

거품 입자는 사이즈가 있고 촘촘한 편은 아니었지만

손가락 두께만큼은 형성되며 유지력도 좋습니다.


향은 역시 홉의 향연입니다. 감귤류(시트러스)와

솔(Pine), 망고나 풀 때기스러운 향들이 함께 발산됩니다.


코를 찌르는 듯한 펑키한 향은 아니었지만

이거는 마시는 맥주의 컨디션 문제가 있다고 볼 수도 있고,

아무튼 그렇다쳐도 맥아적인 단 내가 홉의 향을

뚫고서 존재감을 드러낼만큼 홉이 무디지 않았습니다.


탄산감은 적습니다. 매끄럽고 살짝 기름진 질감에

무게감에서는 사람에 따라 무겁게 느낄 여지가 있지만

10% 알콜 도수의 맥주들의 평균보다는 약한 편입니다.

무게감이 부담스러워서 못마실 더블 IPA 는 아닌것 같네요.


향에서보다는 시럽이나 꿀, 오렌지 잼 등의 단 맛이

조금 더 살아나는 경향을 보여주었지만 어디까지나

맥아의 단 맛은 밑거름이 되는 맛으로 주연은 역시 홉입니다.


미국 홉(Hop) 대 결집이라고 봐도 무방할 정도로

시트러스, 열대과일, 솔, 풀(Grass), 송진 등등

꼭 요것은 나오고 요것은 안 나왔다라고 집기 어려운

미국 홉 종합 선물세트와 같은 짜릿한 홉 맛을 보여주었습니다.


9.5%이지만 알코올 느낌이 크게 거슬리게 다가오진 않습니다.


홉의 쓴 맛은 마시고 난 뒤 잔잔하게 남아주는 정도로

'미각을 파괴하기에는 다소 모자란 것 아니냐?

산전수전 다 겪은 매니아를 굴복시키기에는 다소 부족함' 이라는

이번 시음 뿐만 아니라 과거의 시음을 통해서도 개인적 결론에 이르게 되었습니다.


이름에 비해서 무난한 맥주라는 생각이 듭니다.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알트라 2014.09.19 07: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Palate가 미각이라는 뜻으로도 읽히겠네요. 저는 '입천장' 이란 뜻으로 해석을 하고 마셨었습니다 ㅋㅋ

  2. 삽질만 2014.09.19 11: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얼마전에 한병 마셨는데 확실히 처음 나왔을때 보다는 상당히 무딘 느낌이 들더라구요...

    물론 약하지는 않지만...ㅋㅋ

    마지막 문구가 와닿습니다...

728x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