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독일 맥주들의 라벨을 살펴보면 많은 브랜드의 맥주들에서

세련되거나 현대적인 느낌보다는 전원적이고 오래된 느낌을 받습니다.

 

이러한 경향은 독일 맥주 시장을 주름잡는 대기업 맥주들에서는 세련됨이,

지역단위로 판매되는 소규모 양조장의 맥주들은 순박하고 촌스러움이 묻어나는데,

 

오늘 소개하는 슈퇴르테베커(Störtebeker)는 독일 북쪽 변방 출신의

작은 양조장이지만 제가 지금껏 마주했던 독일 맥주들의 라벨들 가운데

일관성있게 다듬어진 듯한 모던한 느낌을 연출하는 디자인을 가졌습니다.

 

 확실히 고전적이고 투박한 라벨의 맥주들과 한 곳에 섞여있으면

슈퇴르테베커(Störtebeker) 의 라벨이 돋보이더군요,

 

 -블로그에 리뷰된 Störtebeker 의 맥주들 -

Störtebeker Glüh-Bier (슈퇴르테베커 글뤼-비어) - 5.0% - 2013.03.14

Störtebeker Atlantik-Ale (슈퇴르테베커 아틀란틱-에일) - 5.1% - 2013.05.22

 

 

이번 시음 대상인 로겐-바이젠(Roggen-Weizen)이라는 제품은

호밀(Roggen,Rye)을 재료로서 사용한 맥주로서,

Roggenbier는 독일에서 그리 발견되는 제품은 아닙니다.

 

호밀을 사용하게되면 특유의 싸하고 맵다고 표현되는 Spicy 가

맥주안에 스며들게되고, 상당한 점도(Viscosity)의 상승으로인해

다른 맥주들에비해 공정이 까다로우며 완성품의 질감 또한

청량하거나 산뜻함보다는 걸쭉하고 질긴 특성을 갖추게됩니다.

 

호밀(Roggenbier)는 일반적인 독일의 밀맥주(Weissbier)들과

재료측면에서 밀의 지분을 호밀이 대체한 부분에서 차이가 있지,

발효시 투입된 효모는 상면발효 바이젠(Weizen)효모로서 동일합니다.

 

만약 독일을 여행하시던 중 Roggen 이라는 단어가 적힌

맥주를 발견하게 되신다면 경험삼아 한 번 접해보시길 바랍니다.

입 맛에 맞을지 어떨지는 모르겠지만.. 매우 독특하기는 할 겁니다~

 

 

맥주를 잔에 따르면 잔 속을 부유하는 효모를 볼 수 있었고

매우 탁한 가운데 색상은 적갈색을 띄는게 보였습니다.

거품생성력은 무지막지하지 않지만 유지력은 꽤 좋더군요.

 

총 세 종류의 재료들이 Roggen-Weizen 의 향을 지배했는데,

바이젠(Weizen)효모, 호밀(Roggen), 카라멜맥아였습니다.

 

보통의 바이스비어들처럼 효모의 바나나스런 달콤함이 있고,

호밀의 맵고 얼얼하면서 싸한 Spicy 가 효모에서 비롯하는

클로브(Clove,정향)의 향과 함께 동반해서 드러났으며,

 

카라멜 맥아의 단 내와 살짝 그을려진 흑설탕까지 엿보이는 향까지

어느 것 하나 딱히 뒤쳐진다는 느낌없이 삼국지세를 형성하더군요.

 

탄산감은 보편적인 바이스비어와 같은 수준으로 청량감을 주었지만

호밀(Roggen)의 진가가 바로 발휘되는 질펀하고 기름진(Oily)한 질감,

마찬가지로 무게감도 질감에 견줄만한 육중함을 간직했습니다.

질감과 무게감은 벌컥벌컥 들이킴을 불가능하게 만들었습니다.

 

맛은 향에서 느꼈던 다채로움에서 크게 달라진게 없었는데,

바이젠 효모의 달달한 바나나스러움에 클로브나 페놀(치과약품 향)이

싸하고 맵게 다가오는데, 더불어 호밀의 고유특성까지 더해지니

 

마치 다량의 홉을 사용한 맥주에서 홉이 미각을 자극하듯

얼얼하고 매운듯한 느낌이 맥주 맛 안에서 가장 날카롭게 표출됩니다.

 

그렇지만 카라멜/흑설탕스러운 단 맛과 효모의 바나나스러움,

진득하고 끈적한 질감 등이 Spicy 함을 약간 무디게 만들어

한 쪽이 너무 튀지않도록 균형을 잡아주는 듯 했습니다.

 

저는 이렇게 느꼈지만 개개인의 입 맛에따라 Spicy 함에

아니면 바이젠 효모의 달달한 에스테르, 걸쭉한 질감 등등

어느 특징에 민감하게 반응하느냐에 평가가 달라질거라 봅니다.

 

어쨌든 결론은 심심할 틈은 허락하지 않았던 Roggen-Weizen 으로

알콜도수 5.4%의 맥주 한 잔 마셨을 뿐인데, 꽉 들어차는

포만감과 만족감 또한 얻을 수 있었던 맥주였습니다 ~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728x90

 

 

트룬 운트 탁시스(Thurn und Taxis)는 독일 바이에른 주의

레겐스부르크(Regensburg)에서 만들어지는 맥주입니다.

 

Thurn und Taxis 라는 이름은 16세기부터 19세기까지

신성로마제국과 서유럽에서 신속한 우편업무로 성과를 거둬

1624년에 귀족이 된 이탈리아 출신 가문의 명칭입니다.

 

1695년에는 신성로마제국 황제로부터 Princely 의 칭호를 수여받았고

19세기 초 레겐스부르크(Regensburg)에 정착한 이후

여러 성과 양조장을 건설하고 맥주를 생산했다고 합니다.

 

Thurn und Taxis 은 유럽을 무대로 우편 발송을

모티브로 만들어진 보드게임의 이름으로도 유명하지요~

 

 

Thurn und Taxis 은 독일 뮌헨의 파울라너(Paulaner)에

인수되어 현재 그곳에 소속되어있는 양조장으로,

 

필스너, 헬레스, 둔켈, 바이스비어(헤페,둔켈), 츠비클 등의

기본적인 바이에른식 스타일의 맥주들을 생산하는 양조장입니다.

 

오늘 제가 시음을 위해 선택한 맥주는 Roggen, 즉 호밀 맥주로

일반적인 독일의 맥주 가게에서는 찾기 힘든 스타일의 맥주죠.

 

개인적으로는 처음으로 접하는 바이에른 출신의 로겐비어로서

(저의 리뷰가 840개가 되가는 시점에서 처음이면 정말 유니크한거죠)

그 동안 호밀(Roggen)이라는 재료에 갖고 있던 맛에 관한

개념이 맞는지 틀린지 확인해 볼 좋은 기회가 된 것 같습니다~

 

 

색상은 마호가니라 일컫어지는 적갈색에 탁한 기운이 있고

거품의 생성력이나 유지력은 그럭저럭인 수준입니다.

 

향은 호밀(Roggen) 특유의 싸함(Spicy)이 감지되기는 하지만

바이젠(Weizen)효모로 짐작되는 바나나스러운 단 내와

맞물려서 찌르는 Spicy 가 아니고 무뎌진 듯한 향이었습니다.

실질적으로는 효모가 호밀에 비해서 영향력이 컸다고 보았네요.

 

탄산은 살짝 분포되어 아주 잠깐의 청량감만을 선사할 뿐이고

잔에 따를 때 부터 밑바닥에 닿는 느낌이 묵직했는데,

역시 호밀을 사용하면 얻는 결과인 높은 점성도(Viscosity)로

끈적끈적하고 질기기까지한 질감을 지녔고 무게감도 매우 가라앉아,

맥주가 마치 엔진 오일과 같다해도 믿을만한 수준입니다.

 

약한 카라멜스러운 맥아의 단 맛이 스쳐지나가는 가운데,

바이젠 효모스러운 바닐라/바나나의 풍미가 살아납니다.

일반적인 바이스비어들 보다는 효모 풍미가 약하게 다가옵니다.

 

워낙 점성도가 높다보니 벌컥벌컥마시기 보다는

한 모금씩 천천히 들이킬 수 밖에 없는 상황인데,

 

호밀 고유의 싸한(Spicy) 맛이 강렬하다기보다는 은은하게 퍼졌고

 바이젠 효모의 페놀스러움과 결합하면 후추(Peppery)스럽던

은근히 괜찮은 결과의 맛의 조합을 접할 수도 있었습니다.

 

예상했던 것 보다는 자극적인 측면에서는 덜 했던 맥주였고

의외로 맛은 생각보다 정직하고 단순한 편이라 보았지만..

매우 높은 점성과 바이젠 효모 + 호밀(Roggen)의 콤비는

다양한 맛을 보여주진 못해도 뇌리에 박힐 맛은 선사해주더군요.

 

아직은 더 많은 '로겐비어' 시음을 통한 개념정립이 필요해보입니다.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마하 2013.04.17 03:0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놈은 맥주순수령을 어떻게 피해갔는지 궁금해지네요 ㅎ
    재밌어 보이는 스타일입니다 ㅎ

    • 살찐돼지 2013.04.17 04: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호밀도 밀의 일종이니 밀이 허용되는 맥주 순수령의 울타리라면 사용되는데 어려울 것 없겠죠.
      그렇지만 일정 수치 이상만 들어가도 바디감과 질감, 맛에서 엄청난 존재감을 드러내기에 선호되지는 않는 것 같습니다~

  2. kihyuni80 2013.04.25 18: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시음기만 보면 꽤 매력있는 맥주같습니다~
    임팩트가 강하진 않더라도 맛있는 그런 맥주요~ㅎ

  3. 김혁 2013.05.16 19:1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투른운탁시스 맥주들은 사실 그렇게 좋은 평가를 받지는 못하는데, Roggen은 한 번 찾아서 마셔봐야겠네요.

    • 살찐돼지 2013.05.17 06: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Roggen 은 경험상 마셔보는 것도 나쁘지 않을겁니다~

    • 김혁 2013.06.11 03:01  댓글주소  수정/삭제

      지난 주말에 투른운탁시스 가서 로겐비어 마셔보고 왔습니다. 처음에 메뉴판에서 못 찾아서 따로 물어보고 주문했는데, 나중에 보니 메뉴판 한 켠에 있더군요.

      Vollbier와도 다르고 Weizen과도 달라서 아주 독특하고 맛있던데요. 저는 Pils를 좋아하지만, 가끔 먹어볼 만 한 것 같습니다.

    • 살찐돼지 2013.06.11 03: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독일에서 완전 마이너한 Roggenbier 인지라 기존의 맥주들과는 굉장히 다른 특징을 가졌죠. 호밀이라는 재료부터가 맥주에 흔하지 않고요.

      지속적으로 마시기에는 음용력이 좋지도 못하고 또 구하기도 어렵지만 가끔 생각날때가 있더군요~

728x90

 

숍페(Schoppe)는 독일의 수도 베를린에 위치한 곳으로

Thorsten Schoppe 라는 사람이 개업한 양조장입니다.

 

Thorsten Schoppe 는 1990년부터 맥주라는 세계에 입문하여

다년 동안 양조장과 맥아제조소에서 견습을 하였고,

 

베를린에 있는 맥주 양조 학습기관에서 양조자과정을 마친 후인

2001년 베를린 남부지역에 작은 마이크로 양조장을 설립하게됩니다.

 

Schoppe 양조장의 맥주 목록들은 크게 두 분류로 나뉘는데,

독일식 라거맥주들과 미국식 에일 맥주들입니다.

 

 

오늘 소개하는 로겐 롤(Roggen Roll)은 상면발효 에일맥주로,

크래프트 양조장 특유의 언어유희가 돋보이는 이름을 가지고 있습니다.

 

로겐(Roggen)은 독일어로 호밀(Rye)을 뜻하는 단어로

'로겐 롤' 과 'Rock n Roll' 의 발음적 유사함을 이유삼아

펑키하고 열정적인 락 뮤지션들의 일러스트를 라벨에 그려놓았죠.

 

로겐비어(Roggenbier)는 중세시절부터 독일에서 제조되던 맥주로

총 곡물사용량 중 50%의 보리, 25% 밀, 25% 호밀 등의 비율로 만들었고

바이젠(Weizen)보다는 복(Bock)과 비슷한 느낌이 있다합니다.

 

호밀을 사용한 Roggenbier 는 독일에서도 찾기 어려운 맥주로서

맥아 위주로 맛이 진행되며 호밀의 Spciy 함과 곡물의 맛이 중점적이며

홉은 그리 돋보이지 않는 스타일이라고 정의되어졌습니다.

 

그러나 'Schoppe Roggen Roll Ale' 의 IBU 추정수치는 45-50 으로,

이것이 전통적인 독일식 Roggenbier 인지, 아니면 미국 홉들을 사용하여

페일 에일, IPA 처럼 변화를 시도한 것인지는 마셔봐야 알겠네요. 

 

 

색상은 짙은 갈색에 가까운 색상을 가지고 있었던 맥주로

향에서는 호밀(Roggen)에서 발생된 Spicy 한 향과 함께

진한 카라멜의 단 내, 약간 새콤한 과일의 향이 있었으며,

 

표현이 낯설지만 구워진 김과 같은 냄새도 발견되었네요.

향은 우선 상당히 복잡해서 갈피를 잡기 어렵습니다.

 

따르는 순간부터 잔에 닿는 느낌, 그리고 손에 전달되는 것이

마치 엔진오일과 같이 걸쭉한 촉감을 지녔을거라 예상했는데,

 

역시나 상당한 질척임과 진득한 점성을 가졌으며,

약간의 탄산감과 함께 찾아오는 무게감도 중간급 이상이었습니다.

 

질감이나 무게감에비해서 맥주에서 느껴지는 맥아의 맛은

아주 달게 다가오는 편은 아니었으며, 고소한 곡물의 맛이나

살짝 로스팅된 맥아 맛, 토스트나 약간의 카라멜 등이 포착되었습니다.

 

호밀(Roggen)은 맛에서 큰 존재감을 뽐내던 재료로서

특유의 Spicy 한 맛은 마치 후추나 민트에서 느끼는 것과 유사했네요.

 

홉은 40대 후반의 IBU 를 기록함에도 불구 호밀에 묻히거나,

동화된 듯한 인상으로 씁쓸함의 여운조차 남기지 않았습니다.

 

앞에서 스스로 던졌던 의제였던 'Schoppe Roggen Roll Ale' 과

다른 스타일의 조합은.. 글쎄요.. 아무래도 독일의 다른 Roggenbier 들을

여럿 마셔 본 후에야 확실한 답을 내릴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느낌상으로는 미국 홉들이 투입되지 않았을거라 생각되지만요.

 

이번에 마신 'Schoppe Roggen Roll Ale' 은

참 오묘하고 뭐라 단정짓기 어려운 맥주였습니다.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728x90

 

미국 미네소타주의 위치한 아캐디아 에일즈(Arcadia Ales)에서 나온

스카이 하이 라이 (Sky High Rye)를 오늘 리뷰하려고 합니다.

 

'스카이 하이 라이' 라는 운을 가진 이름의 이 맥주는

언제든지 구할 수 있는 아캐디아 에일즈의 상시제품입니다.

 

라이(Rye), 즉 호밀이 재료에 20% 포함된 페일 에일이며

영국산 맥아를 80% 사용한 제품이라고 하며,

웨스트 코스트-스타일(West Coast Style)이라 합니다.  

 

 

 - 블로그에 리뷰된 아캐디아(Arcadia) 양조장의 맥주 -

Arcadia Ales Hop Rocket (아캐디아 홉 로켓 에일) - 9.0% - 2012.07.31

 

 

미국 맥주에 있어서 웨스트 코스트(West Coast) 스타일이라고 하면

태평양과 가까운 서부지역 주들인 캘리포니아, 오레건, 콜로라도

등지의 양조장들의 만드는 맥주들의 특징을 일컫습니다.

 

재미있는 것은 오늘의 주인공 아캐디아(Arcadia)는 미시시피주에 위치한

미국 동부, 대서양과 가까운 지역의 양조장임에도 West Coast 라 하였는데,

 

이러한 'West Coast 스타일 페일 에일 & IPA' 는 마치 포터, 바이젠 처럼

아직까지는 하나의 맥주 스타일로서 정의된 의미로 쓰이는 용어는 아닙니다.

 

말 그대로 Style.. 방식, 양식 등으로, 쉽게 받아들이자면

평양 냉면, 함흥 냉면의 스타일이 다른 것으로 해석하시면 됩니다.

 

West Coast 스타일 에일이란 주로 미국 서부 해안에서 수확되는

C 로 시작하는 홉들, Cascade, Chinook, Centennial, Columbus 등을 사용하며,

홉과 맥아의 밸런스보다는 홉의 씁쓸함에 좀 더 초점을 맞추는 경향이 있습니다.

 

 West 가 East Coast 나 영국식 페일 에일, IPA 보다 무게감이 덜한 특징도 있지만,

재미있는건 오늘 마시는 Sky High Rye 는 홉의 구성이나 설명으로는

완벽한 West Coast 라기보다는 East-West 의 퓨전같아 보입니다.

 

더불어 호밀(Rye)이라는 변수도 있으니 어떨지 궁금하군요~

 

 

향에서는 새콤한 레몬스러운 향기와 함께 나무 송진의 향기도 있으며,

색상은 약간 탁한 금색 빛을 띄던 Sky High Rye 페일 에일이었습니다.

 

탄산감은 크게 부각되지 않았으며 약간은 무게가 느껴지는

입안에서 닿는 질감과 바디감을 갖추었다고 보았습니다.

 

그러나 전반적으로 보건대 밝은 톤의 색상과 새콤한 향,

찌르는 듯한 홉의 성질과 호밀은 그 무게감을 덮어버려,

오히려 밝고 명랑한 인상을 마시는 이에게 전달하게 만드는 것 같습니다.

 

마시면서 가장 먼저 전달되는 맛은 아무래도 홉의 새콤한

레몬, 오렌지 스러운 과일의 맛이었으며,

 

호밀(Rye)라는 정보가 머리에 이미 학습되어서인지는 몰라도

호밀 특유의 싸한(Spicy) 맛까지 동반되는게 먼저 포착됩니다.

 

 그러한 맛들이 지나간 후에는 약간은 끈끈하게

달면서 고소하며 떫은 맛이 함께 찾아오는 듯 했는데,

정말 나무 송진액을 약간 맛 본듯 한 맛이었습니다.

 

이는 일반적인 맥아의 단 맛(Malty Sweet)과는 차이가 있는 것으로,

홉에서 기인한 맛이 아닐까?? 개인적으로 추측해봅니다.

 

홉의 씁쓸한 여운이 뒷맛에 길게 남지는 않는다고 해도,

호밀, 송진, 레몬 등의 여러 맛이 하나 하나씩 속출하여 주어

마시면서 지루하다는 느낌은 받지 않았던 맥주였습니다.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728x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