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무 첨가물, 무 방부제 사용이 기업의 공약이나 다름없는
호주의 쿠퍼스(Coopers)양조장에서 나온,
오리지날 페일 에일(Original Pale Ale) 입니다.

4.5%의 '쿠퍼스 오리지날 페일 에일' 은 영국식 페일 에일로
국내에서 비견될 수 있는 제품은 '런던 프라이드' 가 되겠습니다.

작년 1월 쿠퍼스의 다른 에일인 '스파클링 에일' 을 리뷰 할 당시에는
제가 에일에 대한 경험과 지식이 부족하던 때라,
정확한 글을 남기지 못했던 것 같은데..

이제야 '스파클링 에일' 과 '오리지날 페일 에일'의 차이를
알고나니 뭔가 가슴속이 후련해지는 느낌이었습니다.

- 쿠퍼스(Coopers) 양조장의 다른 맥주들 -
Coopers Extra Stout (쿠퍼스 엑스트라 스타우트) - 6.3% - 2010.01.08
Coopers Sparkling Ale (쿠퍼스 스파클링 에일) - 5.8% - 2010.01.25



스파클링 에일은 호주에서 주로 생산되어지는,
특히 쿠퍼스 양조장이있는 애들레이드에서 만들어지는 종류라합니다.

그중 가장 이름난 제품은 '쿠퍼스 스파클링 에일' 인데,
금색을 띄면서 상쾌한 면과 과일 맛이 살아있고,
6% 근처의 비교적 높은 알콜도수와 함께
탄산감이 많은 깔끔한 피니쉬가 특징입니다.

바이스비어와 같이 병속 효모의 활동을 유발하기위해
바이젠과 동일한 방법으로 잔에 따른다고 하며,
몇몇 제품은 밀맥아가 포함되기도 합니다.

반면 오늘의 주인공 '오리지날 페일 에일' 은
비터(Bitter)라고도 표현되는 영국식 페일 에일이죠.

현재 우리나라에는 '쿠퍼스 오리지날 페일 에일' 밖에 없습니다.


쌩뚱맞은 이야기일지도 모르겠으나,
저는 몇몇 양조장에 대해 구축되어진 이미지가 있습니다.

쿠퍼스(Coopers) 양조장은 스타우트가 뭔지도 모르고 
처음 마셔본 '엑스트라 스타우트' 의 충격때문에,
왠지 진지하고 엄중하다는 이미지를 갖게 되었죠.

'오리지날 페일 에일' 을 마시면서 한 번더 그 이미지가 확고해졌는데,
 색상은 바이젠을 연상시키는 뿌연 오렌지색이었지만,

향이나 맛에 있어서는 과일 같은 상큼한 맛이 인상적인
다른 영국식 페일 에일과 닮아 있지 않았고,
 과일의 상큼함이 초반에 입에 넣을때만 드러날 뿐..
그후로는 자제된채 약간 거친 씁쓸함과 후반부에 찾아오는
홉이 선사하는 상쾌함(Refreshing)등이 발견되었습니다.

쿠퍼스의 에일들을 따라놓으면 잔 속에서 부유하는
효모들을 육안으로 확인이 가능하고,
효모 때문에 흔들어서 잔에 따라 마실것이 요청됩니다.

특히 '오리지날 페일 에일' 은 흔든 것과 그렇지 않은 것에서
맛의 차이가 괴리가 있는 편이었는데, 흔들지 않을 경우에는
초반의 프루티함을 느끼지 못한채 씁쓸 & 텁텁함만 체험할 수 있습니다.

마지막으로 탄산은 살짝 많은 편이었으며,
무게감은 에일맥주들 가운데선 무난한 수준이었네요.

지난 쿤스트만의 Torobayo Pale Ale 에 이어서
오늘도 익숙한 페일 에일을 마시는데는 성공을 거두지 못했지만,

쿤스트만의 페일 에일은 모방작 아류작 같았었으나
쿠퍼스의 Pale Ale 은 호불호를 떠나서 페일 에일을 
그들 방식으로 재해석 했다는 느낌을 강하게 받았습니다 ~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뽕야 2011.08.07 23: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날마다 즐겨찾기해서 즐겁게 보고 있습니다.
    이 맥주 어디서 구하셨는지 알수 있을까요?
    honey weiss에 알아보려다가 찾아왔는데, 이태원에서
    수입맥주를 구할 수 있는 곳도 궁금합니다.

    • 살찐돼지 2011.08.08 18: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쿠퍼스 오리지날 페일에일은 홈+ 에 가면 구매할 수 있고, honey weiss 는 녹사평역 2번출구에서 중앙경리단앞까지 간다음 하얏트호텔 올라가는 경리단길을 따라가다보면 왼쪽에 해피스토어가 있습니다 ~

  2. ........ 2011.08.08 00: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런던프라이드의 강한향은 아녔어도 괜찮았던거 같아요..^^
    (하지만 가격엔 자비가...ㅠ-)

    • 살찐돼지 2011.08.08 18: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요즘같은 수입맥주 행사철엔 쿠퍼스 오리지날 페일 에일의 가격이 부담스러운건 사실이죠. 뭐 에일맥주가 전체적으로 비싸니 그러려니 합니다 ~

728x90

호주 남부의 아델라이데에서 가족단위 양조장으로 시작한
쿠퍼스(Coopers) 브루어리의
메인맥주라고 할 수 있는
쿠퍼스 스파클링 에일 (Coopers Sparkling Ale)입니다.

에일(Ale)은 상면발효의 영국, 벨기에식의 맥주를
일컫는 말로, 호주의 역사가
영국에 의해 개척된것으로 부터 시작되었다 보니
맥주역시도 영국식의 맥주를 많이 따르고 있습니다.

한국에 수입되는 품목으로는
노란색라벨의 엑스트라 스타우트가 있는데,
스파클링 에일의 라벨 속 원의 테두리는 붉은색입니다.

쿠퍼스브루어리는 11가지의 맥주를 생산하고 있는데,
각각의 품목마다 테두리의 색깔을 달리하여
구분을 하고있는것이 쿠퍼스 맥주들만의 특징이네요.


스파클링 에일(Sparking Ale).
우리가 알고 있는 스파클링의 일반적인 해석으로는
불꽃이 튀는, 번뜩이다는 뜻인데,

맥주가 불꽃이 튀거나 번뜩인다는 것은
왠지모르게 탄산이 많아
따끔거릴 것 같다는 예상을 하게 만드네요.

스파클링의 다른 뜻으로는
거품이 많고 잘 생긴다는 뜻도 있는데,
핸드메이드로 맥주를 만들고,
효모작용에 일가견이 있는
쿠퍼스 브루어리에서 만들어 진 것이라면,

스파클링 에일이라는 의미가
스파클링 와인처럼
일반 에일에 비하여
부드럽고, 진득하다는 의미
쪽으로 저는 해석이 되네요.
이것도 샴페인처럼 개봉할 때 '뻥' 소리를 내며
터지는 것은 아닐까요??


개봉할 때에 '뻥' 소리가 발생하지는 않았지만,
쿠퍼스 스파클링 에일역시도
엑스트라 스타우트 버전처럼
효모가 컵 안에서 둥둥 떠 다니는 것을
육안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효모의 작용때문인지
색상은 탁한 구리색을 띄고 있군요.

강하지 않은 쏘는맛이
전체적으로 퍼지는데,
효모가 들어서 그런지 전체적으로
부드러운 느낌을 주는 것 같습니다.

과일의 맛과 같은 약간의 상큼한 맛도 퍼지며
런던 프라이드와 비슷한 수준의
무게감을 가지고 있으며,
알코올의 맛도 살짝 나네요.
아직까지는 에일맥주를 많이 접해보지 않은 저라
두어번 마셔본 것으로는 맛을 완벽히 파악할 수는 없지만..
향이 좋고 부드러운 에일맥주로 느껴집니다 ~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drcork 2010.01.25 06: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와~ 중국에서도 열심이군!
    재밌게 놀다와~

  2. Edward 2010.03.24 23: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호주에 있을때 즐기던 겁니다.
    이름이 갑자기 생각 안나 검색하다 여기까지 왔네요 ㅎㅎ 잘보고 가요~

  3. era-n 2010.03.31 09:3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리나라에도 잠깐 들어왔던 맥주인데 지금은 구하기 어렵겠죠?
    베스트 엑스트라 스타우트 하나가 아직 홈플러스에 판매하는 것도 대단한 성과지만....

  4. 조르바윤 2017.07.03 21: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직까지 에일맥주를 많이 접해보지 못했다'라는 시절도 있으셨군요ㅎㅎ
    블로그글 잘 보고 있습니다.
    쿠퍼스 브루어리 스파클링 에일을 마시다가 문득
    리뷰하신게 있을까 하고 들어와봤습니다.

    저한테는 자몽같은 열대과일향에
    제가 스파클링이라는 이름으로 오해한것과 달리 부드럽고 풍부하네요ㅎㅎ

728x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