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독일에서도 그렇고 한국에서도 그렇고 바이헨슈테파너(Weihenstephaner)는
가장 오래되고 역사깊은 양조장이라는 것을 강조하는 것 같습니다.
얼마전 이마트에서 장을 보다가 바이헨 슈테파너
오리지날,크리스탈,둔켈 3병 + 전용글라스 = 15000원 하는 패키지를
구매했는데.. 포장지에도 한국어로
'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양조장 맥주 - 바이헨 슈테파너 '
라는 식으로 적혀있었습니다.

제가 살았던 바이로이트(Bayreuth)에서는
생각보다 바이헨슈테파너를 구하기가 힘이 들었습니다.
제가 알던 음료수마트(Getränkmarkt) 8개 남짓되는 곳에서
바이헨슈테파너를 파는 곳은 오로지 한 곳 밖에는 없어서
독일에서 다른 맥주들에 비해서
자주 마시지는 못했던 맥주였습니다.
그런데 예상치못하게 바이헨슈테파너를 한국의 대형마트에서
만나게되니(가격은 무척 비싸지만..)
매우 반가운 느낌이 드네요~~


제 입맛에는 크리스탈 스타일의 헤페(효모)-바이스비어는 맞지 않습니다.
가끔 마실때 마다 드는 생각이
' 왜 굳이 효모를 걸러내어 병에 담았을까?' 입니다.

독일내 다른 바이스비어회사들
에어딩어(Erdinger),파울라너(Paulaner),마이젤바이스(Maisel's Weisse)
카푸치너(Kapuziner), 프란치스카너(Franziskaner)의
크리스탈 버전 바이스비어를 마셔보았는데..
마음에 드는 녀석이 하나도 없었습니다.


헤페(효모)를 여과하여 부드러움보다는 깨끗한 맛을 추구하는
크리스탈 바이스비어는 확실히 제 스타일의 맛은 아니지만..
지금까지 제가 마셔본 크리스탈바이스비어 중에서는
바이헨슈테판의 크리스탈비어가
가장 맛이 괜찮은 것 같습니다.

바이헨슈테판 오리지널 헤페-바이스비어에서
느낄 수 있었던 적당한 상큼한맛과 부드러움이
마음에 들었었는데,
크리스탈버전은 부드러움은 오리지널에 비해
확실히 부족한 감은 있지만..

별로 안 좋아 하는 크리스탈비어를 
마시기 전 우려가 있었는데..
 마시고 난 뒤, 과일맛이 괜찮고 적당하여

' 바이헨슈테파너의 크리스탈은 다르구나!! '
하는 찬사로 바꾸어 놓았네요..

  다른맥주랑 비교를 한다면..
조금만 더 탄산이 많아지면
저번에 리뷰한 쾰른(Köln)의 쾰슈비어(Kölsch)
프뤼(Früh)와 비슷한 맛을 내는 것 같습니다.

다음에는 패키지에 같이 묶여있던
바이헨슈테판 둔켈(Dunkel)버전을
리뷰해 보겠습니다 ~~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era-n 2009.07.30 21:1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런데 궁금한 게 리뷰할 때 보여주던 그 많은 바이스비어잔들 어떻게 되었어요?
    우리나라로 귀국하면서 가지고 오기가 만만치 않았을 텐데....

    그리고 본론으로 예전에 에딩거 크리스탈 바이스 구해서 먹은 적이 있는데 예상대로? 별로더군요.
    그런데 바이엔슈테판 크리스탈 바이스는 상당히 괜찮은 것 같았습니다.

    효모를 제거해서 무언가 빠진 밋밋한 맛을 예상했는데....
    오히려 그냥 헤페 바이스하고 둥켈 바이스보다 특징이 더 잘 들어나는 것 같더군요.
    그래도 개인적으로 바이엔슈테판은 그냥 헤페 바이스를 더 좋아합니다.

    • 살찐돼지 2009.07.31 00: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바이스비어 잔들 모두 가져 왔어요ㅋ 가지고 올 때 뽁뽁이로 감싸서 가져와 불안했는데, 다행이 하나도 낙오없이 무사히 한국에 가져왔네요~~ 이럴줄 알았으면 독일에서 더 사올걸 그랬어요.. 깨질까봐 안 사고 있었는데~~

  2. 펠로우 2009.07.30 22: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바이엔스테판의 크리스탈은 맛이 괜찮죠^^
    전 에딩어, 파울라너쪽 바이첸을 영 좋아하지 않아서, 이쪽 회사 물건은 그나마 크리스탈이 나은듯 해요~

    • 살찐돼지 2009.07.31 00: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크리스탈비어라 별 기대 안했는데, 생각보다 맛이 괜찮아서 마음에 들었어요, 비싸기는 하지만 한국에서 구할 수는 있다는 것도 좋고요~~

  3. sooyong 2009.07.31 01: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형안녕하세여 ` ㅋㅋ 퀼른민박에서만난 수용이예요 ㅋ
    잘지내시죠 ?
    저는 이제한국에 들어와서 이렇게 글을 남기네요 ` ㅋㅋㅋㅋ

  4. ㅗㅓㅏ 2012.10.31 11: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야야

    헛소리 집어 치우고 tradition 이나 구해 마셔
    그게 weihenstephan의 진리여

728x90

에어딩어(Erdinger)사에서 나오는 또다른 버전의 바이스비어
Ur-weisse 입니다.
독일어에서 앞에 Ur 라는 어미가 붙는경우
대체로 의미가
 기원/근원/순수/진정한/자연적인 이라는 뜻이 포함된다고 합니다.
예를들어 원시인 같은 경우 Ur 와 사람을 뜻하는 단어
Mensch가 합쳐저서
Urmensch라는 합성어가 되죠.

Urweisse 같은 경우는 자연적인 바이스비어
혹은 진정한 바이스비어라는 뜻이라고 해석하면 됩니다.


에어딩어사에서 나오는 다른버전의 맥주들은 모두들
일반적인 병에 담겨나오는것에 반하여
우어바이스는 숏다리에 뚱뚱한 병에 담겨나오네요..

다른맥주들은 음료수마트에서 구매할 때
일반적인 플라스틱 짝에 담겨있는데 반하여
우어바이스만은 유독 특별하게 나무로 만들어진
짝에 담겨져 있습니다.
자연친화적이고 근본이 있는 맥주라는 것을
나타내기 위한 에어딩어사의 노력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순수하고 진정한 바이스비어라는 이름과 같이
에어딩어 우어바이스는
다른 바이스비어에서 느낄 수 있는
상큼한 맛이 거의 없네요..
목넘김 후 약간의 상큼함이 남기는 하지만..
오리지널 에어딩어에 비하면 약한 수준이라고 생각합니다.

에어딩어 우어바이스는 헤페, 호프, 바이스버어 말츠로만으로
바이스비어 맥주 본연의 가장 부드럽고 풍부한맛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상큼한 바이스비어를 즐기는 사람들에게는
너무도 진중하고 무거운 듯한
우어바이스의 맛이 부담일수도 있겠지만..

저같이 샴페인같은 바이스비어보다는
진득하고 부드러운 바이스비어를 더 선호하는 분들께는
Urweisse(우어바이스)도 잘 맞을거라고 판단합니다~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펠로우 2009.07.17 23: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건 일반 에딩어보단 훨씬 묵직하더군요. 좋게 보면 맛이 풍부한 듯 하고, 어떻게보면 맛이 가볍지않아서 신경쓰이기도 하구요~

    • 살찐돼지 2009.07.18 00: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맞아요. 이 버전은 대중적인 바이스비어보다
      묵직함을 좋아하는 층을 위한 거라 생각해요..
      베를리너바이스와 상극을 이루는 맥주죠ㅋㅋ

  2. era-n 2009.07.20 11: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번 먹어보고 싶어요....;ㅅ;

728x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