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위어리게(Uerige)는 뒤셀도르프(Düsseldorf) 소재 양조장으로

뒤셀도르프 원산의 알트(Alt)비어를 생산하는 곳들 가운데 하나입니다.

 

오늘 소개하는 도펠슈틱케(Doppelsticke)라는 이름을 가진 맥주는

위어리게의 한정판 알트비어로서, 일 년에 단 두 차례만 제공되는 것으로

1월 셋째 주 화요일과 10월 셋째 주 화요일이 출시되는 날이라합니다.

 

슈틱케(Sticke)라는 명칭은 뒤셀도르프 지역 방언으로 Secret,

즉 비밀이라는 의미를 가진 단어로서 해당 맥주의 레시피는

비공개로서 알려지지 않은 까닭에 붙여진 이름이라고 합니다.

 

- 블로그에 리뷰된 위어리게(Uerige)의 알트(Alt)맥주 -

Uerige Altbier (위어리게 알트비어) - 4.7% - 2013.02.12

 

 

독일에서 복(Bock)의 강화버전이 도펠복(Doppelbock)인것 처럼

도수가 6%인 일반적인 슈틱케(Sticke)의 중무장 판이

8.5%의 도펠슈틱케(Doppelsticke) 알트(Alt)비어입니다.

 

슈틱케(Sticke)가 탄생되어진 일화를 살펴보면 의도한 바가 아닌

실수로 양조가가 당화조에 필요 이상의 맥아을 담궈버린 탓에

울며 겨자먹기로서 양조한 고도수의 알트비어였다고 알려져있습니다.

 

어쨌든 과실로 인하여 슈티케(Sticke)를 처음 선보인 양조장이

이번 리뷰의 주인공인 위어리게(Uerige)이긴 하지만,

 

高 도수의 알트비어를 원하던 수요층이 뒤셀도르프에 많았던 것인지

슈마허나 슐뤼셀 등의 다른 양조장들에서도 Sticke 라고 부르진 않지만

다른 명칭으로서 강화(Doppel) 형태의 알트를 내놓고 있습니다.

 

 

꽤 탁한 축에 속하였고 색상은 밤색을 띄었습니다.

거품과 관련해서는 특별히 좋지도 나쁘지도 않더군요.

 

향은 달작지근한 맥아의 향이 우선적으로 돋보이는데,

당밀(Molasses)과 검붉은색 과일이 풍기는 향을 간직했습니다.

마치 건포도나 프룬 등을 연상케하는 검붉은 과일 향이며

레몬이나 시트러스(Citrus)함과 허브향 등이 느껴지더군요.

 

은근히 효모적인 에스테르도 풍기는 것이 뒤셀도르프에서 가까운

 벨기에의 두벨(Dubbel)류의 맥주들을 떠올리게 만들고있네요.

 

탄산감을 논하는건 의미없어보이며, 입에 들이키는 순간

뭔가 꽉 차는 느낌이 입과 혀에 전달되더군요.

 

질척이고 끈적함으로까지 표현할 만한 두꺼운 질감과

혀를 짓누르는 듯한 강한 맥아적인 무게감을 갖추었습니다.

 

맛에서는 세게 졸여진 카라멜이나 흑설탕, 시럽과 같은 단 맛에

건포도 등의 검붉은 과일류가 얻혀진 특징이 강하게 밀려옵니다.

거기에 약간의 비스킷이나 토스트스러운 고소한 맛도 더해집니다.

 

이어서 약간의 효모성 달달한 과일 맛인 에스테르와

8.5%에서 발생하는 알코올 맛이 숨겨지지 않고 드러났네요.

 

 홉의 맛도 뒤쳐지지 않고 자신의 존재감을 각인시켜주는데,

약간의 새콤한 레몬틱한 향과 허브향이 향에서만큼 터지지만..

살짝 스쳐지나가는 수준이었고 이윽고 상당히 투박하고

거칠다고 파악되는 홉의 맛과 여운도 매우 긴 쓴 맛이 압권입니다.

 

본래 일반적 알트(Alt)비어가 필스너(Pilsner) 이상의 IBU 를 자랑하지만

상대적으로 맥아적인 특징(Malty)도 강한지라 돌출되지 않았지만..

 

 Uerige Doppelsticke 에서는 마치 발리와인(Barley Wine)처럼

약재(허브) 맛의 홉이라는 재료를 달인 달달한 한약 맛에

다 마시고 난뒤 입에 남는 홉의 씁쓸한 기운은 매우 강하여

결코 만만하게 여기지 못할 파워의 맥주라고 생각되었습니다.

 

같은 8.5%의 도수를 가진 맥주라도 맥아-홉의 사용법에 따라서

 Uerige Doppelsticke 와 듀벨(Duvel)로 달라질 수 있다는 것을

제대로 깨닫을 수 있었던 맥주로, 개인적으로는 너무 과한 느낌입니다.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